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이병헌X공효진X안소희 ‘싱글라이더’ 웰메이드 감성드라마 귀환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 주연의 ‘싱글라이더’가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하며 내달 개봉 초읽기에 돌입했다.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가장 강재훈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아무도 몰랐던 그의 충격적 비밀을 만나게 되는 이야기다. 워너브라더스코리아의 ‘밀정’에 이은 워너브러더스의 두 번째 작품으로 제작 단계에서부터 관심을 모은 웰메이드 감성 드라마다.

공개된 1차 포스터는 마치 다른 세계에 와 있는 듯한 재훈의 모습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전한다. 한국영화 최초로 영화 대부분을 호주 로케이션으로 촬영했다. 덕분에 이국적인 풍광 속 아름다운 영상미는 물론 풍부한 볼거리, 깊이감 있는 감성을 기대하게 한다.

지난해 ‘내부자들’ ‘매그니피센트 세븐’ ‘마스터’로 열일을 한 이병헌은 전작들에서의 강렬한 이미지를 벗고 ‘번지점프를 하다’ 이후 16년 만에 감성 드라마로 돌아왔다. 포스터와 예고편에서부터 격한 촉촉한 눈빛과 감정의 차오름을 보여주며 ‘감성연기의 마스터’임을 다시금 일깨운다.

 

 

역시 지난해 드라마 ‘질투의 화신’,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로 로코와 미스터리를 자유자재로 오간 공효진은 남편인 재훈을 떠나 호주에서 다른 삶을 준비하는 수진으로 분해 단아하면서도 깊이 있는 면모를 보여준다. 중고교 시절 호주에서 유학을 했던 공효진이 제2의 고향에서 영화 촬영을 하는 점도 의미있다.

지난해 천만영화 ‘부산행’에서 깜찍하고 당찬 여고생 캐릭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안소희는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온 지나 역을 맡아 더욱 밀도 높아진 내면 연기에 도전한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은 광고계에서 오랫동안 단련한 미장센과 이야기꾼의 기질이 강점이다. 주목할 만한 여성 감독의 등장과 올해 가장 강렬한 데뷔작을 예고한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