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코빅’ 유노윤호, 실검 1위 공약 “‘쿵푸허슬’ 분장하고 타이틀곡 무대”

유노윤호가 출연했다.

2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빅리그’에는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출연했다.

사진=tvN

유노윤호는 이날 ‘나 혼자 산다’ 박나래의 문자 한통에 ‘코미디빅리그’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라교주 최성민은 유노윤호에게 “너와 나는 같은 무대에서 데뷔하지 않았느냐”라며 같이 SM 베스트선발대회 출신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당시 네가 나한테 화장실에서 진짜 멋있다고 하지 않았느냐”라고 묻자 유노윤호는 이제야 기억이 난 듯 웃음을 터트렸다. 또 ‘코미디빅리그’에 출연한 이유를 말하라고 하자 “16년 만에 솔로앨범을 내게 됐다. 그래서 많은 곡을 여러분에게 알려드려야겠다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유노윤호가 무대를 선보이는 가운데 유노윤호불호 이상준은 “윤호야 솔로 축하한다”라고 ‘창민아 생일 축하한다’를 패러디해 웃음을 자아냈다. 실시간 검색어 1위 미션으로 유노윤호는 “여기 ‘쿵푸허슬’ 분장팀 옷을 입고 타이틀곡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최성민은 유노윤호의 인스타그램을 지적하며 “멋있는 사진만 있는 유노윤호의 SNS에 네가 지금 말하는 공약을 올릴 수 있느냐”라고 물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세젤예’ 최명길, 김해숙 “김소연 안 궁금하디?” 원망에도 묵묵부답 icon문재인 대통령 부부, 영화 ‘기생충’ 관람…‘1987’ 후 17개월만 icon베르나르 베르베르, 통역 담당 이상윤? “매일 4시간씩 집필” 어색한 미소 icon베르나르 베르베르, 남산 한옥마을서 등장…육성재 “성함은 알고 있다” icon건후, 스위스 루체른에서 한식앓이? 지역 전통음식 거부 icon박주호 딸 나은, 스위스 까막눈 황광희에 “나 독일어 할 수 있는데” icon‘집사부일체’ 인요한 “한국 의사들이 수술 잘하는 이유? 쇠젓가락 때문” icon‘사장님 귀’ 현주엽, 고대 직속후배 정희재에 뒤끝 “전화를 안 받아?” icon‘런닝맨’ 설인아, 송지효 스케일 쌍둥이? 판 키웠다 낭패 ‘시무룩’ icon‘런닝맨’ 청하, 설인아 대신 유재석과 식사? 김종국 “친구 버리는 거냐” icon여름 필드룩...시원한 냉감 소재·통통 튀는 컬러 점령 icon‘보이스3’ 이진욱, 살인마 박병은 실체 간파...대반격 시작 icon‘토이스토리4’ 개봉 4일째 100만...역대 디즈니·픽사 애니 최단 기록 icon1인가구, 평균자산 1억3천만...은퇴 대비 월123만원 투자·저축 필요 icon1인가구 증가일로…향후 10년 이상 ‘나 혼자 산다' 응답도 늘어 icon‘런닝맨’ 청하, 신곡 ‘스내핑’ 최초 공개...절친 설인아 ‘합동 퍼포먼스’ icon김종국, 셋째 출산 앞둔 하하♥별 만남...‘미우새 최수종' 등극한 사연은 icon‘기생충’ 900만 관객 돌파...해외 202개국 판매 ‘역대 최다’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 속마음 공개 “여진구? 내 마음에 쏙 들어” icon‘세젤예’ 기태영, 김하경 밀어내기 “마음 정리 잘하길 바랄게요” icon강성연, 최명길 약점으로 협박 “명계남이 아는 건 시간문제” icon백지영 “서장훈, 정석원과 싸우면 오라고 하더라” 절친 인증 icon이동우, 8년간 정든 라디오 눈물의 클로징 멘트 “행복했습니다” icon‘미우새’ 이동우 딸 지우, 귀가하자마자 볼 뽀뽀…박수홍 부러움 폭발 icon이상민X김보성, 라오스 귀청소 도전…세수+두피마사지 ‘풀케어’ icon‘아스달연대기’ 은섬 송중기, 와한족 구하려다 이그트 정체 들켰다 icon별, 셋째 출산 앞두고 “임신이 체질”…붓기 0%? 더 아름다워진 미모 icon‘보이스3’ 박병은, 이진욱 정조준 “숙제의 힌트는 후지야마 미호” icon‘구해줘 홈즈’ 건대 호수 뷰 원룸, 실속형 기본 옵션? “1분 거리에 편의점” icon‘보이스3’ 태항호, 이진욱에 덜미 잡혔다 “박병은이 집착하는 이유가 뭐야” icon‘SBS스페셜’ 20대 팀원 “회사가 내 시간 침범? 달갑지 않다” icon‘SBS스페셜’ 40대 관리자 “과거의 굴복은 ‘내 사람’, 요즘엔 인격 무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