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골목식당' 백종원 "타코·브리토, 죽도 밥도 아니다" 혹평

백종원이 타코와 브리토를 혹평했다.

1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을 찾았다.

이날 백종원과 제작진은 멕시코 음식인 타코를 전문으로 하는 가게를 찾았다. 백종원은 비프스테이크 타코, 치킨 브리토까지 3가지를 주문했다.

백종원은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현지에서는 이렇게 안 나온다. 이것보다 좀 작다"고 하자 남자 사장은 "8인치다. 크게 해서 한 세트로 판매한다. 많이들 한입 물고 흘리시기 때문에 접어 드린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백종원은 "제가 참고로 멕시코도 많이 가봤다. (정통) 타코는 아닌데? 라며 호불호 갈리겠다"고 운을 뗐다. 그가 브리토를 먹으려 하자 여 사장은 "채소랑 고기, 밥이 들어가 돌돌 말린 음식이다. 멕시코에는 브리토라는 음식은 없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뭐라고 해야하지라고 고민하던 백종원은 "정인선씨 이리 오세요"라며 젊은 사람 의견을 들어야겠다며 정인선을 불렀다.

정인선은 퀘사디아를 먼저 맛봤다. 이어 비프스테이크 타코, 치킨 브리토 순서로 먹었다. 정인선은 브리토를 꼴찌로 두고 5점이라고 했다. 

백종원은 타코는 4,5점보다 낮다며 비슷하다고 했다. 그는 "제일 터무니 없는 것은 타코다. 이 맛도 아니고 느낌도, 모양도 아니다. 한국식으로 바뀌었다고 해도 맛이 없다"고 평했다. 원주 사람들 입맛 아니냐고 하자 "한국적도 아니다. 정말 안 좋은 표현이지만 타코와 브리토는 죽도 밥도 아니다"고 혹평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1인가구 필수템] 얼음까지 쉽게 갈리는 ‘필립스 뉴미니 블렌더’ icon아무 때나 찔끔...중년남 괴롭히는 ‘요실금’ 관리법 icon백종원 "칼국수 마니아라면 한 번 경험하길, 누룽지 같은 맛"(골목식당) icon'골목식당' 칼국수집 사장 "1년 전 화재 피해, 10원도 못 건졌다" icon1입 소포장 바나나...스미후루 ‘감숙왕 슈퍼사이즈’ 출시 icon남진 "황제보다 오빠 부심, 하이파이브 잘못해 뺨 맞기도"(라스) icon'라디오스타' 윤수현 "'연예대상'서 '천태만상' 회자돼 감사했다" icon김명수, 신혜선에 "사랑해"...천벌 각오한 고백 후 키스(단하나의사랑) icon지승현, 임수정 실검조작 배후였다 "전혜진 공격하면 없앨 것"(WWW) icon임수정X이다희, 지승현 차 박살→돈다발 던지며 "이걸로 새차 사라"(WWW) icon'WWW' 임수정, 검색어 조작된 사실 알고 분노...이다희 "신고해" icon'단하나의사랑' 김명수, 신혜선에 "성우, 마지막까지 네 생각했을 것" 위로 icon정해인, 한지민에 달콤 첫 입맞춤 "누가 안아주래?"(봄밤) icon장기용, '실검 1위' 충격 받은 임수정에 "남탓 해라" 위로(WWW) icon정해인, 한지민의 "사랑한다" 갑작스러운 고백에 눈물(봄밤) icon여서정, 신기술 구사+금메달까지...국제체조연맹 '여서정' 기술 등록예정 icon한지민, 김준한에 "이미 사랑 아냐, 정해인 일 간섭하지 말 것"(봄밤) icon'봄밤' 정해인, 김준한에 "한지민과 만나는 중, 선배가 날 우습게 봤다" icon김주하, 땀 뻘뻘 흘리며 '뉴스8' 진행 중 돌연교체...시청자 '건강 우려' icon코드 쿤스트 icon트로트가수 윤수현 "무대 잘하는 비법은 기선제압"(라디오스타) icon남진 "20대 비오는 날 무대 중 번개 경험, 순간 죽겠구나 생각"(라스) icon리니지M. 정기점검 완료 “정상 게임접속 가능”…2주년 이벤트 공개 icon[오늘날씨] 아침 '빗방울', 낮 7월 더위...미세먼지 '보통' icon‘절대그이’ 방민아, 여진구 구출하려고 “10억 70개월 할부” 통큰 계약 icon김주하, 오늘(20일) MBN ‘뉴스8’ 복귀? “정상방송 진행할 것”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 '필름 페스트 뮌헨' 등 세계 영화제 다수 초청 icon‘검블유’ 임수정X이다희, 전혜진 남편 지승현에 통쾌한 복수 ‘걸크 폭발’ icon‘사자’ 우도환, 박서준-안성기 팽팽한 대립! 선과 악 넘나드는 신비한 매력 icon‘봄밤’ 한지민X정해인, 김준한 그늘 탈출? 가족들 반대 직면…최고시청률 11.5%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