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PD수첩’ 케어 박소연 대표, 시작은 연평도 포격사건? “후원금 두 배로 늘어”

박소연 대표의 시작점은 어디였을까.

25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는 케어 박소연 대표가 어떻게 유명세를 얻었는지에 대한 과정이 그려졌다.

사진=MBC

케어 박소연 대표는 검찰 출석 당시 “저는 20년 동물운동하는 기간 동안 제 안위를 위해서 살아오지 않았습니다 제 사익을 위해서 법을 어긴 적이 없습니다”라고 공언했다.

그가 언론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바로 2010년 11월 23일 발생한 연평도 포격사건. 박소연 대표는 당시 인터뷰를 시도하는 매체에 “동물사랑실천협회 대표 박소연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박소연 대표는 당시 고통스러워하는 강아지에게 마취 대신 소주를 먹여 안락사 시키는 사진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안락사를 시킬 마취제가 없어서”라는 박소연 대표의 말에 연평도의 참혹한 상황, 그리고 이런 현장에서 동물구호에 나선 그녀의 존재감이 세상에 드러난 것.

하지만 전문가는 “급성 알코올 중독이나 아님 손으로 질식시키는 그런 상황이잖아요 안락사라고 얘기할 수 없는 거죠”라고 말했다. 박소연 대표는 당시 연평도에서 나오며 주인들이 맡긴 반려견과 반려묘를 데리고 나왔다. “주민들이 원하실 경우에 다시 돌려 드리겠다”던 약속과 달리 이 중에는 안락사를 당한 고양이도 있었다.

그리고 연평도 이후 박소연 대표는 동물구호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케어의 전 직원은 엄청난 홍보를 했다며, 이후 케어의 후원금이 한달 사이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내의맛’ 송가인 부모님, 딸 방문에 민어+갈비찜 ‘보양식 파티’ icon고유진, 돌발성 난청으로 청력 40% 손실 “미칠 거 같았다” icon제이쓴♥홍현희, 주문도 1박 성공! 안방 내어준 주민에 “큰절 올리겠다” icon‘사람이좋다’ 플라워 고유진 “활동 뜸할 때 뮤지컬 제안, 푹 빠지게 됐다” icon감우성, 딸 아람이 못 알아봐…“아빠가 아픈데 참고있어” icon‘바람이분다’ 김하늘, 감우성 포기하라는 박효주에 “난 그렇게 못해” icon‘바람이분다’ 감우성 주치의, 김하늘에 “기다림이 알츠하이머 보호자의 삶” icon‘비디오스타’ 동지현 “홈쇼핑 저렴한 시기? 두 달만 기다려라” icon‘한밤’ 이의정, 15년 뇌종양 투병 “몸의 반이 마비상태였다” icon우리공화당, 천막 강제철거에 지지세력 결집…2배로 늘어난 규모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모친 김혜옥, 김사권 외도 알았다 ‘폭풍전야’ icon정헌율 익산시장, 다문화가족=잡종강세?…“띄워주려고” 해명에 논란 가중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동생 윤선우마저 외면 “가족이라는 게 수치스러워”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임신 통보에 실신 “김사권한테 확인해” icon오창석, 윤소이 아들 만났다…父子 상봉? 긴장감 최고조 icon‘태양의계절’ 윤소이, 최정우-이덕희 이혼…최성재 “나도 모르겠어” 혼란 icon‘태양의계절’ 최성재, 오창석 정체 모르고 접근 “때가 되면 만나겠지” icon조병규, '자연스럽게'로 첫 고정예능...전인화와 호흡(공식) icon‘PD수첩’ 박소연, 구조동물 홍보·모금 이용 후 안락사 “후원금 줄어들면…” icon박소연, 무리한 합사로 죽은 동물도 있었다…“도망갈 수도 없어” icon‘불청’ 브루노 “연예계 사기로 귀국, 한국에 정이 안 떨어지더라” icon‘불타는청춘’ 강경헌, 브루노 “아줌마 안 같아” 발언에 시무룩 icon이의정-최민용, 김부용 투명인간 취급? 일대일 ‘데이트 모드’ icon브루노, 최민용 동생? 첫 대면에 “내가 막내”…강문영-박선영 소녀모드 icon검찰,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30대 남성 ‘고의성 인정’…구속기소 icon'알라딘' 700만 돌파, 韓박스오피스 1위 유지...'토이스토리4' 2위 icon[오늘날씨] 전국 '흐리고 비'-낮 최고 33도...미세먼지 '보통' icon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과거 채무 논란 인정 "당시 해결...직접 사과드릴 것" icon위메프 '옷장속반값', 패션뷰티 선착순 40% 할인쿠폰 증정 icon이강인 러브콜 쇄도, 스페인 언론 "레반테 임대이적 유력...감독 직접 전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