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박소연, 무리한 합사로 죽은 동물도 있었다…“도망갈 수도 없어”

케어에서 숨을 거둔 동물들 중 견사에서 물려죽은 아이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는 박소연 대표의 참혹한 동물 관리 실태가 드러났다.

사진=MBC

박소연 대표는 단순 안락사를 떠나, 구조 동물들이 지내는 환경조차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호소 전 직원인 윤모씨는 “(견사를) 비웠냐 그래서 안 비웠다고 그러니까 쫓아왔더라고요 (박소연 대표가) 뒷덜미를 잡고 견사에다 던져서 던지다시피 해서 쳐 넣더라고요 합사를 시켜 칸을 비우더라고요”라고 말했다.

무슨 일들이 벌어지느냐는 물음에 윤씨는 “한 마리가 딱 공격하면 그 신호에 맞춰서, 그게 신호가 돼서 동시에 애들이 와서 무는데 양쪽에서 물리는 거예요 도망갈 수 없이”라고 참혹했던 기억을 전했다.

실제 견사에서 집단 공격으로 사망한 강아지가 발생했을 정도. 그렇다면 박소연 대표는 이런 상황이 범법이라는 걸 몰랐을까? 박소연 대표는 케어TV에서 개정된 동물보호법을 언급하며 동물을 혹서, 혹한 등의 환경에 방치해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상해를 입히는 행위, 또 다른 동물과 싸우게 하거나 도구를 사용하는 등 잔인한 방식으로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상해를 입히는 행위가 불법이라는 것을 본인의 입으로 직접 언급한 적이 있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PD수첩’ 박소연, 구조동물 홍보·모금 이용 후 안락사 “후원금 줄어들면…” icon‘PD수첩’ 케어 박소연 대표, 시작은 연평도 포격사건? “후원금 두 배로 늘어” icon‘아내의맛’ 송가인 부모님, 딸 방문에 민어+갈비찜 ‘보양식 파티’ icon고유진, 돌발성 난청으로 청력 40% 손실 “미칠 거 같았다” icon제이쓴♥홍현희, 주문도 1박 성공! 안방 내어준 주민에 “큰절 올리겠다” icon‘사람이좋다’ 플라워 고유진 “활동 뜸할 때 뮤지컬 제안, 푹 빠지게 됐다” icon감우성, 딸 아람이 못 알아봐…“아빠가 아픈데 참고있어” icon‘바람이분다’ 김하늘, 감우성 포기하라는 박효주에 “난 그렇게 못해” icon‘바람이분다’ 감우성 주치의, 김하늘에 “기다림이 알츠하이머 보호자의 삶” icon‘비디오스타’ 동지현 “홈쇼핑 저렴한 시기? 두 달만 기다려라” icon‘한밤’ 이의정, 15년 뇌종양 투병 “몸의 반이 마비상태였다” icon우리공화당, 천막 강제철거에 지지세력 결집…2배로 늘어난 규모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모친 김혜옥, 김사권 외도 알았다 ‘폭풍전야’ icon정헌율 익산시장, 다문화가족=잡종강세?…“띄워주려고” 해명에 논란 가중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동생 윤선우마저 외면 “가족이라는 게 수치스러워”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임신 통보에 실신 “김사권한테 확인해” icon오창석, 윤소이 아들 만났다…父子 상봉? 긴장감 최고조 icon‘불청’ 브루노 “연예계 사기로 귀국, 한국에 정이 안 떨어지더라” icon‘불타는청춘’ 강경헌, 브루노 “아줌마 안 같아” 발언에 시무룩 icon이의정-최민용, 김부용 투명인간 취급? 일대일 ‘데이트 모드’ icon브루노, 최민용 동생? 첫 대면에 “내가 막내”…강문영-박선영 소녀모드 icon검찰,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30대 남성 ‘고의성 인정’…구속기소 icon'알라딘' 700만 돌파, 韓박스오피스 1위 유지...'토이스토리4' 2위 icon[오늘날씨] 전국 '흐리고 비'-낮 최고 33도...미세먼지 '보통' icon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과거 채무 논란 인정 "당시 해결...직접 사과드릴 것" icon김호영, 공연 중단 선언...'라스' 활약 예고 기대감↑ icon위메프 '옷장속반값', 패션뷰티 선착순 40% 할인쿠폰 증정 icon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임효준, 훈련 중 '무방비' 후배 성추행 icon이강인 러브콜 쇄도, 스페인 언론 "레반테 임대이적 유력...감독 직접 전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