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포레스텔라, 韓 일 디보를 꿈꾸는 '지독한 연습벌레들'

포레스텔라(강형호, 고우림, 배두훈, 조민규)의 노래를 듣고 있으면 마치 오페라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4명의 목소리가 어우러져 그 어떤 악기보다도 훌륭한 음악을 탄생시키기 때문이다.

이들은 어디서든 "제발 목소리 좀 작게"라는 항의(?)를 받는다. 심지어 방송국 대기실에서 조차도 말이다. 어디서든 틈만 났다하면 연습을 하기 때문이다. 주변 지인들은 포레스텔라를 '연습벌레'라고 부른다. 매니저는 운전 중 이어폰을 낄 정도. 남다른 성량 덕분에 잠깐의 연습만 으로도 그 소리가 크기 때문이다.

최근 2집 앨범 'Mystique(미스티크)'를 발매한 포레스텔라와 싱글리스트가 인터뷰를 가졌다. 

'미스티크'는 발매한지 일주일도 안돼 5천장을 돌파하며 '골드앨범'을 달성했다. 조민규는 "믿어지지 않는다. 꿈만 같다. 골드앨범은 흥행의 척도라고 말씀들 하신다. 근데 빠른 기간 안에 이런 성과를 이뤄 행복할 따름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포레스텔라는 2집에 'Angel', 'My Favorite Things', '보헤미안 랩소디' 등 포레스텔라만의 색깔로 재해석한 커버곡들을 선보였다. 또한 고풍스러우면서도 아련한 분위기를 풍기는 오리지널 신곡 '달하 노피곰 도다샤'와 '이 계절의 꽃'도 담겨있어 한국형 크로스오버의 모습을 보여주었다는 평을 받았다. 김윤아의 '야상곡'도 새롭게 해석했다.

이들은 1집보다 2집이 완성도가 더 높다고 자부한다. 1집 때는 회사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위주로 했다면, 이번 앨범은 멤버들이 전문가들만큼 참여도를 높였기 때문이다. 포레스텔라는 한 목소리로 "원하는 방향으로 잘 나왔다"고 자평했다.

(사진=포레스텔라 강형호)

강형호는 "1집 때는 크로스오버가 장르 제한이 없는 것을 이용해 많은 시도를 했다. 가요, 댄스 곡도 했었다. 이번엔 그 중 범위를 좀 좁혔다. 우리가 제일 잘하고 아름답게 표현할 수 있는 색채를 생각하게 됐다. 그게 동양적이고 오리엔탈 적인, 클래식함이 담긴 곡이었다. 수정 요구도 많이 드렸고 그래서 더 애착이 가게 됐다"고 말했다.

조민규는 "우리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한 그룹이 됐다. 그때는 3개월도 안 됐던 때였다. 서로의 음악적 특성도, 4중창에 대해서도 많이 몰라 의견을 많이 따랐다. 하지만 점점 공연을 함께하면서 서로를 알게 됐다. 이제 약 2년 정도 됐는데 의견이 많이 모아지고 서로를 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포레스텔라는 현재 방영중인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OST '새야 새야 파랑새야'로 대중들에 목소리를 알렸다. 또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보헤미안 랩소디' 무대를 선보여 많은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보헤미안 랩소디'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많은 해외 팬들 사이서도 회자가 되고 있다.

(사진=포레스텔라 고우림)

배두훈은 영화와 원작이 너무 유명했기에 걱정이 많았단다. "많은 사람들이 불렀고, 편곡했던 곡들에 안 좋은 반응들이 많았다. 최대한 원곡을 훼손하지 않으려고 연구를 많이 했다. 근데 외국분들까지도 '원작을 뛰어넘는다'는 반응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퀸도 해내지 못 했던 오페라 파트를 소화했다는 반응도 봤다. 우리가 우려했던 점을 알아주셨다."

