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경제
삼성전자 4분기 9조2천억 이익 ‘어닝 서프라이즈’...얼마만에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9조2천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근래 보기 드문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오늘(6일) 지난해 4분기 9조2천억원의 영업이익(잠정실적)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전 분기(5조2천억원)보다 76.92%, 전년 같은 분기(6조1400억원)보다 49.84% 급증했다. 영업이익이 9조원대에 올라선 것은 2013년 3분기 역대 최고치인 10조1600억원 이후 무려 13분기 만이다. 2013년 3분기와 같은 해 2분기(9조5300억원)에 이어 분기 영업이익으로는 역대 3위에 해당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분기(8조1400억원)에 8분기 만에 8조원대 영업이익을 올렸다가 지난해 3분기에는 갤럭시노트7 리콜 등에 따른 손실을 반영하느라 영업이익이 5조원대로 추락했다.

 

◆ 올해 1분기 10조원대 영업이익 가능성

증권가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올해 1분기에는 10조원을 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모바일용 메모리 수요가 급증하고 반도체 단가가 급상승한데다 18나노 D램, 48단 V낸드플래시 양산으로 경쟁업체와 현격한 기술 격차를 유지한 덕분에 사상 최대 이익을 내는 데 성공했다는 분석이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도 LCD(액정표시장치) 패널 가격 상승이 수익성 향상에 한몫했고, IM부문에서는 갤럭시노트7이 단종됐음에도 갤럭시S7의 선전과 중저가 모델, 준프리미엄급 제품의 판매 호조로 일정 수준 이상의 수익성을 회복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53조원으로, 전 분기(47조8200억원)보다 10.83% 증가했다. 전년 같은 분기(53조3200억원)보다는 0.60% 감소했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