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홍콩 경찰, 시위 진압에 최루탄·물대포 동원…고무총 사용

범죄인 인도 조약에 반대하는 홍콩 대규모 시위에 최루탄과 물대포까지 등장했다.

홍콩 SCMP, 명보에 따르면 전날 홍콩 정부가 성명을 내고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차 심의 개시가 연기됐으며 입법회 사무국이 추후 변경된 2차 심의 개시 시간을 의원들에게 통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홍콩EPA/연합뉴스

대규모 시위의 시발점이 된 ‘범죄인 인도 조약’은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야당과 시민단체는 반체제 인사나 인권온동가를 중국본토로 송환하는데 이 법이 악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황.

이에 지난 9일에는 103만명(주최측 추산)의 시민들이 역대 최대 규모의 반대 시위를 벌였다. 2차 심의가 예정돼 있던 12일 역시 시위를 주도한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을 주측으로 수백명의 시민들이 몰려들었다.

시위대는 홍콩 입법회 인근 주요 도로를 점거하고 금속 바리케이트를 설치했다. 그러나 시민들의 이같은 의지에도 홍콩 정부는 이달 내에 범죄인 인도 법안 처리를 강행한다는 방침을 내비치고 있다.

이날 시위대가 수만명 규모로 불어나며 입법회 정부청사로 통하는 연결로가 사실상 봉쇄되며 의원들의 진입이 불가능해졌다. 시위대는 법안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홍콩 도심 도로를 점거하고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홍콩 경찰은 5000명의 인력을 입법회와 정부청사 주변에 배치해 시위대 통제에 나섰지만 어려움을 겪었다. 입법회 인근 애드머럴티 지하철역에서 경찰이 검문검색을 하자 시민들의 거칠하게 항의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한때 시위대를 향해 철수하지 않을 경우 경찰이 발포하겠다고 경고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결국 오후 3시가 넘어서도 시위대가 입법회와 정부청사 주변의 포위를 풀지 않자 경찰은 해산에 나섰고, 물리적인 충돌을 피할 수 없었다.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탄, 최루액 등을 동원해 시위대 해산을 시도했다. 이에 시위대는 돌과 물병 등을 던졌다. 경찰은 고무탄을 장착한 공기총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경찰 책임자는 이번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고 최대 1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자연유래성분으로 잇몸건강...아프로존 vs 벨레다 icon위메프 더싸다특가, 장바구니 통째로 할인? 오늘(13일) 할인 브랜드는 icon'오늘(13일) 솔로데뷔' 전소미·유연정 아이오아이, 제외? "9인조 확정" icon‘절대그이’ 여진구, 방민아 잊고 리셋? 홍서영에 “여자친구” 충격 icon여자축구, 나이지리아 0대2 敗…월드컵 16강 진출 적신호 icon바비킴, 8월 24일 단독 콘서트 '사랑...그 놈' 개최..17일 티켓오픈 icon[오늘날씨] 서울 최고 28도, 경북 의성 31도 무더위...자외선 지수 매우높음 icon'맨 인 블랙'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2위, 11만 관객 동원 icon'한끼줍쇼' 공원소녀 레나, 母 가수 이은저?...이경규 "'세월 가면' 아는 노래" icon'작업실' 고성민, 빅원에 직진 본능 "오빠 저랑 사귈거예요?" icon레깅스·조거...레드페이스, 여성 아웃도어팬츠 ‘파워플렉스’ 선봬 icon'골목식당' 백종원, 꿈뜨락몰 솔루션 종료 "제발 다시 오지 않게 잘하길" icon광대에 플래쉬 ON! 페리페라 ‘맑게 빛나는 플래쉬 치크’ 출시 icon'골목식당' 정인선, 꿈뜨락몰 기습점검 방문...만두집-파스타집 격려 icon16브랜드, ‘16 밀크 필 클렌징밤’ 출시...필링과 클렌징 한번에 icon'한끼줍쇼' 정승환, '다시 봄' 열창에 주인 귀호강...홍지동 도전 성공 icon'라디오스타' 은지원, 몽유 증세 고백 "침대 밑에 들어가 살려달라고 소리쳐" icon뉴트로 감성 저격...지프 ‘로고 티셔츠’ 인기몰이 icon'WWW' 임수정, 포털 전쟁서 첫승..장기용과 로맨스는? '호기심 폭발' icon‘봄밤’ 한지민, 김준한父 김창완에 “결혼 생각없다” 선언…시청률 7.7% icon'면접 노쇼', 82.6% 달해... 재지원시 무조건 탈락 icon취준생 86.3% 구직활동 중 ‘을’ 경험...감동순간 톱5 icon트럼프, 김정은 친서 언급 “따뜻한 친서…북한과 매우 좋은관계” icon'여중생 성폭행 혐의' 교사 구속, 法 "도주 우려가 있다" icon‘라디오스타’ 은지원, 이러니 예능 美친자! 김구라 잡는 은초딩 icon세븐틴, 日 첫 싱글 'Happy Ending' 25만장 돌파...'플래티넘' 인증 icon‘마리텔V2’ 김영옥, 아기얼굴 어플 도전…장동민에 “여친하면 안될까?” icon옹성우, 프로젝트 신곡 'Heart Sign' MV서 '싱그러운 청량美' 폭발 icon조정석X임윤아 ‘엑시트’, 여름 개봉확정! 재난탈출 액션이 온다 icon'컴백 D-5' SF9, 멤저 전원 티저 포스터 공개...멤버별 고유 번호? icon‘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정인선 SOS점검+백종원 추가 솔루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