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태양의계절’ 윤소이, 최정우-이덕희 이혼…최성재 “나도 모르겠어” 혼란

윤소이가 최정우와 이덕희의 이혼을 종용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극본 이은주)에는 최태준(최정우)과 장정희(이덕희)의 이혼을 종용하는 윤시월(윤소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윤시월은 최태준이 최광일(최성재)와 자신의 아들 장래에 분명 해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윤시월의 모습에 최광일은 “이래서 편견이라는 게 무서운 거구나”라고 혀를 내두르면서도 “모르겠어 나도 뭐가 뭔지”라고 말했다.

거듭해서 윤시월은 양지건설 인수 성공 후 최태준의 마음이 바뀔지 모르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급기야 최태준과 장정희의 이혼을 바라는 마음을 내비치며 “그래야만 당신도 지민이도 양지그룹의 주인이 될 수 있으니까요”라고 당부했다.

최광일은 최태준과 대화를 시도했다. 최태준은 차마 최광일이 자신의 친아들이라는 사실을 밝히지 못한 채 “너만은 날 믿어야해”라고 되풀이할 뿐이었다. 이런 가운데 장월천(정한용)은 최태준이 상주로 있는 장례식에 최광일이 가지 못하도록 막아서며 긴장이 고조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태양의계절’ 최성재, 오창석 정체 모르고 접근 “때가 되면 만나겠지” icon조병규, '자연스럽게'로 첫 고정예능...전인화와 호흡(공식) icon서울시민, 문화관람 키워드는 ‘50대↑’, ‘혼자 관람’ icon'WWW' 측 "OST 독특한 톤 가창자 원했다...샘김·마마무도 기대"(인터뷰) icon김태우·이상윤·서지석 등 소속 연예인 농구단, 7월 1일 농구대회 개최(공식) icon뜨거운 여름, ‘썸머 인싸템’ 주목...음료·뷰티·바캉스템 모았다 icon플라스틱 포비아…유통업계 접수한 ‘필환경’ 라이프템 icon김수현 측 "7월 1일 전역, 임진각 평화의 종서 간단한 인사 예정"(공식)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 장례식장 ‘어색한 조우’...‘맴찢’ 분위기 조성 icon카이·김선영, '차이나는 클라스' 프랭크 와일드혼과 동반 출연 icon‘검블유’ 저조한 시청률? 화제성+영향력으로 보여준 역주행 가능성 icon'세월호 특조위 방해' 조윤선-이병기,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선고 icon올리브영데이, 25일부터 CJ ONE 멤버십 대상...최대 60% 할인 icon쇼트트랙 대표팀 임효준, 훈련 중 후배선수 바지 벗겨…선수촌 퇴촌 icon'라이온 킹' 데이, 29일 삼성라이온즈와 콜라보...특별 유니폼 판매+선수 착용 icon‘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로맨틱한 장소 어디? 드라마 속 그사세 icon[新문물 체험기] 혼자는 무섭고 같이는 피곤해! '셰어하우스' 거주기③ icon일레인·오존·장범준, '독특 음색'으로 '검블유' 매력 더했다 icon‘태양의계절’ 오창석, 윤소이 아들 만났다…父子 상봉? 긴장감 최고조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임신 통보에 실신 “김사권한테 확인해”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동생 윤선우마저 외면 “가족이라는 게 수치스러워” icon정헌율 익산시장, 다문화가족=잡종강세?…“띄워주려고” 해명에 논란 가중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모친 김혜옥, 김사권 외도 알았다 ‘폭풍전야’ icon우리공화당, 천막 강제철거에 지지세력 결집…2배로 늘어난 규모 icon‘한밤’ 이의정, 15년 뇌종양 투병 “몸의 반이 마비상태였다” icon‘비디오스타’ 동지현 “홈쇼핑 저렴한 시기? 두 달만 기다려라” icon‘바람이분다’ 감우성 주치의, 김하늘에 “기다림이 알츠하이머 보호자의 삶” icon‘바람이분다’ 김하늘, 감우성 포기하라는 박효주에 “난 그렇게 못해” icon‘바람이분다’ 감우성, 딸 아람이 못 알아봐…“아빠가 아픈데 참고있어” icon‘사람이좋다’ 플라워 고유진 “활동 뜸할 때 뮤지컬 제안, 푹 빠지게 됐다” icon제이쓴♥홍현희, 주문도 1박 성공! 안방 내어준 주민에 “큰절 올리겠다” icon‘사람이좋다’ 고유정, 돌발성 난청으로 청력 40% 손실 “미칠 거 같았다” icon‘아내의맛’ 송가인 부모님, 딸 방문에 민어+갈비찜 ‘보양식 파티’ icon‘PD수첩’ 케어 박소연 대표, 시작은 연평도 포격사건? “후원금 두 배로 늘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