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사람이좋다’ 백지영 “쿨 유리, 시기-질투 없는 친구…많이 배웠다”

백지영이 유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쿨 유리에 대한 무한애정을 드러내는 백지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쿨 유리는 모처럼 가수 백지영, 일반인 김은진 두 친구와 회동했다. 한때 세 사람은 같은 동네에 살 정도로 가까운 친구관계였다고. 유리는 이에 “서로 통잔 잔고를 알 정도”라며 “내가 어려울 때 묻지 않고 도와주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백지영과 유리는 육아로 밀린 수다를 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그리고 백지영은 자신의 친구 유리에 대해 “제가 제 친구지만 이 사람한테 진짜 인생을 살면서 배운 게 하나 있다. 시기가 없다. 사실 내가 눈치를 볼 때도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이렇게 바쁜 거를 이 사람한테 얘기를 못 하겠더라. 물론 미국에도 좋은 언니들이 너무 많지만 (활동도 안하고) 그러고 있는데 얘기하면 좀 그렇지 않나? 그랬는데 어쩌다가 그런 얘기를 하면 유리는 ‘우리 지백이 잘 나가 오케이~’ 이러면서 너무 좋아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러면 ‘아 맞다, 이 사람은 시기 그런 거 없는 사람이지’ 싶어진다. 유리가 지금 부럽다고 얘기한 건 진짜 ‘어~ 부럽다’ 이걸로 끝이고 뒤에 지저분한 게 없다”라고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송가인 효과? 송순단 여사 씻김굿 현장에 팬들 집결(아내의 맛) icon송가인, ♥이진욱 ‘연애의맛’ 출연 권유에 “꺄악” 소녀팬 모드 icon황의조 선제골-김영권 자책골, 이란 ‘무승부 징크스’ 깨기 실패 icon‘한밤’ 정일우, 20일만에 13kg 감량 “입금이 되니 빼게 되더라” icon황의조, 후반13분 선제골…이란전 ‘골가뭄’ 8년 6개월만에 탈출 icon‘비스’ 서유리 예비신랑 최병길PD “미드 ‘로스트’ 대니얼 대 킴 닮은꼴” icon백승호, 빠른 공수전환+활발한 움직임…A매치 데뷔전서 존재감 입증 icon‘비스’ 공현주, 10년 남사친과 결혼 “혼인신고 아직 NO…신중해야” icon‘비디오스타’ 서유리 “스몰웨딩 대신 노웨딩, 예비신랑 생일에 혼인신고”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생모 김예령, 이영은 이혼 부추겨 “위자료나 챙겨줘”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입양아 송민재 두고 막말 “내가 이럴 줄 알았어” icon전광훈 목사, 文대통령에 반말조 막말 “박근혜 靑 모시고 감방 들어가라” icon‘물오른식탁’ 김슬아 대표 “인생에서 가장 성공한 투자? 선택의 기회” icon배진영, 생일 서프라이즈! 놀이공원 방문에 “여기는 내 세상” icon[인터뷰②] 포레스텔라 "우리 공연, 한번이라도 생중계 됐으면..." icon‘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발칙한 상상력의 끝! 상영작 라인업 공개 icon고소영, 영원한 스타일아이콘...‘우아함의 극치’ 공항패션 icon화장대 다이어트, 이것만은 남겨야해! 필수 ‘여름뷰티템’ icon[인터뷰①] 포레스텔라, 韓 일 디보를 꿈꾸는 '지독한 연습벌레들' icon‘사람이좋다’ 쿨 유리, 엄마 생각에 눈물 “아들 못 낳아서 이혼…외로운 사람” icon‘겨울왕국2’ 새로운 진실 예고편 공개...모험 떠나는 엘사 icon‘아내의 맛’ 송가인, ‘기승전 결혼’ 언급에 철벽방어 “엄마들은 다 그래” icon‘PD수첩’ 영풍석포제련소 前 노동자 “나무가 죽는데 사람들은 오죽하겠나” icon‘PD수첩’ 영풍석포제련소, 노동자 황산가스 노출 지적에 “지시이행 안 하는 사람들” icon경주 지진, 규모 2.5…기상청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 icon‘PD수첩’ 영풍석포제련소, 카드뮴 눈감는 이유는 생존권? “영풍 없으면…” icon‘불타는청춘’ 이의정 동갑내기 우희진 언급 “같은 토끼띠, 어릴 때 CF 함께 찍어” icon‘불청’ 최민용♥이의정, 치와와 커플 닮은꼴 러브라인? “너무 신기한 인연” icon허블레아니호 인양, 좌현에 충격 흔적…실종 선장 조타실서 발견 icon백승호, 성공적인 A매치 데뷔전 후 눈물 “소속팀서 힘들었던 일 떠올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