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아이돌룸' 이하이 "악뮤 이찬혁, 군대에서 내 신곡만 기다려"

3년 반 만에 신곡 ‘누구 없소(NO ONE)’로 돌아온 이하이가 ‘아이돌룸’에서 긴 공백기에 관한 웃픈 사연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될 JTBC '아이돌룸'은 ‘발라돌 특집’으로 음원 강자로 소문난 3인방 이하이, 정승환, 폴킴이 출연한다. 

이날 이하이는 ‘공백기가 3년 반이면 제대를 2번 할 기간‘이라는 MC 데프콘의 말에, 실제로 악동뮤지션 찬혁이 “하이야, 너 어떻게 하려고 그러니”라며 군대에서 자신의 걱정을 했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에 정형돈과 데프콘은 '아이돌룸' 프로젝트 그룹 ’아이돌999‘에 들어오면 ‘월간 이하이’를 내주겠다며 이하이를 향한 러브콜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이어진 이하이의 히트곡 모음집과 신곡 ‘누구 없소(NO ONE)’를 열창하는 모습에서는 그간의 공백을 전혀 느낄 수 없을 정도로 흡입력 있는 무대를 마음껏 펼쳐 ‘갓하이’다운 면모를 뽐냈다. 

 
또한 이하이는 즉석에서 프리스타일 랩에도 도전해 현장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려 정형돈과 데프콘의 애정을 독차지했다는 후문이다.
 
그동안 감춰뒀던 이하이의 넘치는 매력은 오늘(11일) 오후 6시 30분에 '아이돌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홍콩 100만명 대규모 시위, 내일(12일) 다시 열리나…반(反) 중국 민심↑ icon헨리, ‘환한 웃음’에 반전 올블랙 ‘시크美’ 공항패션 icon위버스,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오픈...첫 아티스트는 TXT icon뮤지컬 ‘엑스칼리버’ 신영숙-장은아, ‘아비의 죄’ 음원 오늘(11일) 공개 icon홍자·송가인 등 '미스트롯' 12人, 백령도서 무료공연 "멤버들 바람" icon맥도날드, ‘1955 해쉬 브라운’ 출시 이벤트...런치 할인 제공 icon‘라스’ 은지원, CCTV 설치고민? 美친 자의 ‘의식흐름’ 토크에 MC들 ‘당황’ icon키덜트족 잡아라! 식음료업계, 캐릭터와 귀여운 만남 icon방탄소년단 지민·트와이스 쯔위, '최애돌' 45대 기부천사 선정 icon비브라스, 바캉스 시즌 맞아 '보아 마스크·립스틱' 5종 출시 icon옹성우, 오늘(11일) 신곡 'Heart Sign' 발표! "청량 보이스" icon‘가이드 폭행’ 예천군의원 박종철, 벌금 300만원 선고 “피해자와 합의” icon키디비, 2년 3개월만에 컴백! 블랙넛 소송 뒤로하고 ‘새 출발’ icon1인가구 급증에 채소가 남는다? 정부 공급과잉 대응TF 구성 icon입맛 상실한 여름, 맛+식감 동시에 저격한 대세 ‘츄잉푸드’ icon홈초이스X케이블TV사, U-20 월드컵 韓우승 기원 'VOD 쿠폰' 이벤트 icon일찍 찾아온 무더위, 외식업계는 '여름 신메뉴' 열풍 icon"손흥민-황의조 출격?"...한국, '1무 4패' 이란전 징크스 깨나 icon루나X이수빈 '맘마미아!', 역시 메가히트 뮤지컬! 200만 돌파 목전 icon서현, 화보 비하인드서도 '3000만큼' 열일하는 비주얼 '상큼美' icon오만석 귀환 ‘헤드윅’, 강타-정문성-전동석-윤소호 역대급 캐스팅 공개 icon한지민·김제동·노희경 등, '北 아이들에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 동참 icon대한민국VS이란 평가전 KBS 중계, ‘태양의 계절’ 결방-‘퍼퓸’ 정상방송 icon스타벅스코리아 첫매장은? 정답 맞히고 참여★ 증정받자! icon손학규·황교안·이해찬, 故 이희호 여사 조문…“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간 느낌” icon'2019 싸이 흠뻑쇼', 오늘(11일) 인터파크티켓서 티켓오픈 '피켓팅 전쟁 예고' icon'기생충' 이정은 "문광役, 콘티 보고 옥자처럼 갇히는 줄 알았다" icon슈퍼주니어 예성, 새 앨범 타이틀곡은 '핑크 매직'...달달 핑크헤어 변신 icon타다 프리미엄, ‘택시 상생모델’ 서울시 인가 완료…정식 서비스 전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