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보이스3’ 박병은, 이진욱 정조준 “숙제의 힌트는 후지야마 미호”

박병은이 이진욱을 노렸다.

23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보이스3’(연출 남기훈/극본 마진원)에는 마사유키(박병은)에게 복수를 다짐하는 도강우(이진욱)이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OCN

도강우는 마사유키의 실체를 알아차리고 그의 차에 올라탔다. 마사유키의 머리에 총구를 겨눈 도강우는 “평생 감옥에서 썩고 썩어서 기어 나오지 못하게”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마사유키는 “괜히 무리하다 무너져요 그럼 나도 재미 없어지잖아 내가 내준 숙제나 열심히 해요 힌트는 후지야마 미호”라고 이죽거렸다. 순간 도강우는 감정에 치우쳤지만, 그들의 뒤로 경찰차가 나타났다.

마사유키는 “내가 불렀어요”라고 말했고 도강우는 자리에서 도망쳤다. 이에 마사유키는 “아니 왜 걸레보다 못한 삶을 살려고 하는 거야”라고 말했다.

비상구에 숨어든 도강우는 자신의 조력자로부터 마사유키에 대한 정보를 전해 듣게 됐다. 마사유키는 경찰들을 돌려보낸 후 “하나씩 씹어먹어줄게 코우스케”라고 도강우를 겨냥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별, 셋째 출산 앞두고 “임신이 체질”…붓기 0%? 더 아름다워진 미모 icon여름철 주방위생 적신호! 식중독 위험 덜어주는 ‘위생템’ 6 icon‘아스달연대기’ 은섬 송중기, 와한족 구하려다 이그트 정체 들켰다 icon이상민X김보성, 라오스 귀청소 도전…세수+두피마사지 ‘풀케어’ icon앤스브릭코리아, 블록으로 강아지 만들고...반려동물 위한 기부까지 icon생활맥주, 유기견 후원맥주 ‘마크필쉬’ 출시...보호활동 캠페인 icon‘미우새’ 이동우 딸 지우, 귀가하자마자 볼 뽀뽀…박수홍 부러움 폭발 icon닥스 액세서리, 핸드메이드 남성 패브릭백 ‘크리잔 라인’ 출시 icon이동우, 8년간 정든 라디오 눈물의 클로징 멘트 “행복했습니다” icon‘클래식 히어로즈’ 호로비츠를 위하여...피아니스트 신창용 7월 무대 터치 icon백지영 “서장훈, 정석원과 싸우면 오라고 하더라” 절친 인증 icon강성연, 최명길 약점으로 협박 “명계남이 아는 건 시간문제” icon드레스덴필, ‘현의 여제’ 율리아 피셔와 내달 獨 정통 사운드 선사 icon‘세젤예’ 기태영, 김하경 밀어내기 “마음 정리 잘하길 바랄게요” icon‘코빅’ 유노윤호, 실검 1위 공약 “‘쿵푸허슬’ 분장하고 타이틀곡 무대” icon‘세젤예’ 최명길, 김해숙 “김소연 안 궁금하디?” 원망에도 묵묵부답 icon문재인 대통령 부부, 영화 ‘기생충’ 관람…‘1987’ 후 17개월만 icon베르나르 베르베르, 통역 담당 이상윤? “매일 4시간씩 집필” 어색한 미소 icon베르나르 베르베르, 남산 한옥마을서 등장…육성재 “성함은 알고 있다” icon‘구해줘 홈즈’ 건대 호수 뷰 원룸, 실속형 기본 옵션? “1분 거리에 편의점” icon‘보이스3’ 태항호, 이진욱에 덜미 잡혔다 “박병은이 집착하는 이유가 뭐야” icon‘SBS스페셜’ 20대 팀원 “회사가 내 시간 침범? 달갑지 않다” icon‘SBS스페셜’ 40대 관리자 “과거의 굴복은 ‘내 사람’, 요즘엔 인격 무시” icon'토이스토리 4' '알라딘', 韓박스오피스 1~2위...디즈니 극장가 점령 icon위메프 반값특가, 오늘(24일)부터 일주일간 '즉석복권' 100% 당첨 icon[오늘날씨] 아침 일부 지역 '비'-낮 '소나기'...미세먼지 '좋음' icon'코파아메리카' 아르헨티나, 카타르 꺾고 극적 8강行...콜롬비아 덕 봤다? iconG마켓X여자친구, 역조공 이벤트...'친필싸인 굿즈 100원' icon'여름여신' 청하 컴백, 24일 6시 새앨범 '플러리싱' 발매 icon정태수 前한보 회장 사망설...아들 정태수 "지난해 에콰도르서 숨져" icon'폭행 의혹' 피트니스 모델 류세비, 팬들 지지성명 "사정있었을 것"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