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토론토 랩터스, 캐나다 연고지+창단 첫 NBA 우승...MVP 레너드

토론토 랩터스가 미국프로농구(NBA)사의 새 역사를 썼다.

AP=연합뉴스(토론토 카와이 레너드)

1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6차전에서 토론토 랩터스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 114-110으로 이기며 팀 창단 첫 우승을 차지했다.

1995년 창단된 토론토는 이번 우승으로 팀의 첫 우승뿐만 아니라 캐나다 연고지 또한 미국 이외 지역을 연고로 하는 팀으로도 첫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토론토는 창단 이후 24년 만에 처음으로 챔피언 결정전에 올랐으며 골든스테이트에 4승 2패를 거뒀다.

캐나다 연고 팀이 미국 주요 프로스포츠 리그 정상에 오른 것은 1993년 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26년 만이다. 캐나다가 강세인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서도 1993년 몬트리올의 우승이 최근 사례다.

이날 22점을 넣은 토론토의 카와이 레너드는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레너드는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뛰던 2014년 이후 5년 만에 다시 챔피언결정전 MVP의 영예를 누렸다.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한 골든스테이트는 에이스 케빈 듀랜트의 부상 공백과 이날 경기 도중에 클레이 톰프슨이 부상으로 코트를 떠나는 등 악재가 겹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더이스트라이트 '폭행', 문영일 징역 3년 구형...김창환 '방조' 8개월 icon조니뎁부터 햄식이·디카프리오·피트까지...올여름 극장가 '핫'한 라인업 icon텍사스 추신수, 보스턴전 통산 12번째 '5출루'...몸에 맞는 공 현역 1위 icon故이희호 여사 추모식 엄수, DJ 곁으로..."이 시대 위대한 인물 잃었다" icon다이어트, 탈출하고 싶다면? '부기'빼야 진짜 완성 icon유노윤호, 첫 솔로 타이틀 곡 'Follow'...오늘(14일) '뮤직뱅크'서 첫 선 icon예성, 신곡 '핑크 매직' 티저...슈주 동해·규현 깜짝 등장 '15년차 의리' icon여름철 뜨거운 태양, 피부를 지켜줘! ‘선케어’ 뷰티템 icon‘녹두꽃' 조정석, 일본군과 일대결전 예고...'야수'될까 icon"비아이 마약관련 진술, 경찰 조서서 아예 삭제"...또 YG·경찰 유착 의혹 icon이영애-김선아-양세종, 탄광촌 저소득 아동 위한 캠페인...훈훈한 ‘굳피플’ icon‘팝의 여왕’ 마돈나, 새로운 에너지 담았다...신보 'Madame X' 컴백 iconU-20 월드컵 대표팀 선전, “이강인-이광연 등 기회주자” 병역특례 청원 등장 icon“나들이용으로 제격” 미니스톱 ‘빅토핑 유부초밥’, 색다른 맛+식감 눈길 icon'비아이 양성반응' 후 한서희에 연락한 이승훈, YG 차장이었다 icon바캉스는 호캉스지! '휴식-미식' 즐기는 프로모션 패키지 icon"시험기간엔 뭔들"...'핵꿀잼보장' 넷플릭스 콘텐츠5 icon'손세이셔널' 손흥민, 韓대표팀 주장 품격 "대한민국 빛내고 싶다"(ft.박서준) icon'나혼자산다' 이시언, 워터파크서 흥 폭발! '하루 꿀휴가로 힐링' icon'프로듀스X101', 포지션 평가 결과 공개...역대급 베네핏 주인공 궁금증↑ icon'보이스3' 이하나, 강권주役 감정 연기甲 입증...시청자 몰입도↑ icon홍상수, 이혼청구 법원서 기각…김민희 ‘불륜’ 딱지 못 뗀다 icon울산서 여경 주점 알바, 정직 3개월 중징계..."금전적으로 어려워서" icon“애들은 가라!” 호러부터 29금까지! CGV아트하우스, 어른을 위한 장르영화 기획전 iconGS25, 'U-20 월드컵' 韓결승 프로모션...15일 행사多 icon류담 측 “2015년 합의이혼, 서로 응원하며 지내고 있다” [공식] icon‘연예가중계’ 엄기준-이지훈-박강현-손준호, 뮤지컬 ‘엑스칼리버’ 팀 힐링타임 공개 icon박유천, 직업 묻자 “연예인이었다” 법정서 눈물…징역 1년 6월 구형 icon'前남편 살해' 고유정, 재력가 집안 덕에 가석방될까...유가족 우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