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저스티스’ 최진혁VS손현주, 엇갈린 욕망의 불꽃…강렬한 눈빛 경합

최진혁과 손현주의 긴장감을 높이는 2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7월 17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연출 조웅, 황승기/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

억울하게 죽은 동생의 복수를 위해 송회장의 손을 잡은 태경. 그리고 복수를 도와주고 원하는 바를 얻으려고 하는 송회장. 서로에게 필요한 관계지만 하지만 포스터에 포착된 태경과 송회장 사이에는 숨 막히는 긴장감이 감돈다. 태경을 지그시 내려다보는 송회장과 그를 올려다보는 태경의 날 선 눈빛에는 냉랭함까지 느껴져 두 사람의 비틀린 관계에 궁금증을 더한다.

시선을 사로잡는 ‘저스티스(Justice)’라는 드라마 제목은 사람이 지켜야 할 올바른 도리인 ‘정의’를 의미한다. 하지만 태경과 송회장은 그 ‘정의’ 대신 각자의 욕망을 선택했다. 

제작진은 “오늘(27일) 공개된 ‘저스티스’의 첫 포스터는 태경과 송회장 사이의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담아냈다. 날카롭게 부딪히는 눈빛은 두 사람의 복잡한 관계와 사건 등을 의미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더불어 “간단명료한 포스터지만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강한 임팩트가 느껴지는 이유는 최진혁과 손현주의 눈빛 연기에 있다.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를 느낄 수 있는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지난 2017년 네티즌들이 열광했던 장호 작가의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는 KBS ‘추적 60분’ 등 10여 년간 시사프로그램 교양 작가로 활약하다 드라마에 입문, ‘학교 2017’ 등을 집필한 정찬미 작가와 KBS 드라마 ‘한여름의 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조웅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황승기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단, 하나의 사랑’ 후속으로 오는 7월 17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 첫 방송된다.

사진=K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나혼자산다’ 식빵언니 김연경 등판, 이연희‧혜리‧박준형 등 역대급 운동회 icon‘구해줘2’ 김영민, 가짜능력 깨닫고 폭주!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icon‘골목식당’ 백종원, 원주 칼국수집 사장님 사연에 울컥…비밀솔루션 진행 icon‘라스’ 도티, 샌드박스 CCO 언급 ‘최고의 1분’…홍현희 美친 웃음활약 icon‘악플의 밤’ 송가인-홍자-박성연, 락플VS악플 쌍벽? 중장년 팬덤 존재감 입증 icon‘WWW’ 전혜진, 이다희 걸고 임수정에 빅딜 “내가 데려갈래” icon‘마리텔V2’ 송가인, 비녀-뒤꽃이 금손 대방출…애장품 경매까지 icon‘사자’ 박서준-안성기-우도환, 카리스마의 향연! 보도스틸 12종 공개 icon양현석, 경찰조사 끝내고 귀가…정마담·싸이 잇는 ‘성접대 의혹’ 세번째 소환 icon구하라, 日 복귀무대서 의상사고…방송사 “소동 후 첫 출연” 자막 논란 iconG마켓X헬로모바일, 아이폰8 리퍼비시 특가판매…6개월간 무상 A/S 제공 icon한국당 女당원,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장제원 “춤춘다고 여성 친화형 정당되나” icon박원순, 우리공화당 천막 철거과정 “시 관계자 쇠파이프에 골절” icon아이즈원, 日 오리콘 데일리 싱글랭킹 1위…하루만에 19만장 이상 판매고 icon[오늘날씨] 서울, 낮 최고 32도 ‘습하고 더운날씨’…장맛비 점차 그쳐 icon도티 "내 직함은 CCO, 도티님이라고 부른다"(라디오스타) icon홍현희 "남편 제이쓴과 예능 촬영 중 다퉈, 개그라고 교육 시켰다" icon도티 "굿즈만 몇 천종, 과자박스에도 캐릭터 삽입 '완판'" icon우주소녀 보나 "데뷔 1년차 휴대전화 몰래 개통, 13개 땅 파고 숨겨" iconBTS 슈가X헤이즈, 공동 프로듀싱! 믿고 듣는 역대급 콜라보 온다 icon대학생, 올여름 알바로 月 96만원 벌고 싶다...10명 중 9명 알바 계획有 icon‘해피투게더4’ 최자, 이동욱 먹방 동기? “나랑 놀다 사이즈도 비슷해져” icon'나랏말싸미' 송강호X박해일X전미선, '살인의 추억' 3인방 재회...명연기 기대↑ icon구직자 52%는 불공정 채용 경험有...'나이'·'학벌' 등 요인 icon‘봄밤’ 길해연, 임성언 가정폭력에 분노 “너 내 손에 죽어!” icon'엑시트', 올해 첫 IMAX 韓영화 개봉작...재난탈출 액션 사실감↑ icon하성운, 새벽 분위기 물씬...미니앨범 'BXXX' 두번째 티저 공개 icon디즈니 '라이온 킹', 도날드 글로버 연기는? 30초 심바 보이스 예고편 공개 icon브로드웨이 히트 '시티오브엔젤', '극중극' 1인 2역 포스터 大공개 icon송중기‧송혜교, 결혼 1년 2개월 만에 이혼절차 “원만한 마무리 희망” [공식] icon'존심양성' 저자는?...스타벅스, '스무고개 골든벨' 문제 눈길 icon'색조 맛집' 토니모리, 쇼킹립 200만개 판매 기념 '쇼킹세일'...최대66%↓ icon뉴트로 대세!...'기묘한 이야기3', 80년대 레전드 영화 오마주 icon송중기‧송혜교 측 “이혼 사유는 성격차이…추측성 댓글 자제” [공식]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