조민규는 해외 팬들의 반응이 꿈만 같단다. "리액션 영상을 봤다. 신기하고 꿈 같았다. 이게 우리가 외국에 알려지는 계기인가 싶었다. 우리가 결성할 때 한국의 일 디보를 탄생시켜보자는 야무지고 큰 꿈을 가졌었다. 역수출 하는 그룹이 되고 싶었다(웃음). 그래서 만약 외국에서 '팬텀싱어'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하면 '제2의 포레스텔라'를 뽑았으면 하는 큰 꿈도 꿨었다."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사진=유니버설뮤직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②] 포레스텔라 "우리 공연, 한번이라도 생중계 됐으면..." icon‘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발칙한 상상력의 끝! 상영작 라인업 공개 icon고소영, 영원한 스타일아이콘...‘우아함의 극치’ 공항패션 icon화장대 다이어트, 이것만은 남겨야해! 필수 ‘여름뷰티템’ icon스와로브스키, 여름 컬렉션 출시...디저트+인어공주 모티브의 ‘상큼함’ icon'기생충' 박명훈 "'리스펙트!' 대사 인기 감사...연기할때 진심 담아 외쳤다" icon양말·넥타이, 센스남의 여름 패션 잇템 활용법 icon파킹클라우드, 스마트 주차장 ‘아이파킹’존 센터 확장...고객 서비스 품질↑ icon락포트, 시즌오프 이벤트...최대 50% 할인 icon손흥민-박보영-유인나까지? 귓가 맴도는 '마성의 CM송' 6 icon'소속사와 분쟁' 김사무엘, 근황 공개 "美서 트레이닝 받는 중" icon장희령X천쯔위...어바웃미, 한·중 듀얼 브랜드 모델전략 가동 icon화요일은 보쌈 먹는 날! '원할머니' 카카오톡 할인 프로모션 icon유니클로, '드레이프 컬렉션' 출시...비니지스룩+데일리룩 둘다 잡다 icon발리, 여름컬렉션 출시...자유롭고 세련된 요가복 완성 icon뷰티·컬처 탑재한 호캉스! 글래드호텔, ‘뷰캉스’ 패키지 출시 icon유니버설뮤직X레스케이프 호텔, 이색 ‘팝캉스’ 진행 icon정석에 매력 한스푼! 여름 '하객 스타일링' 꿀TIP icon홍자, '지역비하 발언' 사과 후 '오뚝이'로 맞은 후폭풍 icon배진영, 생일 서프라이즈! 놀이공원 방문에 “여기는 내 세상” icon‘물오른식탁’ 김슬아 대표 “인생에서 가장 성공한 투자? 선택의 기회” icon전광훈 목사, 文대통령에 반말조 막말 “박근혜 靑 모시고 감방 들어가라”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입양아 송민재 두고 막말 “내가 이럴 줄 알았어”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생모 김예령, 이영은 이혼 부추겨 “위자료나 챙겨줘” icon‘비디오스타’ 서유리 “스몰웨딩 대신 노웨딩, 예비신랑 생일에 혼인신고” icon‘비스’ 공현주, 10년 남사친과 결혼 “혼인신고 아직 NO…신중해야” icon백승호, 빠른 공수전환+활발한 움직임…A매치 데뷔전서 존재감 입증 icon‘비스’ 서유리 예비신랑 최병길PD “미드 ‘로스트’ 대니얼 대 킴 닮은꼴” icon황의조, 후반13분 선제골…이란전 ‘골가뭄’ 8년 6개월만에 탈출 icon‘한밤’ 정일우, 20일만에 13kg 감량 “입금이 되니 빼게 되더라” icon황의조 선제골-김영권 자책골, 이란 ‘무승 징크스’ 깨기 실패 icon송가인, ♥이진욱 ‘연애의맛’ 출연 권유에 “꺄악” 소녀팬 모드 icon송가인 효과? 송순단 여사 씻김굿 현장에 팬들 집결(아내의 맛) icon‘사람이좋다’ 백지영 “쿨 유리, 시기-질투 없는 친구…많이 배웠다” icon‘사람이좋다’ 쿨 유리, 엄마 생각에 눈물 “아들 못 낳아서 이혼…외로운 사람” icon‘겨울왕국2’ 새로운 진실 예고편 공개...모험 떠나는 엘사 icon‘아내의 맛’ 송가인, ‘기승전 결혼’ 언급에 철벽방어 “엄마들은 다 그래” icon퀸 내한공연, 오늘(13일) 현대카드 소지자 ‘사전예매’...일반예매는 언제? icon[인터뷰] 대만 바이올리니스트 유치엔 쳉 "동갑 조성진, 대가 자격 충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