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SBS 스페셜' 서해5도 특별경비단· NLL 이야기, 이시언 내레이션 참여

‘SBS스페셜‘에서 연평도 북쪽 NLL과 그로 인해 생겨난 틈새에서 불법 조업을 하는 중국 어선들의 실태와 그들을 단속하는 서해5도 특별경비단 특수진압대원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30일 방송되는 ‘SBS스페셜‘은 분명 우리 바다지만 우리가 갈 수 없는 틈새에서 노략질하는 중국 어선의 실태와 그들을 쫓는 서해5도 특별경비단 소속 특수진압대원들의 이야기를 전하는 가운데 내레이션은 배우 이시언이 맡았다.

연평도가 NLL과는 불과 3.4㎞, 북한 섬인 석도와는 채 4㎞도 떨어져 있지 않다는 사실에 배우 이시언은 깜짝 놀랐다. 그리고 그 사이에 떠 있는 수십 척의 배가 우리 어선도 북한 어선도 아닌 중국 어선이라는 사실에도 놀라움을 표했다.

한반도의 바다 영토인데도 중국 어선이, 그것도 수십 척이 밤낮으로 떠서 조업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불법조업을 하며 우리 바다를 황폐화시키고 있는 그들을 우리는 왜 두고 볼 수밖에 없는 것인가?

지난 5월, 앞도 뒤도 분간이 되지 않는 그야 말로 깜깜한 암흑 바다에서 한 무리의 사람들이 마치 앞이 보이기라도 하듯 전속력으로 달렸다. '서해5도 특별경비단'은 어둠을 틈타 우리의 영토로 숨어들어 몰래 조업을 하던 불법 침입자, 그 일당을 검거한 것이다. 이들은 우리 바다에 불법으로 들어오는 외국 어선들을 단속하고 불법 어민들을 검거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연평도'라는 이름은 모두가 알고 있다. 두 번의 해전이 있었고, 한 번의 포격사건이 일어났었고 툭하면 뉴스에서 '서해 5도'와 NLL을 언급한다. 

내레이션을 맡은 이시언도 NLL 밑에 있다는 것, 그래서 군사적으로 중요하다는 것은 알고 있었다. 평화수역이니, 공동어로구역이니 하는 말도 들어봤단다. 하지만 정확한 위치는 가물거리고, 그곳이 왜 화약고처럼 늘 아슬아슬한지는 체감하기 어렵다고 했다.

연평도 북쪽 3.4㎞ 지점, 수십 척의 배가 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어선은 결코 갈 수가 없는 금단의 구역이다. 그 구역에 한두 척도 아니고 수십 척의 배들이 아예 진을 치고 산다. 밥도 해 먹고 이불도 털어서 늘어가며 밤낮으로 고기를 잡는다. 잡은 고기는 운반선을 통해 바로바로 육지로 이동시킨다.

배 두 척이 그물을 사이에 두고 바다를 훑어간다. 그 유명한 쌍끌이 어선이다. 물 말고는 빠져나가는 것이 없는 촘촘한 그물로 바다의 바닥까지 다 쓸어버린다. 치어 한 마리 빠져나갈 구멍이 없어 바다는 황폐화 되어버린다. 중국 불법 어선들은 우리가 NLL에 갈 수 없는 틈새를 이용해 그곳에서 버젓이 조업을 하는 것이다.

NLL은 남과 북 어느 쪽이라도 자칫 잘못 접근을 했다간 무력 충돌이 일어나는 곳이다. 그래서 한반도의 바다영토지만 한반도 사람은 감히 접근을 하지 않는 곳 즉, ‘북방한계선’을 경계로 둔 틈새 바다다.

낮 동안 NLL 바로 북쪽에서 조업하는 그들은 밤이 되면 슬쩍 남쪽으로 내려온다. 야음을 틈타 우리 바다의 물고기와 어패류를 휩쓴 다음 새벽이 밝으면 다시 NLL 북쪽으로 도망을 친다. 서해5도 특별경비단이 이들을 전속력으로 쫓지만, 그들은 NLL 그 선만 넘으면 안전하다는 것을 안다. NLL 주변만큼 노골적으로, 농락하듯 진을 치고 불법 조업을 하는 곳도 없다.

