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정헌율 익산시장, 다문화가족=잡종강세?…“띄워주려고” 해명에 논란 가중

정헌율 익산시장이 용인할 수 없는 막말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25일 익산시청 앞에서 전국이주여성쉼터협의회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등 6개 단체 회원 150여명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정헌율 시장이 차별에 기반을 둔 다문화가족 자녀를 모독하는 발언을 했다”라며 “용어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인식의 문제”라며 사과와 함께 사퇴를 요구했다.

더불어 “전북에서 두 번재로 많은 결혼이민자가 생활하는 익산시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은 심각한 인종차별과 혐오 표현인데도 단순히 말실수로 취급되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혐오 발언임을 인식한다면 정헌율 시장은 사과의 의미로 자진해서 사퇴하라“고 전했다.

정헌율 익산시정은 기자회견이 끝나갈 무렵 나타나 머리를 숙여 사과했다. 또 “죄송하다. 앞으로 익산시를 1등 다문화 도시로 만들어 그것으로 사죄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회원들은 “정헌율 시장의 사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같은 논란은 지난달 11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원광대에서 열린 ‘다문화가족을 위한 제14회 행복 나눔 운동’에 참석해 “생물학적, 과학적으로 얘기한다면 잡종강세라는 말도 있지 않으냐. 똑똑하고 예쁜 애들을 사회에서 잘못 지도하면 파리 폭동처럼 문제가 될 수 있다“라고 발언했다.

또 이 발언이 논란의 소지가 되자 일부 언론과 인터뷰에서 “튀기들이 얼굴도 예쁘고 똑똑하지만 튀기라는 말을 쓸 수 없어 한 말”이라며 “당신들이 잡종이다라고 말한 게 아니라 행사에 참석한 다문화가족들을 띄워주기 위해 한 말”이라고 말해 사태를 확대시켰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동생 윤선우마저 외면 “가족이라는 게 수치스러워”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임신 통보에 실신 “김사권한테 확인해” icon‘태양의계절’ 오창석, 윤소이 아들 만났다…父子 상봉? 긴장감 최고조 icon‘태양의계절’ 윤소이, 최정우-이덕희 이혼…최성재 “나도 모르겠어” 혼란 icon‘태양의계절’ 최성재, 오창석 정체 모르고 접근 “때가 되면 만나겠지” icon조병규, '자연스럽게'로 첫 고정예능...전인화와 호흡(공식) icon서울시민, 문화관람 키워드는 ‘50대↑’, ‘혼자 관람’ icon'WWW' 측 "OST 독특한 톤 가창자 원했다...샘김·마마무도 기대"(인터뷰) icon김태우·이상윤·서지석 등 소속 연예인 농구단, 7월 1일 농구대회 개최(공식) icon뜨거운 여름, ‘썸머 인싸템’ 주목...음료·뷰티·바캉스템 모았다 icon플라스틱 포비아…유통업계 접수한 ‘필환경’ 라이프템 icon김수현 측 "7월 1일 전역, 임진각 평화의 종서 간단한 인사 예정"(공식)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 장례식장 ‘어색한 조우’...‘맴찢’ 분위기 조성 icon카이·김선영, '차이나는 클라스' 프랭크 와일드혼과 동반 출연 icon‘검블유’ 저조한 시청률? 화제성+영향력으로 보여준 역주행 가능성 icon'세월호 특조위 방해' 조윤선-이병기,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선고 icon올리브영데이, 25일부터 CJ ONE 멤버십 대상...최대 60% 할인 icon[新문물 체험기] 혼자는 무섭고 같이는 피곤해! '셰어하우스' 거주기③ icon일레인·오존·장범준, '독특 음색'으로 '검블유' 매력 더했다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모친 김혜옥, 김사권 외도 알았다 ‘폭풍전야’ icon우리공화당, 천막 강제철거에 지지세력 결집…2배로 늘어난 규모 icon‘한밤’ 이의정, 15년 뇌종양 투병 “몸의 반이 마비상태였다” icon‘비디오스타’ 동지현 “홈쇼핑 저렴한 시기? 두 달만 기다려라” icon‘바람이분다’ 감우성 주치의, 김하늘에 “기다림이 알츠하이머 보호자의 삶” icon‘바람이분다’ 김하늘, 감우성 포기하라는 박효주에 “난 그렇게 못해” icon‘바람이분다’ 감우성, 딸 아람이 못 알아봐…“아빠가 아픈데 참고있어” icon‘사람이좋다’ 플라워 고유진 “활동 뜸할 때 뮤지컬 제안, 푹 빠지게 됐다” icon제이쓴♥홍현희, 주문도 1박 성공! 안방 내어준 주민에 “큰절 올리겠다” icon‘사람이좋다’ 고유정, 돌발성 난청으로 청력 40% 손실 “미칠 거 같았다” icon‘아내의맛’ 송가인 부모님, 딸 방문에 민어+갈비찜 ‘보양식 파티’ icon‘PD수첩’ 케어 박소연 대표, 시작은 연평도 포격사건? “후원금 두 배로 늘어” icon‘PD수첩’ 박소연, 구조동물 홍보·모금 이용 후 안락사 “후원금 줄어들면…” icon박소연, 무리한 합사로 죽은 동물도 있었다…“도망갈 수도 없어” icon‘불청’ 브루노 “연예계 사기로 귀국, 한국에 정이 안 떨어지더라” icon‘불타는청춘’ 강경헌, 브루노 “아줌마 안 같아” 발언에 시무룩 icon이의정-최민용, 김부용 투명인간 취급? 일대일 ‘데이트 모드’ icon브루노, 최민용 동생? 첫 대면에 “내가 막내”…강문영-박선영 소녀모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