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저스티스' 최진혁X손현주, 악(惡)이 된 두 남자 운명...거울 티저 공개

최진혁과 손현주가 동전의 양면같이 떨어질 수 없는 사이라는 걸 보여줬다.

사진=KBS '저스티스' 티저 캡처

7월 17일 첫방송되는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다.

21일 공개된 영상은 거울에 비친 이태경과 송우용의 같은 듯 다른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먼저 거울 앞에 선 태경이 “내 동생 살려내. 이따위가 무슨 법이야”라고 악에 받쳐 소리치자 “내가 널 도와주면 어떨까”라는 송우용의 은밀한 제안이 이어진다. 하지만 이후 “정의감 이딴 거 기대한 거야?”라는 태경의 목소리와 말투는 미묘하게 달라져 있다.

“쓰레기” “네 동생이 어떻게 죽었는지” 등 누군가의 의미심장한 말들이 들려오는 순간 태경이 거울을 바라보자 거울에 비친 그의 모습은 어느새 송우영으로 변해있다. 이를 바라본 태경의 표정에는 놀란 기색이 역력하다. 그리고 그런 태경을 바라보며 “후회되나”라고 묻는 송우용과 태경은 대체 어떤 거래를 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깜빡이는 조명 아래 송우용 역시 거울 속에서 자신과 꼭 닮은 이태경을 발견한다. “한눈에 알아본 적 있나. 내 영혼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사람을”이란 송우용의 물음처럼 두 남자는 나이도, 외모도 모두 다르지만 마치 서로를 비추는 거울처럼 어딘가 비슷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태경과 마찬가지로 거울에 비친 모습에 놀라며 뒤돌아보는 송회장의 모습 뒤로 “나한테 원하는 게 뭡니까”라고 묻는 태경의 표정에서 긴장감이 흐른다.

이번 영상에서는 이태경과 송우용의 흥미로운 관계뿐만 아니라 본방송에서 드러날 의미심장한 대사들이 처음으로 공개돼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탄탄한 대본이 최진혁과 손현주의 빈틈 없는 연기력을 만나 발휘할 시너지 효과가 짧은 영상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KBS2 ‘저스티스’는 ‘단, 하나의 사랑’ 후속으로 7월 17일 오후 10시에 첫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막말 논란' 안민석, 의사협회 고발에 맞대응 "더는 침묵할 수 없다" icon'아는형님' 김환, 프리 선언 후 스케줄無 "놀이터서 시간 때웠다" icon'외부자들' 박지원, '반쪽국회' 한국당 비판 "황교안, 아마추어라 출구만 생각" icon'스파이더맨: 파프롬홈' 제이크 질렌할, 내한 확정...첫 韓방문(ft.톰 홀랜드) icon버닝썬 제보자 "칼 맞았다" 소문, 경찰 '사실무근' 해명 icon윤하, 3년만에 7월 소극장 콘서트 개최...'공연 여제' 타이틀 입증 예고 icon'엘 니뇨' 토레스, 18년 선수 생활 마감 선언...23일 은퇴 기자회견 icon[新문물 체험기] 혼자는 무섭고 같이는 피곤해! '셰어하우스' 거주기② icon미지의 중동 문화 세계로!...亞최초 '사우디아라비아 컬쳐위크' icon‘검블유’ 임수정·이다희·전혜진, 경쟁 대신 공생! 이토록 설레는 워맨스 icon염정아·윤세아 측 “나영석PD ‘삼시세끼’ 출연? 긍정검토 중” [공식] icon[인터뷰] '기생충' 이정은 "반전 주인공 '문광', 무서운 캐릭터?...저는 귀여웠어요" icon서울 강남구 원룸서 4명 숨진채 발견, SNS서 만나 극단적 선택 추정 icon공유, 파리 루이비통 2020 남성복 패션쇼 참석...버질 아블로와 만남 icon2019 상반기 HME 수학학력평가, 오늘(21일) 성적 발표...조회 방법은? icon올여름, 도심 속 미식 바캉스 떠나볼까?...2色 호텔 다이닝 소식 icon[리뷰] ‘검은 여름’, 까맣다 못해 소멸되어가는 두 남자의 평범한 사랑 icon윤유선, ‘사랑의 리퀘스트’ 삼남매 생각에 눈물 “엄마 찾고 싶어했다” icon고속도로 사망 20대 여배우, 면허취소 수준 음주…‘공소권 없음’ 종결 icon'악플의밤' 신동엽, 사업 관련 악플은 NO인정 "난 멘탈 강한 줄 알았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윤유선 “3년 전 모친상, 오래 편찮으셨다” icon설리, '악플의 밤'서 '약쟁이' 악플에 "범범 행위는 하지 않아" 단호 icon‘사랑을 싣고’ 윤유선, 김진우 “받은 것 갚으며 살겠다” 다짐에 울컥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최정우에 "친부 비밀 발각, 대비해야 해"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혼 결심? 시모 김예령 “임신 못 해서 남편 뺏겨” icon설리 "영화 '리얼' 촬영 당시 마약영화 5편 시청, 머리카락 뽑을 수 있다" icon'악플의 밤' '암종민' 악플 상처에 설리 "해명하고 싶었다" 공감 icon프로포폴 의혹 연예인, 원장이 전담? “시술 위한 합법적 수면마취” 주장 icon'으라차차 만수로' PD "이시영, 새벽 5시 조깅, 촬영도 불가했다" icon‘궁금한이야기Y’ 함평 폭행사건, 가해자는 조폭? 골프장 둘러싼 힘겨루기 icon'강식당2' 은지원, 테이블 나눠 갯수 늘렸다..."6번 테이블 누락" 서빙 혼란 icon‘궁금한이야기Y’ 윤지오 “언급된 국회의원? 이름과 얼굴 매칭 잘못하는 편”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