'SBS 스페셜' '틈의 바다'는 30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임수정-신민아, ‘연기력X캐릭터’ 역대급 텐션! 여신들의 반가운 귀환 icon법원, 이투스에 '스타강사' 삽자루 전속계약 위반으로 75억원 배상 판결 icon'1인가구 여성' 노린 범죄 또 발생...건물 외벽타고 2층 잠입 시도 iconJTBC, 7월 20일 방탄소년단 공연실황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 편성 icon카카오프렌즈, 오사카 츠타야 지점 내에 입점...한정판 어피치 판매 icon'7월은 엑소의 달!' 엑소, 솔로·유닛·콘서트까지 다채로운 활동 예고 icon이정은, 김혜자와 잊지못할 첫 만남은?…’대화의희열2’ 마지막 게스트 출격 icon‘아는형님’ 전현무X이수근, ‘뜻밖의Q’ 브로 재회! 말로 때리는 ‘환상의 호흡’ icon‘미우새’ 배정남X이성민, ‘보안관’ 태안 바닷가 MT…오픈카 등장? icon‘기묘한이야기3’ 호킨스에 여름이 돌아왔다! 주간 넷플릭스 4PICK icon‘나혼산’ 측 “최정훈 부친 사업체 논란 전 녹화…최대한 편집” [공식] icon‘그알’ 숙명여고 쌍둥이 사건, 처음이 아니다? 전직 교사 자녀 대부분 명문대 진학 icon엄태용, ‘지적장애 10대 성폭행’ 항소심에도 불복…“피해자가 먼저 원했다” icon1인가구 대세, 밥-취미 나누는 '소셜 다이닝' 3선 icon이정재, 치명적인 ‘으른남자’ 향기…미남 본좌의 카리스마 icon‘나혼자산다’ 화사X성훈, 자존심을 건 먹방 경쟁…새로운 다크호스 누구? icon'반도' 강동원·이정현·이레 등 캐스팅 확정...'부산행' 그후 4년(공식) icon하림, 에어프라이어·전자렌지 이용한 '이색 닭고기 레시피' 제안 icon[현장] '미스사이공' 주역 김수하, ‘스웨그에이지’ "한국 공연 영광이다" icon이랜드몰 스파오 오세일, 오늘(28일) 오후 8시까지 '최대 80% 할인' icon[3PICK 리뷰] '스파이더맨: 파프롬홈' 소년→슈퍼히어로! 모든 게 성장한 피터 파커 icon홍상수 감독, 이혼소송 항소 포기 "사회적 여건 갖춰지면 다시"(ft.김민희) icon정국·찬열·김동완까지, 사생팬의 '도 넘은 팬심'에 몸살...뻔뻔한 메시지까지 icon[현장] '조선 수액' 물씬 ‘스웨그에이지’, 한국 창작뮤지컬 새 지평 열까(종합) icon국회 84일만에 사실상 정상화...한국당 상임위 복귀 icon박항서 감독, 베트남과 재계약? "서둘지 않을 것...협상 방향 중요" icon文대통령-트럼프, 내일(29일) 나란히 한국行...30일 정상회담 icon'외부자들' 트럼프 방한, 한반도 평화 결정지을 '운명의 주' icon'횡령 도피' 정태수 아들 정한근, 11년만에 재판 재개?...검찰 요청 iconMnet 측 "'프로듀스X' 데뷔조, 매니지먼트 스윙엔터테인먼트와 긍정 협의 중"(공식) icon‘사랑을 싣고’ 이정길 “어머니, 6‧25전쟁 1‧4후퇴 속에서 홀로 생계 책임져” icon이정길 친구 임동진, 목사+배우 동시에 “예술 열정에 산다” icon홍자, '악플의밤'서 악플낭송 "저주악플? 개인의 좋고 싫음 있으니 인정" icon송가인, "기계같다는 악플, 잘하니까 나오는 것 같다"(악플의밤)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김사권 뻔뻔함에 기함 “아이 포기 못 하겠다” icon에어팟3 하반기 출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