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허블레아니호 본격 조사, 오늘(12일) 韓-헝가리 합동 브리핑

인양된 허블레아니호가 체펠섬에 도착했다.

사진=연합뉴스

11일(현지시각) 헝가리 다뉴브강에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인양돼 인근 체펠섬으로 옮겨졌다. 헝가리 당국은 본격적인 경찰 수사단계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6시 47분경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허블레아니호 인양을 시작했고 시신 3구를 수습한 뒤 오후 1시 30분경 인양을 완전히 끝냈다.

아직 실종자 4명이 발견되지 않은 상황에서 헝가리 검찰과 경찰은 한국 정부 측이 선박 정밀 수색에 참여하는 것을 수사 참여로 인식해 공동수사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 측은 수사 참여가 아니라 인양한 선박 내 실종자 수색을 위한 진입이란 점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헝가리 경찰은 수색 노력을 배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현지시각으로 12일 오전 10시 헝가리 문화원에서 이상진 정부종합신속대응팀장과 송순근 주 헝가리 대사관 국방무관의 브리핑이 예고돼 있다. 이후 오후 2시부터는 헝가리 내무부에서 한국과 헝가리의 합동 브리핑이 진행될 예정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지난해 준정부기관 상여금 평균 ‘827만원’…1위 예금보험공사 ‘2460만원’ icon'전 남편 살해' 고유정, 오늘(12일) 검찰 송치..."재혼생활 유지 원했다" icon'U-20 월드컵' 이강인-최준, 韓결승행 이끈 장본인 "식사 때 이야기 많이 했다" icon코스닥 상장사 연봉 1위...셀트리온헬스케어 '평균 2억4100만원' icon'어비스' 권수현, 친부 뺨치는 악행...한소희 母 살해→父 이성재 살해까지 icon‘기생충’, 역대 프랑스 개봉 韓영화 개봉주 최고 성적 거둔 이유는 icon위메프 '66특가' 마지막날, 패션 최대 40% 할인쿠폰 外...누리꾼 관심↑ icon'검법남녀 시즌2' 정재영X정유미, 공조로 수사 결과 반전...범인은 누구? icon'U-20 월드컵' 한국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 공격 '위협'-수비 '주전 결장' icon'최준 결승골' 한국, 에콰도르 꺾고 사상 첫 U-20 월드컵 결승行 icon리니지m, 2주년 기념 이벤트...아이템 20만 아데나에 구입·물약 증정 icon'기생충', 737만 돌파+韓박스오피스 1위 질주...'알라딘' 2위 icon[오늘날씨] 남부지방 천둥·번개 동반 소나기, 미세먼지는 보통 icon맥스클리닉, 신개념 홈에스테틱 ‘카사지 리프팅 스틱’ 출시 icon공기업 직원 평균급여 2위 인천공항공사 ‘9048만원’...1위는 icon'롯데 이적' 다익손, 새 출발 다짐 "SK에 나쁜 감정無...최선을 다했다" icon'유튜버와 합작' 편의점 新메뉴, GS25 떵개떵닭대닭도시락·CU 백종원 고깃집볶음밥 icon‘퍼퓸’ 신성록-고원희, 우중산속 절벽낙하 '엔딩'...하재숙으로 변신한 고원희 icon이완 맥그리거X레아 세이두 '조', 인간-로봇 감성 로맨스...메인포스터 공개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싱그러운 '만찢' 비주얼 티저 포스터 icon'라디오스타' 위너 강승윤, 불쌍한 멤버 1위? 인생 '현타' 사연 고백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신부수업 중 자다 발각! '요주의 노처녀' 등극 icon컴백 D-7 스트레이키즈, 자체 콘텐츠 'CH.SKZ'로 '스테이 저격' 예고 icon'진범', 송새벽X유선 명품 연기 폭발! 美친 열연 영상 공개 icon'기방도령' 정소민X공명, '인싸 필터' 귀염 폭발! 아기 얼굴 사진 공개 icon'난폭한 기록' 정두홍X류덕환, 액션장인-믿보배 '브로케미' 기대↑ icon리니지m, 정기점검 시간 연장에 이용자들 뿔났다 "수정된 것 표시도 X" icon최강희, SBS 새 수목극 '미스캐스팅' 출연확정 '국정원 문제아 된다' icon'바람이 분다' 감우성, 시청자 마음 저릿하게 한 "아람아 안녕" 엔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