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1인가구, 평균자산 1억3천만...은퇴 대비 월123만원 투자·저축 필요

1인가구의 가장 큰 관심사이자 걱정은 '노후대비'와 '건강'이다. 돌봐줄 반려자나 자식 없이 오롯이 홀로 스스로를 책임져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1인가구는 평균적으로 은퇴에 대비하기 위해 매달 123만원의 투자와 저축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실제 투자·저축액은 약 70만원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예상 은퇴 시점은 다인가구에 비해 이른 편이었다.

사진=연합뉴스

KB금융그룹은 지난 4월 수도권과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59세 1인가구 고객 2000명을 설문한 결과를 바탕으로 ‘2019 한국 1인가구 보고서’를 23일 발표했다.

응답자들에게 은퇴 후 대비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월 저축·투자액을 물었더니 소득 구간별로 차이는 있었지만 모두 최소 100만원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투자·저축액은 소득에 따라 차이가 더 컸다.

연소득 2400만원 미만인 경우엔 매달 31만원으로 필요액(106만원)의 29%에 불과했다. 연소득 4800만원 이상인 구간에서는 120만원으로, 필요액(162만원)의 74% 수준이었다. 여전히 부족하긴 하지만 저소득 구간에 비해선 훨씬 여유가 있었다.

평균적으로 1인가구가 은퇴를 대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 연 저축·투자액은 123만원이지만 실제 투자하거나 저축한 액수는 월 70만원이었다.

사진=KB금융경영 연구소 제공

1인가구가 예상하는 은퇴 나이는 평균 61.3세였다. KB금융이 지난해 '골든라이프' 보고서에서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64.9세보다 3.6세 이른 편이다. 남성 1인가구는 61세 이후에 은퇴할 것으로 예상하는 반면, 여성 1인가구는 그 시점을 58세로 내다봤다. 또 여성은 남성과 달리 젊은 연령대일수록 빠른 은퇴를 예상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1인가구가 보유한 평균 순자산은 약 1억3000만원으로 전년보다 845만원 늘었다. 자산의 약 40%는 거주용 부동산이었다. 금융자산의 60%는 예·적금으로 갖고 있었고, 펀드·신탁·보험·주식 등 투자자산은 40대에서 그 비중이 가장 높았다.

대출을 가진 1인가구의 평균 대출액은 6200만원 수준으로, 이들 중 20%가 1억원 이상의 대출을 받았다. 1인가구의 약 87%가 한 개 이상의 보험에 가입했는데 평균 가입 상품 수는 2.9개에 달했다.

이들은 월평균 123만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소비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주거비용(약 18%)이었다. 이어 음식·숙박, 식료품·비주류음료, 교육 순이었다. 4인가구의 소비가 교육, 식료품·비주류음료, 음식·숙박·교통 순으로 비중이 높은 것과 대조적이다. 4인가구의 주거비용 비중은 6.8%에 그쳤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1인가구 증가일로…향후 10년 이상 ‘나 혼자 산다' 응답도 늘어 icon펫웨어도 콜라보가 대세! 까스텔바쟉, ‘마이펫의 이중생활2’ 출시 icon제주·골프·호텔 동시에 즐긴다...글래드 ‘조이클럽 멤버십’ 리뉴얼 출시 icon올여름, 도심 속 미식 바캉스 떠나볼까?...2色 호텔 다이닝 소식 icon[新문물 체험기] 혼자는 무섭고 같이는 피곤해! '셰어하우스' 거주기② icon10시간 이상 근무多 '뇌졸중 위험'...젊은 직장인 발병 가능성↑ iconMTB 인기↑...'안전 유의' 산악자전거 선택 TIP icon6월21일은 '세계 셀카의 날'...최신 셀카 트렌드는 무엇? icon여기어때, '내일러' 위한 ‘전국 게스트하우스 특가전’ 오픈 icon매주 달라지는 방수비데 할인…콜러노비타 ‘노비타 브랜드 위크’ icon부산동래행복주택, 청년계층 11.8대1 최고 경쟁률...평균 2배 이상 icon까사미아, ‘라메종’ 신류라인 출시...전문관 리뉴얼 오픈 icon[1인가구 필수템] 싱글족 겨냥...용량 '적당'+휴대 편리 '농심 백산수 1L' icon‘런닝맨’ 청하, 설인아 대신 유재석과 식사? 김종국 “친구 버리는 거냐” icon‘런닝맨’ 설인아, 송지효 스케일 쌍둥이? 판 키웠다 낭패 ‘시무룩’ icon‘사장님 귀’ 현주엽, 고대 직속후배 정희재에 뒤끝 “전화를 안 받아?” icon‘집사부일체’ 인요한 “한국 의사들이 수술 잘하는 이유? 쇠젓가락 때문” icon박주호 딸 나은, 스위스 까막눈 황광희에 “나 독일어 할 수 있는데” icon건후, 스위스 루체른에서 한식앓이? 지역 전통음식 거부 icon베르나르 베르베르, 남산 한옥마을서 등장…육성재 “성함은 알고 있다” icon베르나르 베르베르, 통역 담당 이상윤? “매일 4시간씩 집필” 어색한 미소 icon문재인 대통령 부부, 영화 ‘기생충’ 관람…‘1987’ 후 17개월만 icon‘세젤예’ 최명길, 김해숙 “김소연 안 궁금하디?” 원망에도 묵묵부답 icon‘코빅’ 유노윤호, 실검 1위 공약 “‘쿵푸허슬’ 분장하고 타이틀곡 무대” icon‘세젤예’ 기태영, 김하경 밀어내기 “마음 정리 잘하길 바랄게요” icon강성연, 최명길 약점으로 협박 “명계남이 아는 건 시간문제” icon백지영 “서장훈, 정석원과 싸우면 오라고 하더라” 절친 인증 icon생활맥주, 유기견 후원맥주 ‘마크필쉬’ 출시...보호활동 캠페인 icon앤스브릭코리아, 블록으로 강아지 만들고...반려동물 위한 기부까지 icon여름철 주방위생 적신호! 식중독 위험 덜어주는 ‘위생템’ 6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