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입양아 송민재 두고 막말 “내가 이럴 줄 알았어”

김사권이 이영은에게 막말을 했다.

11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연출 성준해/극본 구지원)에는 왕금희(이영은)와 주상원(윤선우)이 함께 있는 모습에 화를 내는 한준호(김사권)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한준호는 주상원이 서여름(송민재)를 엎고 왕금희와 걸어오고 있는 모습을 보고 분노해다. 주상미(이채영)과의 불륜관계에 괜히 주상원을 두고 제 발을 저린 셈. 주상원이 도와줬다는 말에도 한준호는 경직된 표정을 나타냈다.

이어 거칠게 서여름을 깨웠다. 고맙다는 말 한마디 없이 집에 들어간 한준호는 왕금희에게 “

어떻게 된 거야”라고 캐물었다. 왕금희는 자초지종을 설명하며 “고아라고 친구가 놀렸대. 그러니까 여름이한테 화내지 마”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한준호는 “내 이런 일 생길 줄 알았다니까 당신은 이럴 일 생길 줄 몰랐어?”라고 화를 냈다. 황당한 왕금희 역시 이에 반발했지만 한준호는 주상원의 꼬투리를 잡고 늘어지며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자기가 애 아빠라도 된대? 그 자식이 엎겠다고 했었어도 당신이 말렸어야지 남들이 보면 뭐랄 거야”라고 윽박을 질렀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전광훈 목사, 文대통령에 반말조 막말 “박근혜 靑 모시고 감방 들어가라” icon‘물오른식탁’ 김슬아 대표 “인생에서 가장 성공한 투자? 선택의 기회” icon배진영, 생일 서프라이즈! 놀이공원 방문에 “여기는 내 세상” icon[인터뷰②] 포레스텔라 "우리 공연, 한번이라도 생중계 됐으면..." icon‘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발칙한 상상력의 끝! 상영작 라인업 공개 icon고소영, 영원한 스타일아이콘...‘우아함의 극치’ 공항패션 icon화장대 다이어트, 이것만은 남겨야해! 필수 ‘여름뷰티템’ icon스와로브스키, 여름 컬렉션 출시...디저트+인어공주 모티브의 ‘상큼함’ icon'기생충' 박명훈 "'리스펙트!' 대사 인기 감사...연기할때 진심 담아 외쳤다" icon양말·넥타이, 센스남의 여름 패션 잇템 활용법 icon파킹클라우드, 스마트 주차장 ‘아이파킹’존 센터 확장...고객 서비스 품질↑ icon락포트, 시즌오프 이벤트...최대 50% 할인 icon손흥민-박보영-유인나까지? 귓가 맴도는 '마성의 CM송' 6 icon[인터뷰①] 포레스텔라, 韓 일 디보를 꿈꾸는 '지독한 연습벌레들' icon'소속사와 분쟁' 김사무엘, 근황 공개 "美서 트레이닝 받는 중" icon장희령X천쯔위...어바웃미, 한·중 듀얼 브랜드 모델전략 가동 icon화요일은 보쌈 먹는 날! '원할머니' 카카오톡 할인 프로모션 icon유니클로, '드레이프 컬렉션' 출시...비니지스룩+데일리룩 둘다 잡다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생모 김예령, 이영은 이혼 부추겨 “위자료나 챙겨줘” icon‘비디오스타’ 서유리 “스몰웨딩 대신 노웨딩, 예비신랑 생일에 혼인신고” icon‘비스’ 공현주, 10년 남사친과 결혼 “혼인신고 아직 NO…신중해야” icon백승호, 빠른 공수전환+활발한 움직임…A매치 데뷔전서 존재감 입증 icon‘비스’ 서유리 예비신랑 최병길PD “미드 ‘로스트’ 대니얼 대 킴 닮은꼴” icon황의조, 후반13분 선제골…이란전 ‘골가뭄’ 8년 6개월만에 탈출 icon‘한밤’ 정일우, 20일만에 13kg 감량 “입금이 되니 빼게 되더라” icon황의조 선제골-김영권 자책골, 이란 ‘무승 징크스’ 깨기 실패 icon송가인, ♥이진욱 ‘연애의맛’ 출연 권유에 “꺄악” 소녀팬 모드 icon송가인 효과? 송순단 여사 씻김굿 현장에 팬들 집결(아내의 맛) icon‘사람이좋다’ 백지영 “쿨 유리, 시기-질투 없는 친구…많이 배웠다” icon‘사람이좋다’ 쿨 유리, 엄마 생각에 눈물 “아들 못 낳아서 이혼…외로운 사람” icon‘겨울왕국2’ 새로운 진실 예고편 공개...모험 떠나는 엘사 icon‘아내의 맛’ 송가인, ‘기승전 결혼’ 언급에 철벽방어 “엄마들은 다 그래” icon‘PD수첩’ 영풍석포제련소 前 노동자 “나무가 죽는데 사람들은 오죽하겠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