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박항서 감독, 베트남과 재계약? "서둘지 않을 것...협상 방향 중요"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재계약 문제를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8일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와 재계약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연합뉴스를 통해 “재계약과 관련해 추측성 기사가 쏟아지고 있으며 그게 또 한국으로 전해지고 있다”며 “재계약을 서둘러야 할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 다만 베트남 축구협회와 협상의 방향을 어떻게 잡을지만 논의만 했다. 한 번 만나서 될 일이 아니다”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 A대표팀과 U-23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았다. 그의 계약 기간은 2020년 1월까지다. 계약 종료 3개월 전인 10월까지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협회가 연장 여부에 대해 결정하기로 해 사실상 잔여기간은 4개월가량 남았다.

박항서 감독은 A대표팀을 이끌고 2018 스즈키컵 우승, 2019 아시안컵 8강에 이어 U-23 대표팀에서는 2018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신화를 달성했다. 이에 베트남 축구협회가 재계약에 더 급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이에 베트남 언론들은 베트남 축구협회가 기존의 박항서 감독 연봉 24만 달러(약 2억8400만원)에서 48만∼60만달러(약 5억6700만원∼7억900만원)를 제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대리인에게 ‘금액을 이야기하는 것은 이르다. 앞으로 협상의 방향을 어떻게 잡느냐가 더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전했다”며 “추측성 기사에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 협상에서 중요한 내용이 나오면 대리인을 통해 밝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국회 84일만에 사실상 정상화...한국당 상임위 복귀 icon홍상수 감독, 이혼소송 항소 포기 "사회적 여건 갖춰지면 다시"(ft.김민희) icon정국·찬열·김동완까지, 사생팬의 '도 넘은 팬심'에 몸살...뻔뻔한 메시지까지 icon[3PICK 리뷰] '스파이더맨: 파프롬홈' 소년→슈퍼히어로! 모든 게 성장한 피터 파커 icon이랜드몰 스파오 오세일, 오늘(28일) 오후 8시까지 '최대 80% 할인' icon[현장] '미스사이공' 주역 김수하, ‘스웨그에이지’ "한국 공연 영광이다" icon'SBS 스페셜' 서해5도 특별경비단· NLL 이야기, 이시언 내레이션 참여 icon임수정-신민아, ‘연기력X캐릭터’ 역대급 텐션! 여신들의 반가운 귀환 icon[현장] '조선 수액' 물씬 ‘스웨그에이지’, 한국 창작뮤지컬 새 지평 열까(종합) icon법원, 이투스에 '스타강사' 삽자루 전속계약 위반으로 75억원 배상 판결 icon'1인가구 여성' 노린 범죄 또 발생...건물 외벽타고 2층 잠입 시도 iconJTBC, 7월 20일 방탄소년단 공연실황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 편성 icon카카오프렌즈, 오사카 츠타야 지점 내에 입점...한정판 어피치 판매 icon[현장]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박찬민 작가 '현실고발' 동시대성 담았다 icon文대통령-트럼프, 내일(29일) 나란히 한국行...30일 정상회담 icon'외부자들' 트럼프 방한, 한반도 평화 결정지을 '운명의 주' icon'횡령 도피' 정태수 아들 정한근, 11년만에 재판 재개?...검찰 요청 iconMnet 측 "'프로듀스X' 데뷔조, 매니지먼트 스윙엔터테인먼트와 긍정 협의 중"(공식) icon‘사랑을 싣고’ 이정길 “어머니, 6‧25전쟁 1‧4후퇴 속에서 홀로 생계 책임져” icon이정길 친구 임동진, 목사+배우 동시에 “예술 열정에 산다” icon홍자, '악플의밤'서 악플낭송 "저주악플? 개인의 좋고 싫음 있으니 인정" icon송가인, "기계같다는 악플, 잘하니까 나오는 것 같다"(악플의밤)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최성재 출생의 비밀 알게되나…최정우 독대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김사권 뻔뻔함에 기함 “아이 포기 못 하겠다” icon에어팟3 하반기 출시?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도발 “네 아이 내가 키워도 될까?” icon홍자 "본명은 박지민, 순수한 느낌 위해 일부러 촌스럽게 지었다"(악플의밤) icon'악플의 밤' 설리 "본명 최진리 기독교적, 한 기자가 설리로 최초보도" icon박성연 "홍진영 닮은꼴 성형? 얻어걸린 것 뿐" 해명 icon‘궁금한이야기Y’ 신림동 강간미수 유사사건 多, 스토커 방지법 부재에 처벌도 힘들어 icon'강식당2' 백종원, 강호동의 '청결' 구호에 "혼자만 생각해" 이수근 '미소' icon‘궁금한이야기Y’ 아버지가 남긴 음성파일,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극단적 선택? icon'니가 비비바락 국수' 백종원표 新메뉴에 은지원 "회냉면 같다"(강식당2)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