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토픽
서울시민, 문화관람 키워드는 ‘50대↑’, ‘혼자 관람’

'50대의 약진' 그리고 '혼자' 관람이 서울시민 문화관람의 트렌드로 드러났다.

사진=PIXABAY

서울문화재단이 지난해 10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실시한 ‘2018 서울시민 문화향유 실태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조사에는 문화관심집단 3789명과 서울에 거주하는 2545명 등 6334명이 참여했다. 재단은 서울시통합회원, 서울시립미술관, 서울문화재단 등 9개 기관 서비스 이용자를 '문화관심집단'으로 정의했다.

이번 조사 결과, 서울 시민들은 연평균 6~7회 영화, 전시 등을 관람하며 비용으로 약 12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문화활동을 1번이라도 경험했다고 응답해 문화관람률이 가장 높은 세대는 50대였다. 50~60대 문화관람률은 남성 77%, 여성 88.5%로 나타나 20대 남성 66.9%, 20대 여성 66%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평균 관람횟수 또한 20대와 50대 모두 동일한 수준인 6.7회로 나타나 50~60대의 문화활동이 활발해지고 있음이 나타났다. 서울문화재단 측은 “예전 노년층과 달리 50~60대 베이비부머 세대가 문화소비층으로 진입하고 있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해설했다.

연평균 문화생활 비용지출 규모와 관람 횟수는 17.3만원과 7.6회를 기록한 30대 남성에서 가장 높았다. 다만 같은 연령대라도 생애주기별 연간 문화관람 총비용과 관람횟수의 차이는 큰 것으로 나타났다. 30~40대 자녀가 없는 기혼 남성의 연간 문화생활 비용은 22.2만원, 자녀가 없는 기혼 여성은 21.4만원으로, 같은 연령대 미혼 남성의 문화관람지출 비용인 12.9만원, 미혼 여성의 13.8만원보다 월등히 높았다.

문화관람 동반자 중 ‘혼자관람’ (2016년 vs 2018년)

또 다른 트렌드는 ‘혼자’였다. 문화 관람 동반 유형을 묻는 질문에 ‘혼자 관람한다’는 응답이 모든 연령대에서 늘어나 ‘혼밥’, ‘혼술’ 등 홀로 문화생활을 즐기는 비중이 늘어난 세태를 확인할 수 있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김태우·이상윤·서지석 등 소속 연예인 농구단, 7월 1일 농구대회 개최(공식) icon뜨거운 여름, ‘썸머 인싸템’ 주목...음료·뷰티·바캉스템 모았다 icon플라스틱 포비아…유통업계 접수한 ‘필환경’ 라이프템 icon김수현 측 "7월 1일 전역, 임진각 평화의 종서 간단한 인사 예정"(공식)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 장례식장 ‘어색한 조우’...‘맴찢’ 분위기 조성 icon카이·김선영, '차이나는 클라스' 프랭크 와일드혼과 동반 출연 icon‘검블유’ 저조한 시청률? 화제성+영향력으로 보여준 역주행 가능성 icon'세월호 특조위 방해' 조윤선-이병기,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선고 icon올리브영데이, 25일부터 CJ ONE 멤버십 대상...최대 60% 할인 icon[新문물 체험기] 혼자는 무섭고 같이는 피곤해! '셰어하우스' 거주기③ icon일레인·오존·장범준, '독특 음색'으로 '검블유' 매력 더했다 icon'WWW' 측 "OST 독특한 톤 가창자 원했다...폴김·마마무도 기대"(인터뷰) icon조병규, MBN '자연스럽게'로 첫 고정예능...전인화화 호흡(공식) icon‘태양의계절’ 최성재, 오창석 정체 모르고 접근 “때가 되면 만나겠지” icon‘태양의계절’ 윤소이, 최정우-이덕희 이혼…최성재 “나도 모르겠어” 혼란 icon‘태양의계절’ 오창석, 윤소이 아들 만났다…父子 상봉? 긴장감 최고조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임신 통보에 실신 “김사권한테 확인해”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동생 윤선우마저 외면 “가족이라는 게 수치스러워” icon정헌율 익산시장, 다문화가족=잡종강세?…“띄워주려고” 해명에 논란 가중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모친 김혜옥, 김사권 외도 알았다 ‘폭풍전야’ icon우리공화당, 천막 강제철거에 지지세력 결집…2배로 늘어난 규모 icon‘한밤’ 이의정, 15년 뇌종양 투병 “몸의 반이 마비상태였다” icon‘비디오스타’ 동지현 “홈쇼핑 저렴한 시기? 두 달만 기다려라” icon‘바람이분다’ 감우성 주치의, 김하늘에 “기다림이 알츠하이머 보호자의 삶” icon‘바람이분다’ 김하늘, 감우성 포기하라는 박효주에 “난 그렇게 못해” icon‘바람이분다’ 감우성, 딸 아람이 못 알아봐…“아빠가 아픈데 참고있어” icon‘사람이좋다’ 플라워 고유진 “활동 뜸할 때 뮤지컬 제안, 푹 빠지게 됐다” icon제이쓴♥홍현희, 주문도 1박 성공! 안방 내어준 주민에 “큰절 올리겠다” icon‘사람이좋다’ 고유정, 돌발성 난청으로 청력 40% 손실 “미칠 거 같았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