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700만 돌파 '기생충', 韓박스오피스 1위...'알라딘' 맹추격

‘기생충’의 기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사진='기생충' 스틸컷

11일 오전 7시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5월 30일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1위 자리를 지켰다.

한국영화 100년사 첫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기생충’은 10일 19만4648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관객수 721만6122명을 기록했다.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박명훈 등 배우들의 열연과 ‘봉준호 장르’를 개척한 봉준호 감독의 연출이 빛을 발해 관객들의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디즈니 라이브 액션 ‘알라딘’은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5월 23일 개봉 이후 장기 흥행 신호탄을 쏘아올린 ‘알라딘’은 10일 10만9409명을 모으며 누적관객수 400만8995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퀸 신드롬을 일으킨 ‘보헤미안 랩소디’보다 빠른 속도로 4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하며 그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엑스맨’ 프리퀄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한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누적관객수 76만8232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3위를 차지했다. ‘기생충’과 ‘알라딘’의 흥행 질주 속에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이번주 100만 돌파를 노리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고민정, ‘천렵질’ 민경욱에 일침...KBS 아나운서·기자 출신 '절제와 막말’ icon'AFC 복귀' 최홍만, 기대와 달리 49초만에 미하일로프에 KO패 icon장상·권노갑,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 위원장…“가족 측은 사회장 고려” icon유진박 측근 "매니저K 도박광, 앵벌이 시킨 것이다"(MBC스페셜) icon文대통령, 이희호 여사 추모 “우리시대 민주주의자…여성 위한 한평생” icon이희호 여사,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이자 여성운동가 icon‘故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노환으로 입원 중 별세…향년 97세 icon유진박 "매니저K 그럴리 없다"...했지만 사기 알고 '충격'(MBC스페셜) icon김진수, 작곡가 양재선과 스위트홈 공개...카페 방불케 하는 홈바 icon메이비♥윤상현 부부 스킨십에...딸 나온 "하지 마아!" 거부반응 icon소이현 "인교진 집 엘리베이터서 첫 키스, 4층 왔다갔다" icon'알츠하이머' 감우성, 임신한 김하늘에 독설...홀로 눈물(바람이분다) icon'퍼퓸' 신성록, 고원희에 빵점줬다 "넌 싸구려야" 독설 icon'바람이 분다' 감우성·김하늘 이혼했다 "절대 아는 척 말자" icon‘퍼퓸’ 하재숙, 첫사랑 신성록 두 손으로 번쩍! 수도권 시청률 7.3% icon[오늘날씨] 전라·강원·경상도 '비' 소식...미세먼지 '좋음'~'보통' icon‘지역상생형’ 밀양형 일자리 만든다…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대 icon'부실조사 논란' 헝가리 경찰, 가해 유람선 추가 현장조사 icon방탄소년단 팬미팅 MD ‘BT21 매직샵 에디션’, G마켓 단독 선판매 icon류현진 '시즌 10승' 도전, 오타니 상대 '韓日전'...중계방송은? icon‘검법남녀2’ 정재영, 부부 교통사고는 유산 분쟁?…시청률 상승 곡선 icon위메프 '66특가로 키워봐', 베이비 40% 쿠폰 선착순 제공 icon‘주52시간제 도입’ 버스대란 대비 ‘근로시간 단축 대응반’ 설치 icon"더위 극복 어찌하나"...삼계탕 2만원대 임박, 1인가구 부담↑ icon대학생 여름 최고 알바 '공공기간 단기근무'...시급 '9568원' 원해 icon故이희호 여사 별세에 “장남 김홍일 만나시라”…박지원 애도 icon‘스릴킹’ 윤소희 암흑번지, 김수로X뮤지X송재림 한마음으로 응원 ‘훈훈’ icon빌모츠 이란 감독, 손흥민 경계 "최고 기량 발휘하는 상태" icon“김동성 사랑해서…” 母 청부살해 시도 사건, 오늘(11일) 2심 선고 icon‘바람이 분다’ 감우성, 알츠하이머 감추고 이혼…김하늘 돌싱맘 선택 icon‘기묘한이야기’ 한국인이 가장 많이 정주행한 시리즈! 매력포인트3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