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경제
7, 8월 전기료 인하…월 평균할인액 가구당 1만142원

정부가 매년 7, 8월 한시적으로 주택용 전기요금을 깎아주는 누진제 개편안을 확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민·관 합동 전기요금 누진제 태스크포스(TF)’에서 여름철에만 누진구간을 확장하는 전기요금 개편안을 최종 권고했다고 발표했다. TF는 이달 초 ▲하계(7, 8월) 누진구간 확대 ▲하계 누진단계 축소 ▲누진제 완전 폐지 등 3가지 안을 내놓고 여론을 수렴해 왔다.

이번 개편으로 누진 1단계 상한은 기존 200㎾h에서 300㎾h로, 2단계 상한은 400㎾h에서 450㎾h로 조정된다. 기존 1, 2단계 구간의 전력 소비자가 여름철에 전력을 50~100㎾h 더 써도 값싼 요금을 적용받는다.

현행 누진제는 1단계(200㎾h 이하)에 ㎾h당 93.3원, 2단계(201~400㎾h) 187.9원, 3단계(400㎾h 초과)는 280.6원을 부과한다. 할인 혜택을 받는 가구 수는 1541만(평년)~1629만(폭염 때) 가구다. 월평균 할인액은 가구당 9486원에서 1만142원이다. 할인율로 따지면 2개월 동안 평균 15.8~17.8%다.

TF는 “여름철 전력 사용이 급증하는 소비 패턴에 맞춰 가능한 많은 가구를 대상으로 요금 인하 혜택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며 “여름철 전력 수급관리 차원에서 누진제의 기본 틀은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누진제 전면 폐지를 주장해온 여론과 상반된 결론인 데다 한국전력이 해마다 3000억원 가까운 손실을 떠안아야 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가 예산으로 한전 부담액의 일부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최성재 옆집으로 이사…복수 서막 icon손혜원 “목포 부동산 투기? 억지스러운 검찰수사 납득 어려워”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흑화 오창석 목격하고 경악 ‘폭풍전야’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김사권 아이 임신 “헤어질 수 없어” icon‘여름아부탁해’ 나혜미, 이채영-김사권 밀회 목격 “형부 바람난 거 아냐?” icon‘한밤’ 이강인, 축구장 밖에서는 18살 소년 “가족과 방학 즐기고 싶어” icon‘비디오스타’ 빅스 켄, 남태현 첫인상 “얼굴도 작고 잘 생겨…신기하더라” icon‘비디오스타’ 린지, 피에스타 시절과 달라진 미모? “예전이랑 똑같아” icon‘한밤’ 성훈 “배우생활 시작하며 빚 생겨,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icon‘한밤’ 조여정 “채끝살 짜파구리 먹방, 하정우처럼 해보고 싶었다” icon송가인, ‘미스트롯’ 엠티에 마트 싹쓸이 “소고기 12팩, 78만원” icon홍현희♥제이쓴, 반찬은 대기업 제공? 통조림 파티 “보통 배달음식 먹어” icon‘사람이좋다’ 배일호 “父 도박중독+가정폭력, 대통령에게 편지 썼다” icon조안 남편 김건우 “네가 웃었으면 좋겠어” 목걸이 이벤트까지 icon‘사람이좋다’ 배일호, 미국에 거주하는 딸 공개 “아빠랑 똑같이 생겼다” icon‘PD수첩’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 국회의원 농지보유 1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