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내집 장만' 나이 평균 43.3세...청년가구 84.3% "주택대출금 부담"

내 집 마련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4일 국토연구원이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2018년도 주거실태조사 최종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4년 내 처음으로 집을 마련(구매·분양·상속 등)한 가구의 주택 장만 시점 가구주 평균 연령은 43.3세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조사는 지난해 6~12월 표본 6만1275가구를 대상으로 개별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43.3세는 2017년 43세보다 0.3세, 2016년 41.9세와 비교하면 2년 새 1.4세 높아진 것이다. 특히 저소득층의 자가 마련은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 소득 하위 가구(소득 10분위 중 1∼4분위)에서는 최근 4년 내 생애 최초주택을 마련한 가구주 연령은 평균 56.7세나 됐다.

소득이 늘어나는 것에 비해 집값 상승폭이 큰 게 자기 집을 마련하는 평균 연령을 높인 원인으로 보인다. 자가 보유 방법은 기존 주택 구매(57.6%)가 가장 흔했고 이어 신축 건물분양·구매(20.8%)와 증여·상속(15.6%) 순이었다. 수도권에선 기존 주택을 사서 내 집으로 마련하는 비율이 64.7%로 높았다.

집을 살 때 재원은 상당 부분 대출에 의존하고 있었다. 주택 구매 당시 주택가격 대비 금융기관 주택 대출금 비율(LTV1)은 평균 37.8%였다. 이는 2017년 조사 당시 38.2%보다 소폭(0.4%p) 낮아진 것이다. 자산이 별로 없는 청년, 신혼부부의 경우 집값 기준 대출 부담이 훨씬 컸다. 청년 가구(가구주 연령 만 20∼34세)와 신혼부부 가구(혼인 5년 이하·여성 배우자 연령 만 49세 이하)의 주택 구입 당시 주택가격 대비 주택 대출금 비율(LTV1)은 각 45.6%, 43.2%나 됐다.

이에 따라 일반 가구의 70.7%가 “주택 대출금이나 임대료 상환이 부담된다”고 느끼고 있었다. 이 답변 비율은 청년 가구(84.3%)와 신혼부부(82.7%)들이 더 심했다. 청년, 신혼부부들은 내 집 마련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신혼부부 가구의 83.3%, 청년가구의 71%가 “내 집 마련이 꼭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 비율은 일반가구(82.5%)보다 오히려 높은 수준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보이스3’ 박병은, 목표는 이하나 귀? “센터장님 귀가 예쁘네요” 오싹 icon'해물라면 매콤톡톡', G마켓 라면 베스트 1위 "국물류에도 제격" icon크로스피터 주목! 리복, 혁신소재 ‘크로스핏 나노9’ 출시 icon’비디오스타‘ 김새롬 “제 짝꿍은 홈쇼핑 G사 부회장님” 무한애정 icon라코스테, 시즌오프 프로모션...바캉스 패션템 30% 할인가 '득템' 기회 icon7월2일 컴백 에일리, 시선강탈 화려한 비주얼 티저 icon‘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어린이집 투어에 멘붕? 육아초보 꿀팁 전수 icon슈피겐코리아, 오늘(24일)만 '퍼준데이' 실시...최대 50% 할인 icon레드벨벳,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1'...가온 소매점 앨범차트 주간 1위 icon정소민, 인형美 뽐내는 바캉스 룩북 공개... 분위기 여신 자랑 icon인사담당자 65.3% "이력서 개인정보 기본만"...10명 중 7명 불합격통보無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X여진구, 완성형 비주얼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스트레이키즈, 美 이어 유럽 쇼케이스 투어 나선다 '7월 런던 스타트' icon미식여행 3대 성지, 터키에서 '꼭 먹어야 할' 음식 3선 icon‘안녕하세요’ 이영자, 이국주 다이어트 성공에 “영자나라 퇴출” 경고 icon롭스, 6주년 기념 일주일간 ‘줍줍찬스’ 프로모션..."줍는 게 이득" icon"차타고 경기 관람 고민 끝!"...아이파킹, 주차장 정보+이용방법 제공 icon7월2일 컴백 윤하, 새 앨범 '스테이블 마인드셋'...상반된 이미지 티저 icon'해피엔드', 하네케 유니버스 관람포인트 TOP3 #아무르 #명배우 #세계관 icon면·린넨 등 냉감소재로 알아보는 여름 패션 트렌드 iconNCT 127, '전회 매진' 태국 첫 콘서트 팬心 저격 "큰 응원 감동" iconLG트윈스 김현수, 올스타전 팬투표 2차 중간집계 1위...로맥-정우영 뒤이어 icon'재결합' H.O.T., 9월 콘서트 개최한다...'#THISISTHEMESSAGEFROM' icon1인가구, 최대 걱정거리 男 ‘외로움’-女 ‘경제력’…안전 우려↑ icon'송암의 기적' 강원, '0-4→5-4' K리그 역사상 최고 경기 주인공...외신 주목 icon[1인가구 필수템] 570리터(ℓ) 용량 '캐리어 클라윈드 피트인 냉장고' icon삼양라면1963·갈배사이다·빠다코코낫, 소비도 재미다! ‘펀슈머’ 급부상 icon홈키파·마이키파, ‘두근두근 액티비티 안심솔루션’ 이벤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