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사장님 귀’ 현주엽, 고대 직속후배 정희재에 뒤끝 “전화를 안 받아?”

현주엽의 뒤끝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현주엽의 뒤 끝에 기겁하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현주엽은 이날 구단 선수들과 함께 식사자리를 마련했다. 양은 물론이고 퀄리티가 남다른 중식이 상 가득 차려졌다. 현주엽은 본인이 먹기 전에 선수들을 챙기며 “너무 나만 먹는 이미지가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선수들은 현주엽의 이런 관심이 오히려 부담으로 작용한 듯 잔뜩 경직된 표정을 드러냈다. 어색한 침묵이 감도는 가운데 현주엽은 정희재에게 “희재가 대학을 어디 나왔지?”라고 물었다. 정희재가 고려대학교를 나왔다고 하자 현주엽은 “나랑 동문이네 근데 선배 전화도 안 받아?”라고 뒤끝을 보였다.

이어 박병우가 중앙대학교를 나왔다고 하자 “다른 학교 출신도 받는데 직속 후배가 감독 전화를 안 받아?”라고 재차 정희재에게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어휴”라고 질색을 하며 갑 버튼을 눌렀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런닝맨’ 설인아, 송지효 스케일 쌍둥이? 판 키웠다 낭패 ‘시무룩’ icon‘런닝맨’ 청하, 설인아 대신 유재석과 식사? 김종국 “친구 버리는 거냐” icon여름 필드룩...시원한 냉감 소재·통통 튀는 컬러 점령 icon‘보이스3’ 이진욱, 살인마 박병은 실체 간파...대반격 시작 icon‘토이스토리4’ 개봉 4일째 100만...역대 디즈니·픽사 애니 최단 기록 icon1인가구, 평균자산 1억3천만...은퇴 대비 월123만원 투자·저축 필요 icon1인가구 증가일로…향후 10년 이상 ‘나 혼자 산다' 응답도 늘어 icon‘런닝맨’ 청하, 신곡 ‘스내핑’ 최초 공개...절친 설인아 ‘합동 퍼포먼스’ icon김종국, 셋째 출산 앞둔 하하♥별 만남...‘미우새 최수종' 등극한 사연은 icon‘기생충’ 900만 관객 돌파...해외 202개국 판매 ‘역대 최다’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 속마음 공개 “여진구? 내 마음에 쏙 들어” icon‘집사부일체’ 베르나르 베르베르 전격출연...특급 상상력 비결은? icon‘코빅’ 유노윤호, ‘쿵푸허술’ 출격...열정 퍼포먼스부터 ‘유노봇’ 변신까지 icon모바일 게임고수 다 모여라~‘LG V50 ThinQ 5G게임 페스티벌’ 개최 icon트럼프, 김정은에 친서…“훌륭한 내용 담겨 있어, 만족 표시” icon삼성물산 ‘준지’, 파리컬렉션 환호...독창적 미래패션 제시 icon‘왓쳐’ 한석규 “난 나쁜 경찰을 잡는다”…추격전 서강준·결박된 김현주 icon‘썸머퀸’ 레드벨벳 ‘짐살라빔’으로 컴백...중독성甲 무대 예고(인기가요) icon‘사장님 귀’ 심영순, 현주엽 알아도 하정우 모른다? “그냥 배우라던데…” icon‘집사부일체’ 인요한 “한국 의사들이 수술 잘하는 이유? 쇠젓가락 때문” icon박주호 딸 나은, 스위스 까막눈 황광희에 “나 독일어 할 수 있는데” icon건후, 스위스 루체른에서 한식앓이? 지역 전통음식 거부 icon베르나르 베르베르, 남산 한옥마을서 등장…육성재 “성함은 알고 있다” icon베르나르 베르베르, 통역 담당 이상윤? “매일 4시간씩 집필” 어색한 미소 icon문재인 대통령 부부, 영화 ‘기생충’ 관람…‘1987’ 후 17개월만 icon‘세젤예’ 최명길, 김해숙 “김소연 안 궁금하디?” 원망에도 묵묵부답 icon‘코빅’ 유노윤호, 실검 1위 공약 “‘쿵푸허슬’ 분장하고 타이틀곡 무대” icon‘세젤예’ 기태영, 김하경 밀어내기 “마음 정리 잘하길 바랄게요” icon강성연, 최명길 약점으로 협박 “명계남이 아는 건 시간문제” icon백지영 “서장훈, 정석원과 싸우면 오라고 하더라” 절친 인증 icon이동우, 8년간 정든 라디오 눈물의 클로징 멘트 “행복했습니다” icon‘미우새’ 이동우 딸 지우, 귀가하자마자 볼 뽀뽀…박수홍 부러움 폭발 icon이상민X김보성, 라오스 귀청소 도전…세수+두피마사지 ‘풀케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