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막말 논란' 안민석, 의사협회 고발에 맞대응 "더는 침묵할 수 없다"

안민석 의원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연합뉴스(안민석 의원)

21일 의료계에 따르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월 17일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도 오산의 평안한사랑병원 병원장을 겨냥해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의원은 이날 병원 인근에서 열린 주민 공청회에 참석해 “병원장이 소송을 하게 되면 특별감사를 실시해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일개 의사로서 한 개인으로서 감당할 수 없는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 삼대에 걸쳐 자기 재산을 다 털어놔야 한다”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대한의사협회는 이런 발언에 대해 안 의원의 대국민 사과와 의원직 사퇴 및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촉구 등을 요구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국회 앞에서 1인 시위, 전국 의사 서명운동 등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의협은 “안민석 의원은 지위를 남용해 적법하게 개설허가를 받은 의료기관에 대해 직권 취소결정을 내리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며 “의사 개인에 대해서도 인격을 짓밟는 막말로 국민의 기본권을 말살하는 심각한 윤리적 폐단을 저질렀다”고 반발했다. 한편 최 의협회장은 20일 안 의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에 안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의사협회 회장이 저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한다”면서 “의사협회의 일방적인 주장과 비난을 인내해왔지만 오산 시민을 생각하면 더는 침묵할 수 없다”고 글을 올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는형님' 김환, 프리 선언 후 스케줄無 "놀이터서 시간 때웠다" icon'외부자들' 박지원, '반쪽국회' 한국당 비판 "황교안, 아마추어라 출구만 생각" icon'스파이더맨: 파프롬홈' 제이크 질렌할, 내한 확정...첫 韓방문(ft.톰 홀랜드) icon버닝썬 제보자 "칼 맞았다" 소문, 경찰 '사실무근' 해명 icon윤하, 3년만에 7월 소극장 콘서트 개최...'공연 여제' 타이틀 입증 예고 icon'엘 니뇨' 토레스, 18년 선수 생활 마감 선언...23일 은퇴 기자회견 icon[新문물 체험기] 혼자는 무섭고 같이는 피곤해! '셰어하우스' 거주기② icon미지의 중동 문화 세계로!...亞최초 '사우디아라비아 컬쳐위크' icon‘검블유’ 임수정·이다희·전혜진, 경쟁 대신 공생! 이토록 설레는 워맨스 icon염정아·윤세아 측 “나영석PD ‘삼시세끼’ 출연? 긍정검토 중” [공식] icon[인터뷰] '기생충' 이정은 "반전 주인공 '문광', 무서운 캐릭터?...저는 귀여웠어요" icon여름 휴가는 속초시? 관광객 맞춤형 강원투어패스 출시 icon서울 강남구 원룸서 4명 숨진채 발견, SNS서 만나 극단적 선택 추정 icon공유, 파리 루이비통 2020 남성복 패션쇼 참석...버질 아블로와 만남 icon'저스티스' 최진혁X손현주, 악(惡)이 된 두 남자 운명,..거울 티저 공개 icon2019 상반기 HME 수학학력평가, 오늘(21일) 성적 발표...조회 방법은? icon올여름, 도심 속 미식 바캉스 떠나볼까?...2色 호텔 다이닝 소식 icon[리뷰] ‘검은 여름’, 까맣다 못해 소멸되어가는 두 남자의 평범한 사랑 icon윤유선, ‘사랑의 리퀘스트’ 삼남매 생각에 눈물 “엄마 찾고 싶어했다” icon고속도로 사망 20대 여배우, 면허취소 수준 음주…‘공소권 없음’ 종결 icon'악플의밤' 신동엽, 사업 관련 악플은 NO인정 "난 멘탈 강한 줄 알았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윤유선 “3년 전 모친상, 오래 편찮으셨다” icon설리, '악플의 밤'서 '약쟁이' 악플에 "범범 행위는 하지 않아" 단호 icon‘사랑을 싣고’ 윤유선, 김진우 “받은 것 갚으며 살겠다” 다짐에 울컥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최정우에 "친부 비밀 발각, 대비해야 해"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혼 결심? 시모 김예령 “임신 못 해서 남편 뺏겨” icon설리 "영화 '리얼' 촬영 당시 마약영화 5편 시청, 머리카락 뽑을 수 있다" icon'악플의 밤' '암종민' 악플 상처에 설리 "해명하고 싶었다" 공감 icon프로포폴 의혹 연예인, 원장이 전담? “시술 위한 합법적 수면마취” 주장 icon'으라차차 만수로' PD "이시영, 새벽 5시 조깅, 촬영도 불가했다" icon‘궁금한이야기Y’ 함평 폭행사건, 가해자는 조폭? 골프장 둘러싼 힘겨루기 icon'강식당2' 은지원, 테이블 나눠 갯수 늘렸다..."6번 테이블 누락" 서빙 혼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