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정해인 부자, 김준한과 도서관서 만났다 "한지민 일하는 것 알아"

정해인 부자와 김준한이 마주쳤다.

1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는 이정인(한지민)이 근무하는 도서관에서 마주친 유지호(정해인), 유은우(하이안) 부자와 권기석(김준한)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호는 아들과 함께 도서관에 왔다가 정인이 끝나면 같이 퇴근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기석이 오는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정인은 지호에게 다른 문으로 나가라고 했다. 하지만 지호는 "은우까지 초라하게 만들라고요"라며 "은우는 내가 아니다. 나는 무슨 꼴을 당해도 상관없다. 하지만 내 아이한테 상처주는 어떤 누구도 용서 못해"라고 단호하게 굴었다.

결국 지호 부자와 기석은 입구에서 마주쳤다. 기석이 "자주오나보다. 약국 근처 산다더니"라고 물으며 "여기 내 여자친구 여기서 일하는데 알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지호는 "알고 있었다. 자료실이 잘 돼 있길래"라고 답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봄밤' 한지민, 정해인에 "하나하나 신경쓰지 마라" 당부 icon'여름아 부탁해' 이채영, "아빠 사실은..." 입 뗐다 icon한서희, 비아이 카톡대상 A씨 "언급하면 회장님한테 혼나, 기사 다 맞다" icon이진욱, BH엔터와 전속계약 체결...이병헌·한효주·한지민과 한솥밥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찾아갔다...두 사람의 엇갈린 희비극 icon'태양의 계절' 최성재, 윤소이에 "미안해 의심해서" 친자확인 icon'태양의 계절' 김현균, 오창석에 "흉터가 흠이다 지워라" 충고 icon[포토] ‘보좌관’ 정진영VS김갑수, 다 같은 국회의원은 아닙니다~ icon[포토] ‘보좌관’ 이엘리야-김동준, 국회 비주얼 보좌관 탄생 icon14일 KBS 이강인 특별방송, '날아라 슛돌이' 시절 돌아보기 icon뷰티업계, ‘베스트셀러’ 명성 이어나간다...라인업 확장 인기 icon넥슨 '피파온라인4', 新모델 이강인 선정...U-20 결승기념 이벤트까지 icon[포토] ‘보좌관’ 이정재X신민아 “연기호흡? 너무 좋아…앞으로 더 발전할 것” icon수현, ‘우먼 인 필름’ 레드카펫...우아한 미소+눈부신 미모로 '시선강탈' icon"생활비 절반이 '월세'라니"...자취 대학생 주거 개선 강조 icon2019년 뉴트렌드 ‘얼씨룩’, 자연유래 컬러 '베이지-카키' 눈길 icon롤 모바일 상점 이벤트, 알림구독시 경품 증정...응모방법&기간은? icon[인터뷰] 손성민, '원룸만들기' 대표되기까지 #10만원 #쇼핑광 #공감 #월세지옥 icon임성언, 주민경에 "이무생과 이혼할 것, 집에 와 있어라" icon'봄밤' 정해인, 한지민에 "언제 오든, 사랑만 하면서 살 것" 고백 icon'WWW' 직진男 장기용, 임수정 스타킹 구멍 메꾸며 "내 생각해" icon정해인, 김준한에 한지민과 관계 밝히나 "숨김없이 얘기할 것"(봄밤) icon김명수, 신혜선에 "비서 그만두겠다" 폭탄발언(단하나의사랑) icon임수정, 양다리 걸친 구남친 표준수에 "이다희와 헤어져" icon양현석, 비아이 경찰수사 무마 의혹...제보자 협박 "사례할 것" icon신혜선, 김명수에 "네 등, 두번 다시 안 봐"(단하나의사랑) icon"포털 실검 내려주세요" 부탁 거부한 전혜진(WWW) icon김명수, 신혜선과 어린시절 기억 찾았다 "내 이름은 유성우" icon'실검 1위' 경악한 임수정에 장기용 "나 놓지 마요" icon오창석, 드라마 예고편 키스신 등장에 "죄송해요" 급사과 (연애의맛2) icon'연애의맛2' 김재중 "박나래 매력있어, 절친 이진호 말리더라" icon'안혜상♥'남규택 "애 안 낳고싶어, 이혼하기 싫어 낳았잖냐" 폭탄발언 icon고주원, 시민패치에 걸려 제작진 기습에 '김보미 걱정' icon천명훈, 김시안과 두물머리 데이트...급 팬미팅에 '강제이별'(연애의맛2) icon김재중, 천명훈 멘트 메모 "좋아할 예정이에요, 분위기 좋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