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U-20 월드컵' 한국 준우승, 우크라이나에 '졌잘싸'..."감사하고 수고했습니다!"

한국이 아쉽지만 값진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1-2 역전패를 당하며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날 정정용 감독은 오세훈-이강인 투톱을 내세우며 토너먼트에서 보여줬던 공격 조합을 그대로 이어갔다. 특히 김정민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조영욱을 최전방이 아닌 그 아래로, 백3를 쓰며 변화를 줬다.

피지컬로 승부를 보는 우크라이나를 막기 위한 이번 전술은 전반 2분만에 통했다. 김세윤이 페널티 박스에서 돌파하다가 우크라이나 수비 발에 걸려 넘어졌고 심판은 그대로 진행했지만 결국 VAR을 봤다.

심판은 VAR 확인 후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김세윤의 엄청난 활동반경이 전반부터 우크라이나 수비진을 당황시키는 데 성공한 것이다. 전반 5분 이강인이 침착하게 골키퍼를 속이고 우크라이나의 골망을 가르는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시작부터 1-0으로 앞서갔다.

사진=연합뉴스

우크라이나는 실점 이후 좌우 윙백에게 롱볼로 연결해 측면 공격을 시도했다. 또한 코너킥을 많이 만들어 머리를 노렸다. 큰 키가 장점인 팀의 특성을 잘 이용한 것이었다. 전반 25분 심판은 쿨링 브레이크를 선언했다. 이날 경기 당시 기온이 32도까지 올랐다. 이에 선수들은 평소보다 체력 저하가 심했다.

우크라이나는 첫 골 이후 긴장했는지 다소 거칠게 나왔다. 이강인이 쓰러져 발목을 잡기도 했고 조영욱이 드리블 후 밀려 넘어져 파울을 얻기도 했다. 전반 34분 우크라이나가 동점골을 기록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수플랴하가 문전 혼전 상황 속에 흘러들어온 공을 밀어넣으며 이광연 골키퍼를 뚫어냈다. 우크라이나의 장점인 세트피스가 빛을 발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정정용 감독은 후반 시작부터 전술 변화를 가져갔다. 김세윤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했으며 중앙 수비수 김현우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올리며 백3를 백4로 바꿨다. 특히 엄원상의 투입으로 조영욱-오세훈-엄원상 스리톱에 이강인이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로 내려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후반 초반 전술 변화 효과를 보며 우크라이나의 수비수들을 뒤로 물러나게 했다. 하지만 단 한방에 실점을 하고 말았다. 우크라이나가 공격할 때 패스한 공이 김현우의 발을 맞고 수플랴하에게 향했다. 수플라햐는 이광연 골키퍼를 뚫어내며 역전골을 기록해 이날 동점골에 이어 또 골을 넣으며 맹활약하고 있다.

후반 24분 한국이 동점골 찬스를 맞이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재익의 헤더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튀어나온 공이 골대를 때리며 전세진 옆을 지나갔다. 한국은 끝까지 동점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지만 후반 44분 치타이슈빌리에 추가골을 헌납하며 1-3으로 패했다. 한국 선수들은 뜨거운 눈물을 흘렸고 정정용 감독은 “감독인 내가 부족했다. 이 부분을 발전시켜서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현재 김정민, 김현우 등 몇몇 선수들이 이번 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하지만 어린 선수들이 누구도 하지 못한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우승을 원하고 바라는 건 당연하지만 여기까지 온 것도 칭찬해야 마땅하다. 이번 경기 비판은 이 경기로 끝나야 하지 않을까.

이번 결승전을 응원하기 위해 전국에서 국민이 거리로 나와 밤잠을 잊은 채 목소리를 높였다. U-20 월드컵이 이만큼 관심을 받을 수 있었던 건 다 선수, 감독, 스태프의 노력과 결승 진출이라는 성과 때문이다. 대표팀은 준우승이라는 값진 결과와 경험을 챙겼다. 앞으로도 월드컵 대표팀 선수들이 소속팀에서 더 발전한 모습을 보여 내년 도쿄 올림픽,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등 미래 한국 축구에 큰 기여를 하길 바라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국-우크라이나, 후반 8분 수플랴하 역전골...엄원상 카드 사용 icon'U-20 결승' 이강인 선제골-수프랴하 동점골...우크라이나전 1-1 전반종료 icon'U-20 월드컵 결승' 이강인, 전반 5분만에 PK 선제골...1-0 리드 icon'보좌관' 이정재X신민아, 커플 팀플레이...'국감'서 활약 icon'아는형님' '보좌관' 이엘리야, 미모·연기·노래까지...3콤보 매력어필 icon'U-20 월드컵 결승' 이강인-오세훈 투톱...우크라이나전 선발명단 공개 icon'보좌관' 이정재, 정진영에 "이기는 게 중요"...야욕 드러내 icon'대화의희열2' 김영하, "예술도 돈 있어야"...(ft.항산항심 무엇?) icon'엑스칼리버' 개막, '카이·김준수·도겸'의 화려한 3人3色 아더왕 이야기 icon스노우피크, ‘봄 설봉제’ 개최...한정상품·이벤트 선봬 icon'아스달' 송중기, 김옥빈 목에 칼 협박..."이그트 알릴까" iconU-20월드컵 결승전, 치맥으로 “대~한민국”...할인정보 망라 icon'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씨족 못 구하면 같이 죽을 것"(비장+결연) icon'아스달 연대기' 장동건, 야욕 이글...송중기에 살인 누명 icon'U-20 월드컵' 이강인, 韓남자축구 최초 FIFA대회 '골든볼'...메시-포그바 뒤이어 icon"이것이 거미다"...'이별' 히트곡에 입담까지 갖춘 공연맛집(ft.노래방)(종합) icon로또863회당첨번호는 16·21·28·35·39·43 보너스 번호 12...당첨금액은? iconU-20월드컵 준우승, 이강인 골인순간 시청률 34.4%...MBC ‘1위’ icon'아스달연대기' 송중기, 장동건의 '이그트 정체' 알았다...핵폭풍 갈등 전초전 icon‘녹두꽃’ 조정석 “윤시윤이 도깨비다” 고백...최고시청률 8.52% icon배성재, 대한민국-우크라이나 결승전에 "이런대회 중계, 감사합니다" icon‘보이스3’ 위기의 골든타임팀, 예측불가 살인사건에 ‘긴장폭발’ icon블랙핑크 제니·지수,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와 3위...컴백 앞둔 레드벨벳 2위 icon'19일 컴백' 스트레이키즈, 새 앨범 수록곡 '별생각' 음원 일부공개 icon문재인 대통령, U-20 준우승에 "선수들 자랑스러워...다뉴브강의 애통함에 위로되길" icon'알라딘' 오늘(16일) 500만 돌파...''겨울왕국'이어 역대 디즈니 흥행 TOP2 icon'U-20 결승'만큼 뜨거웠던 상암월드컵경기장 GS25, 평소대비 162% 매출증가 icon‘골든볼’ 이강인, 18세 ‘막내형’이 세운 황금빛 기록들 iconU-20월드컵 ‘최고의 순간’ 베스트 3...결승전 명장면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