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21살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여성서사' 바람 타고 경쟁↑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출품작 공모가 마감되었다.

오는 8월 29일 개막하는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 총 44개국의 754편의 작품이 출품되며 출품작 공모가 성황리에 마감되었다.

사진=서울국제여성영화제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경쟁부문은 총 4개 부문이다. 국제장편경쟁과 한국장편경쟁은 작년에 새롭게 신설된 부문으로, 올해로 출품 모집이 두 번째다. 아시아단편경쟁은 지난 97년 국내 여성 영화인을 대상으로 경선을 시작한 이래, 2001년부터 아시아 전역으로 범위를 확대하여 다양한 소재의 작품성 높은 영화들을 소개해오고 있다. 

10대 여성 영화인을 대상으로 미래의 여성 영화인 발굴 및 육성에 이바지해 온 아이틴즈는 마찬가지로 10대 청소년들로 구성된 관객 심사단을 통해 작품을 선정하는 특색 있는 부문으로 매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국제장편경쟁에는 96편, 한국장편경쟁에는 26편이 출품되었고, 아시아단편경쟁에는 총 594편(국내 485편, 해외 109편), 아이틴즈에는 38편으로, 총 754편(해외 203편, 국내 551편)의 작품이 출품되었다. 예년에 비하여 국제장편경쟁은 50% 증가, 아시아단편경쟁은 약 15% 증가로 모든 부문에서 예년보다 많은 출품작 수를 기록했다.

유럽 국가들의 국제장편경쟁에 대한 관심이 높았으며, 한국장편경쟁에는 다큐멘터리 출품이 많았다. 아시아 단편경쟁의 경우 한국 국적의 감독이 해외에서 제작하거나, 해외 국적의 감독이 한국에서 제작한 작품도 다수 출품되었다. 감독의 국적과 상관없이 제작 국가가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다.

심사위원의 심도 있는 심사를 거쳐 결정되는 국제경쟁부문과 한국경쟁부문의 본선 진출작은 본 영화제 기자회견에서 발표되며, 아시아단편경쟁부문과 아이틴즈 부문은 2019년 7월 중 본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수상작 심사 결과는 본 영화제 폐막식에서 발표된다.

1997년 1회를 시작으로 동시대 여성 감독 및 여성 영화를 집중 조명하며 세계적인 국제여성영화제로 입지를 굳히고 있는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출품작 공모를 마감하고 본격적으로 영화제를 준비하고 있다.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오는 8월 2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9월 5일까지 8일 동안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 지점 및 문화비축기지 일대에서 개최된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아내의 맛’ 송가인, 수입 첫 정산에 효도 풀코스! 엄마 “메이커도 못 사줬는데…” icon임시완, 휴가 123일 사용? 군복무 기간 20% 영외에서...소속사 "확인 중" icon'가수 컴백' 설리, 29일 싱글 '고블린' 발매...직접 작사 참여(공식) icon조인성, '관객소통+기부' 일석이조 '해피엔딩 스타체어' 빛내 icon이태원에 우디X버즈 출몰? 토이스토리 체험공간 ‘토이하우스’ icon이스타항공, 오늘(17일) 10시 '레드페스타' 초특가 이벤트 '1년에 딱 두번' icon까사미아, 24시간 특가 ‘브랜드데이’...최대 56% 할인 icon댕댕이와 여름휴가, 아직 막막하다면? 쿠팡 ‘반려동물 여행 준비’ 기획전 icon배스킨라빈스와 만난 ‘토이스토리4’, 블록팩 세트·케이크 출시 icon레드벨벳, 신곡 '짐살라빔' 단체 티저...벌써 빠져드는 '마성의 주문' icon'틴크러쉬 아이콘' 위키미키, '피키피키' 공식활동 마무리 '日서 팬미팅' icon롯데네슬레X노랑풍선, ‘네스카페 수프리모’ 증정 프로모션 icon가성비갑 여름 가정간편식, 이열치열VS이열치냉 면요리 대전 icon'기생충' 있게 한 걸작 '오발탄', 충무로뮤지컬영화제서 상영 icon이승환 '라스트 빠데이', 9시간30분 공연+총 93곡 '역대급 기록경신' icon트와이스, 첫 월드투어...방콕 현지 8천여명 매료시킨 '아홉가지 매력' icon달샤벳 조아영, 웹드 '뽕당,빠지다'서 '알바력 만렙 취준생' 전격변신 icon아이즈원, 데뷔 첫 해외 단독콘서트+방콕 현지 방송+기자회견까지 '성료' icon윤석열, 고검장 건너뛰고 검찰총장? 문재인 대통령 파격인사 icon유노윤호, 첫 솔로로 가온주간 음반차트 1위 icon[인터뷰①] 장혜진 "'기생충' 인기↑, 가족들 '엄마'보다 '배우' 모습 원해요" icon[인터뷰②] '기생충' 장혜진 "속깊은 최우식-야무진 박소담, 저는 운좋은 사람" icon뮤지컬 '엑스칼리버' 김준수, 프리뷰서 존재감 증명..."무게 느껴져" icon한선교, 막말 논란 여파?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돌연 사퇴 “건강상 이유” icon트와이스, 12개월 연속 기부천사...누적금액 1등은 강다니엘·방탄소년단 icon‘지정생존자’ 손석구, 청와대 브레인+냉철한 카리스마 존재감 발산 icon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김소현→황민현·정택운까지 캐스팅 영상공개 icon'파리로 가는 길', 누구라도 사랑에 빠져버릴 '낭만음악여행'(ft.드뷔시·에디트피아프) icon하성운이 부른 '바람이 분다' OST, 오늘(17일) 공개...애절함 배가 시킨다 icon‘더 짠내투어’ 한혜진, “돈 계산 진짜 못한다” 혼돈의 가오슝 여행 icon윤지성, 군입대 앞두고 반려견 '호두'와 오보이 촬영 '소년美 발산' icon고유정 의붓아들, 사망시 심폐소생술 흔적無...의문사 의혹 증폭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