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YG 측 "이승훈 차장=단순 해프닝, 개입 논란 사실 아냐"(공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측이 이승훈 관련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MBC '오빠생각' 캡)

15일 YG 측은 "이승훈이 YG 기획실 차장이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단순 해프닝"이라며 "평소 많은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이승훈에게 부여된 '별명'일 뿐이다. 명함 역시 한 영상 컨텐츠에서 사용한 일회성 소품이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앞서 불거진 전 아이콘 멤버 비아이(김한빈) 마약혐의 관련 이승훈이 제보자 A씨에 연락을 취했다며 개입설이 제기됐다. 디스패치 측은 당시 A씨와 이승훈이 나는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시했다.

하지만 YG 측은 "이승훈이 A씨와 관련 불미스러운 의혹에 개입됐다는 논란도 사실이 아니며, 경찰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승훈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YG의 차장이라며 명함을 공개했다. 해당 명함은 YG엔터테인먼트 기획 파트의 차장이라고 기재돼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이는 실제 회사에서 사용하는 명함이 아닌, '위너'라고 기재된 자체제작 명함이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대화의 희열2’ 김영하 “‘살인자의 기억법’ 집필, 주위서 극구 만류” icon‘기생충’ 개봉 17일째 800만 돌파...위트만발 감사 인증샷 공개 icon‘보좌관’ 이정재-김동준-김갑수, 만신창이 험난 일상...국회가 아니라 전쟁터 icon[U20월드컵] 축구 결승전, 이강인 앞에서 ‘끌고’ 이광연 뒤에서 ‘밀고’ iconU-20월드컵 결승전, 실내외 응원 명소…지하철·버스 연장 운행 icon‘동상이몽2’ 허규, ♥신동미에 “매일 널 안게해줘” 깜짝 ‘복싱고백’ icon‘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절대 냉혹전사 흑화...‘쉬마그 은섬’ 예고 icon‘보이스3’ 진실퍼즐 맞춰지나...차례로 회수되는 '떡밥' 주목 icon추성훈, 오늘 격투기 복귀전...“불안하지만 이겨야” 승부사 기질 가동 icon‘정글의법칙’ 레드벨벳 예리, 미모+털털+생존력 ‘화수분’ 매력 뿜뿜 icon레드벨벳 조이, 반사판 미모 돋보이는 티저이미지 화제 icon‘미스터 기간제’ 티저부터 짜릿...반격눈빛 윤균상vs소름유발 천명고 4인방 icon‘조선생존기’ 강지환, 타임슬립후 도적떼에 생포...나무에 묶인 ‘인간표적’ 굴욕 icon‘집사부일체’ 힌트요정 이국종 교수, “존경하는 사부님” 현대판 허준은 누구 iconU-20 결승, 월드컵경기장 응원전서 그룹 스펙트럼 "불붙여" icon‘슈퍼밴드’ 4R, ‘Creep’부터 ‘Still fighting it’까지 실검장악…감성무대 열전 icon‘호텔 델루나’...'괴팍'아이유X'연약'여진구 캐릭터 티저영상 2종 공개 icon[현장] 거미, 16년 골수팬에 인형 선물+즉석 생일 축하송까지 icon[현장] 거미 "'혼자' 발표 당시, 혼자 아닌데 왜라는 반응" 조정석과 결혼 언급 icon'불후의 명곡' 데이식스, 흥폭발 '업앤다운' 무대로 스바스바 꺾고 1승 icon'불후의 명곡' 몽니, "역시 선배" 데이식스 꺾고 404표 1승 icon‘인간 휠라’ 김유정, 여수·순천 팬미팅서 시원한 추억 선물 icon'불후의 명곡' 몽니, 파죽지세 3연승...우승할까? icon‘보이스3’ 이진욱X박병은, 예사롭지 않은 두번째 만남...정체 드러날까 icon[현장] 'OST 여왕' 거미 "가끔 린과 내 노래 제목 헷갈려해" icon'불후' 육중완밴드, '오해피'로 우승...이상민 "원곡보다 낫다" icon[현장] 셀럽파이브 안영미 "거미 노래에 가슴 춤 추고 싶었는데" 팬심인증 icon'도레미마켓' 피오, 젝스키스 '탈출' 받쓰 성공...캐치보이 빛났다 icon'세젤예' 홍종현, 김소연에 ♥고백..."날 다시 사랑하게 될 것" icon'도레미마켓', 소시 '올나잇'으로 박나래 분장쇼 예약...남성팀 勝 iconU-20월드컵 결승전, 치맥으로 “대~한민국”...할인정보 망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