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신혜선, 김명수에 "네 등, 두번 다시 안 봐"(단하나의사랑)

신혜선이 김명수를 잊기로 결심했다.

1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사직서를 내고 사라진 김단(김명수)를 그리워하는 이연서(신혜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연서는 단의 환각을 보며 그를 그리워했다. 결국 단의 서류에 적힌 주소를 찾아 성당까지 왔다. 하지만 단을 만나지 못했다.

그가 공원에 홀로 지쳐 앉아 "김단, 네가 필요해. 필요하다고"라고 혼잣말하자 나무 뒤에 숨어있던 단이 "정신 차려 이연서"라며 나타났다.

진짜 너야? 김단 너 맞아?"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단은 "네 말이 맞았다. 좀만 잘해주니까 이렇게 홀랑. 업무에 집중하다가 잠깐 분위기에 휩쓸린 것 뿐이다. 나 같은 놈 잊고 진짜 끝까지 옆에 있어줄 사람 찾아"라고 말한 후 사라지려 했다.

이때 연서는 "내가 갈 거다. 네 등 두 번 다시  안봐. 항상 먼저 도망치는 거 너였어. 똑똑히 기억해. 내가 널 버리는 거야. 마지막에 남겨지는 건 너라고"라고 차갑게 말한 후 뒤돌아 떠났다. 연서는 "없었어. 없었던 사람이야. 있었지만 없었던 사람처럼. 연서야 할 수 있어"라며 눈물로 되뇌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양현석, 비아이 경찰수사 무마 의혹...제보자 협박 "사례할 것" icon임수정, 양다리 걸친 구남친 표준수에 "이다희와 헤어져"(WWW) icon김명수 "비서 그만두겠다" 사직 선언에 신혜선 '분노'(단하나의사랑) icon정해인, 김준한에 한지민과 관계 밝히나 "숨김없이 얘기할 것"(봄밤) icon'봄밤' 정해인, 한지민에 "언제 오든, 사랑만 하면서 살 것" 고백 icon임성언, 주민경에 "이무생과 이혼할 것, 집에 와 있어라" icon정해인 부자, 김준한과 도서관서 만났다 "한지민 일하는 것 알아" icon'WWW' 장기용, 임수정 스타킹 구멍 메꾸며 "내 생각해" 달달 icon'봄밤' 한지민, 정해인에 "하나하나 신경쓰지 마라" 당부 icon'여름아 부탁해' 이채영, 父강석우에 김사권 소문 언급...문희경 저지 icon한서희, 비아이 카톡대상 A씨 "언급하면 회장님한테 혼나, 기사 다 맞다" icon이진욱, BH엔터와 전속계약 체결...이병헌·한효주·한지민과 한솥밥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찾아갔다...두 사람의 엇갈린 희비극 icon'태양의 계절' 최성재, 윤소이에 "미안해 의심해서" 친자확인 icon'태양의 계절' 김현균, 오창석에 "흉터가 흠이다 지워라" 충고 icon[포토] ‘보좌관’ 정진영VS김갑수, 다 같은 국회의원은 아닙니다~ icon[포토] ‘보좌관’ 이엘리야-김동준, 국회 비주얼 보좌관 탄생 icon[인터뷰] 손성민, '원룸만들기' 대표되기까지 #10만원 #쇼핑광 #공감 #월세지옥 icon"포털 실검 내려주세요" 부탁 거부한 전혜진(WWW) icon김명수, 신혜선과 어린시절 기억 찾았다 "내 이름은 유성우" icon'실검 1위' 경악한 임수정에 장기용 "나 놓지 마요" icon오창석, 드라마 예고편 키스신 등장에 "죄송해요" 급사과 (연애의맛2) icon'연애의맛2' 김재중 "박나래 매력있어, 절친 이진호 말리더라" icon'안혜상♥'남규택 "애 안 낳고싶어, 이혼하기 싫어 낳았잖냐" 폭탄발언 icon'엄친아' 오상진, 전국 20등의 위엄 뽐냈다 icon고주원, 시민패치에 걸려 제작진 기습에 '김보미 걱정' icon천명훈, 김시안과 두물머리 데이트...급 팬미팅에 '강제이별'(연애의맛2) icon김재중, 천명훈 멘트 메모 "좋아할 예정이에요, 분위기 좋다" icon규현, '전교생 고막 앓이' 유발한 4대천왕 과거(해투4) icon천명훈, 근자감+포옹 무리수...'연애의맛2' 초토화→연애종료 icon방탄소년단 정국, 오상진♥김소영 태몽에 등장했다(ft.아미) icon고주원, 김보미에 '연애의맛2' 제작진 기습 고자질 "놀랬어용~" 투정 icon[오늘날씨] 전국 낮부터 구름…남부지방 중심으로 소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