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롯데 이적' 다익손, 새 출발 다짐 "SK에 나쁜 감정無...최선을 다했다"

브록 다익손이 SK 와이번스를 떠나 롯데 자이언츠에서 새 출발을 한다.

사진=연합뉴스(롯데 자이언츠 제공)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한 브록 다익손이 LG 트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롯데 유니폼을 입은 모습을 처음 보여줬다. 다익손은 이달 초까지만 해도 SK 와이번스 소속이었다. SK에서 다익손은 12경기에 등판해 3승 2패 평균자책점 3.56을 기록했다.

하지만 우승을 노리는 SK는 3일 다익손을 내보내고 헨리 소사를 영입했다. 다익손에게 주어진 시간은 웨이버 공시 후 7일 내, 즉 9일 자정까지였다. 9일 늦은 밤에야 롯데가 KBO 사무국에 다익손의 계약 양도를 신청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극적으로 한국에 잔류하게 된 다익손은 “거의 끝나가는 시간에 결정이 됐는데 마음고생이 심했다”며 “굉장히 시간이 느렸던 일주일이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희망을 가지고 계속 캐치볼을 하거나 음식을 먹으러 다니며 기다렸다. 기다림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다익손은 “내가 SK에서 피칭을 나쁘게 했다는 생각은 안 한다. 팀이 원하는 대로 던졌고 결과가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최선을 다했다”며 “다만 야구 비즈니스적으로 안 맞았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SK에 특별히 나쁜 감정은 없다”며 “감독, 코치, 선수들 모두 나에게 잘해줬다”고 SK의 추억을 좋은 기억으로 남겼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공기업 직원 평균급여 2위 인천공항공사 ‘9048만원’...1위는 icon허블레아니호 본격 조사, 오늘(12일) 韓-헝가리 합동 브리핑 icon지난해 준정부기관 상여금 평균 ‘827만원’…1위 예금보험공사 ‘2460만원’ icon'전 남편 살해' 고유정, 오늘(12일) 검찰 송치..."재혼생활 유지 원했다" icon'U-20 월드컵' 이강인-최준, 韓결승행 이끈 장본인 "식사 때 이야기 많이 했다" icon코스닥 상장사 연봉 1위...셀트리온헬스케어 '평균 2억4100만원' icon'어비스' 권수현, 친부 뺨치는 악행...한소희 母 살해→父 이성재 살해까지 icon‘기생충’, 역대 프랑스 개봉 韓영화 개봉주 최고 성적 거둔 이유는 icon위메프 '66특가' 마지막날, 패션 최대 40% 할인쿠폰 外...누리꾼 관심↑ icon'검법남녀 시즌2' 정재영X정유미, 공조로 수사 결과 반전...범인은 누구? icon'U-20 월드컵' 한국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 공격 '위협'-수비 '주전 결장' icon'최준 결승골' 한국, 에콰도르 꺾고 사상 첫 U-20 월드컵 결승行 icon리니지m, 2주년 기념 이벤트...아이템 20만 아데나에 구입·물약 증정 icon[오늘날씨] 남부지방 천둥·번개 동반 소나기, 미세먼지는 보통 icon'유튜버와 합작' 편의점 新메뉴, GS25 떵개떵닭대닭도시락·CU 백종원 고깃집볶음밥 icon‘퍼퓸’ 신성록-고원희, 우중산속 절벽낙하 '엔딩'...하재숙으로 변신한 고원희 icon이완 맥그리거X레아 세이두 '조', 인간-로봇 감성 로맨스...메인포스터 공개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싱그러운 '만찢' 비주얼 티저 포스터 icon'라디오스타' 위너 강승윤, 불쌍한 멤버 1위? 인생 '현타' 사연 고백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신부수업 중 자다 발각! '요주의 노처녀' 등극 icon컴백 D-7 스트레이키즈, 자체 콘텐츠 'CH.SKZ'로 '스테이 저격' 예고 icon'진범', 송새벽X유선 명품 연기 폭발! 美친 열연 영상 공개 icon‘나랏말싸미’ 송강호, 백수가장에서 세종으로...박해일·전미선 캐릭터포스터 공개 icon'기방도령' 정소민X공명, '인싸 필터' 귀염 폭발! 아기 얼굴 사진 공개 icon'난폭한 기록' 정두홍X류덕환, 액션장인-믿보배 '브로케미' 기대↑ icon리니지m, 정기점검 시간 연장에 이용자들 뿔났다 "수정된 것 표시도 X" icon최강희, SBS 새 수목극 '미스캐스팅' 출연확정 '국정원 문제아 된다' icon'바람이 분다' 감우성, 시청자 마음 저릿하게 한 "아람아 안녕" 엔딩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