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시리즈 대미 장식 명장면&명대사 3

‘엑스맨’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엑스맨: 다크 피닉스’가 관객들을 사로잡은 명장면 명대사 BEST 3을 공개했다.

사진='엑스맨: 다크 피닉스' 스틸컷

# 1. “늘 여자들이 남자를 구하는데 이 참에 이름도 엑스우먼으로 바꿔”

첫 번째 명장면은 영화 초반 우주에서의 구조 미션을 수행하는 엑스맨들의 장면이다. 위기에 처한 조종사들을 구출하기 위해 우주로 떠난 엑스맨들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인해 목숨을 걸어야 할 정도의 큰 위험을 감수한다. 모두의 환영 속에서 무사히 복귀하지만 미션을 지휘했던 미스틱(제니퍼 로렌스)은 인간으로부터 돌연변이를 보호하고 그 존재를 인정받고자 엑스맨들의 희생을 강조하는 프로페서 X(제임스 맥어보이)와 대립한다.

이에 미스틱은 “늘 여자들이 남자를 구하는데 이 참에 이름도 엑스우먼으로 바꿔”라며 일침을 가한다. 이 대사는 미스틱과 더불어 진 그레이(소피 터너), 스톰(알렉산드라 쉽), 스미스(제시카 차스테인) 등 ‘엑스맨: 다크 피닉스’의 강력한 여성 캐릭터 중심의 스토리를 한 마디로 표현하며 영화 초반부터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사진='엑스맨: 다크 피닉스' 스틸컷

# 2. “이해 못하면 두려워하고, 두려운 존재는 파괴하려 들죠”

두 번째 명장면은 다크 피닉스로 각성하는 진 그레이의 장면이다, 우주에서의 사고를 계기로 그동안 억눌려왔던 어둠에 눈뜨게 된 진 그레이는 폭주하는 힘을 주체하지 못하고 친구이자 가족이었던 엑스맨들의 곁을 떠나 방황한다. 그때 진 그레이의 힘을 이용하려는 미스터리한 외계 존재 스미스가 등장한다.

스미스는 스스로를 통제하지 못해 불안해하는 진 그레이에게 “내가 도와주면 네 힘을 제어할 수 있어”라며 그녀의 마음에 공감하면서 특별한 능력을 통해 자신의 야망을 이뤄내려 한다. “이해 못하면 두려워하고 두려운 존재는”이라는 스미스의 말에 이어 진 그레이는 “파괴하려 들죠”라는 말과 함께 다크 피닉스로 각성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이는 동시에 흥미를 고조시킨다.

사진='엑스맨: 다크 피닉스' 스틸컷

# 3. “널 보호하고 싶었고, 주고 싶던 게 있었어. 모든 아이들에게 있어야 하는 것. 가족”

마지막 명장면은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의 폭주를 막고 그녀를 구하고자 하는 엑스맨들의 장면이다. 영화 후반부의 클라이맥스이기도 한 기차 액션 신에서는 진 그레이를 구하고자 막강한 힘을 가진 외계 존재들과 맞서 싸우는 엑스맨들의 모습이 박진감 넘치게 그려진다. 한편 프로페서 X는 텔레파시 능력을 이용해 정신 속에서 진 그레이와 대화를 나누며 그녀가 다크 피닉스로 각성하는 데 결정적인 이유가 되기도 한 과거의 일에 대해 사과한다.

“널 보호하고 싶었고 주고 싶던 게 있었어. 모든 아이들에게 있어야 하는 것. 가족”이라며 어릴 적 자비에 영재학교에 입학한 후 진 그레이를 오랫동안 지켜보며 누구보다 그녀를 아꼈던 프로페서 X는 뒤늦게나마 자신의 진심을 전한다. 과연 엑스맨들이 외계 존재들을 물리치고 다크 피닉스의 폭주를 막아 그들의 친구인 진 그레이를 구할 수 있을지 영화의 결말에 대한 긴장감과 궁금증을 더욱 불러일으킨다.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인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6월 5일 개봉해 현재 극장 상영 중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낙서천재’ 존 버거맨, 전시 개최기념 ‘작가와의 대화’ 등 프로그램 마련 icon에잇세컨즈, 봄여름 시즌 ‘슈퍼세일’ 시작...최대 ‘70%’ 할인 icon'맨인블랙: 인터내셔널' 레베카 퍼거슨, 외계인 빌런 변신...걸크러시 폭발 icon이명희-조현아 모녀, 집행유예로 구속 면해…“유통질서 교란 목적은 아냐” icon"YG엔터 연예계 활동 정지요청"...비아이 '마약논란'에 국민청원 글 등장 icon덴비, ‘임페리얼 블루’ 출시 30주년 기념 신제품 선봬 icon'기방도령', 오늘(13일) 카카오톡 이모티콘 16종 공개...소장욕구↑ icon'토이스토리4', CGV씨네샵 '한정판' 굿즈 출시...피규어-포스터 등 icon유노윤호, 진정성 通했다...첫 솔로앨범 아이튠즈·국내 음반·음원 차트 1위 icon'토이스토리4', 新캐릭터 '포키' 핸드메이드 방법 공개 icon유통계, U-20 결승으로 뜨겁다...각종 프로모션 '풍성' icon전소미, 오늘(13일) 프로듀서 테디 손 잡고 힘찬 첫 솔로행보 icon'비스트' 이성민X유재명, 예측불허 브로케미...긴장유발 심리전 기대↑ icon‘왓쳐’ 김현주, 협상의 달인으로 변신! 서늘한 카리스마 발산 icon롯데시네마, 'U-20 월드컵' 한국vs우크라이나 결승 생중계 icon양현석, ‘비아이 마약수사’ 개입 의혹…“변호사가 과잉 보호” icon장마철, 스타일은 포기못해...투박한 우비 대신할 ‘레인템’ 눈길 icon'U-20 월드컵' 에콰도르전 최준 결승골, 전국시청률 12%...시청자 관심↑ icon‘보이스3’ 박병은, 진짜 끝판왕 맞아?#방제수#대안학교#가면 icon맨유 폴 포그바, 아시아투어 행사차 韓방문 "안녕하세요" icon삼성전자, 차세대 가정용 디스플레이 '더 월 럭셔리'...홈 시네마 시장 공략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8...드롭탑 '과일 카스텔라' 外 icon‘방구석1열’ 진선규 “‘품행제로’ 류승범, 실감나는 연기에 다큐인가 싶었다” icon"일과 상사에 치이고!"...직장인 위한 편의점 '올데이 아이템' icon자유한국당 이완영, 벌금·집행유예 선고 ‘의원직 상실’ icon레드벨벳 예리, 매혹적 눈빛+판타스틱 비주얼 담긴 티저 이미지 icon'해투4' 규현 "엄기준과 사귄다는 증권가 지라시 돌았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