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버닝썬 제보자 "칼 맞았다" 소문, 경찰 '사실무근' 해명

버닝썬 최초 제보자가 칼에 맞았다는 소문에 경찰이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사진=유튜브 '김용호 연에부장' 캡처

21일 경찰은 ‘버닝썬 사건’의 최초 제보자들 중 1명이 괴한으로부터 흉기 공격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날 오전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운영하는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는 방송에서 “버닝썬 최초 제보자가 있다. 알려진 분 말고도 다른 사람이 있다”며 “버닝썬 최초 제보자 가운데 한 명이 숨어 지내다가 얼마 전 칼에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용호씨는 경찰을 향해 “수사하고 있는거 다 알고 있으니 빨리 발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혀 근거없는 이야기”라며 “그런 신고 자체도 없었다”고 밝혔다.

광역수사대 측은 “얼마 전부터 이런 허위 소문이 돌아 유심히 보고 있었다. 제보자 A씨를 말하는 것 같은데 지금 그분도 유튜브 방송 내용에 황당해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윤하, 3년만에 7월 소극장 콘서트 개최...'공연 여제' 타이틀 입증 예고 icon'엘 니뇨' 토레스, 18년 선수 생활 마감 선언...23일 은퇴 기자회견 icon[新문물 체험기] 혼자는 무섭고 같이는 피곤해! '셰어하우스' 거주기② icon미지의 중동 문화 세계로!...亞최초 '사우디아라비아 컬쳐위크' icon‘검블유’ 임수정·이다희·전혜진, 경쟁 대신 공생! 이토록 설레는 워맨스 icon염정아·윤세아 측 “나영석PD ‘삼시세끼’ 출연? 긍정검토 중” [공식] icon[인터뷰] '기생충' 이정은 "반전 주인공 '문광', 무서운 캐릭터?...저는 귀여웠어요" icon여름 휴가는 속초시? 관광객 맞춤형 강원투어패스 출시 icon서울 강남구 원룸서 4명 숨진채 발견, SNS서 만나 극단적 선택 추정 icon공유, 파리 루이비통 2020 남성복 패션쇼 참석...버질 아블로와 만남 icon피자헛 파스타 0원에 먹는 방법? 신제품 구입 후 '공짜' 쿠폰입력 icon10시간 이상 근무多 '뇌졸중 위험'...젊은 직장인 발병 가능성↑ icon강다니엘 측 "솔로 앨범 관련 콘텐츠 미정, 공식 발표 기다려주길"(공식) iconMLB, 메가박스 이벤트...5色 장르영화 컨셉 ‘팝콘 티셔츠’ 증정 icon'스파이더맨: 파프롬홈' 제이크 질렌할, 내한 확정...첫 韓방문(ft.톰 홀랜드) icon'외부자들' 박지원, '반쪽국회' 한국당 비판 "황교안, 아마추어라 출구만 생각" icon'아는형님' 김환, 프리 선언 후 스케줄無 "놀이터서 시간 때웠다" icon'막말 논란' 안민석, 의사협회 고발에 맞대응 "더는 침묵할 수 없다" icon'저스티스' 최진혁X손현주, 악(惡)이 된 두 남자 운명,..거울 티저 공개 icon2019 상반기 HME 수학학력평가, 오늘(21일) 성적 발표...조회 방법은? icon올여름, 도심 속 미식 바캉스 떠나볼까?...2色 호텔 다이닝 소식 icon[리뷰] ‘검은 여름’, 까맣다 못해 소멸되어가는 두 남자의 평범한 사랑 icon윤유선, ‘사랑의 리퀘스트’ 삼남매 생각에 눈물 “엄마 찾고 싶어했다” icon고속도로 사망 20대 여배우, 면허취소 수준 음주…‘공소권 없음’ 종결 icon'악플의밤' 신동엽, 사업 관련 악플은 NO인정 "난 멘탈 강한 줄 알았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윤유선 “3년 전 모친상, 오래 편찮으셨다” icon설리, '악플의 밤'서 '약쟁이' 악플에 "범범 행위는 하지 않아" 단호 icon‘사랑을 싣고’ 윤유선, 김진우 “받은 것 갚으며 살겠다” 다짐에 울컥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최정우에 "친부 비밀 발각, 대비해야 해"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혼 결심? 시모 김예령 “임신 못 해서 남편 뺏겨” icon설리 "영화 '리얼' 촬영 당시 마약영화 5편 시청, 머리카락 뽑을 수 있다" icon'악플의 밤' '암종민' 악플 상처에 설리 "해명하고 싶었다" 공감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