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지원, 송중기에 거짓말 들통..."내가 아사신 직계인 것 같다"

김지원이 송중기(사야)에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사야(송중기)가 탄야(김지원)의 거짓말을 눈치채고 분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야는 "나는 모르고 너와 아버지(타곤/장동건)는 알고 난 모르는게 있다"며 "아버지는 널 만나고 생각을 바꿨다. 내가 널 다 믿은 것 같아. 날 속여넘긴 것 같아. 날 들이받고 그 난리를 쳤던 이야기. 내 앞에서 무릎꿇고 주인님이라고 했지. 근데 넌 날 이용했구나"며 탄야를 다그쳤다. 

또 사야는 "내가 널 바라니까 네가 살아있는거야. 근데 왜 왜 날 속였지? 왜그랬어?"라고 탄야의 목숨이 자신의 손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탄야는 "그래야 알수 있다면서"라며 사야의 손을 쳐냈다. 이어 "네가 그랬잖아. 어느 자리까지 올라가지 않으면 도저히 알 수 없다고. 힘을 가져보지 않으면 우리가 그렇게 당했는지, 은섬(송중기)이가 죽어야만 했는지 알수 없다며. 그래서 널 이용해서 힘을 가지려고 했다. 근데 후회한다. 다 엉망이 되어가는 것 같다. 그래서 후회해"라고 실토했다.

하지만 사야는 뭘 후회하냐고 소리쳤다. 탄야는 "네 얼굴 볼때마다... 널 만나지 말았어야 해"라고 답했지만 사야는 아버지와 탄야만의 비밀을 재차 물었다.

탄야는 "난 와한의 씨족 어머니 후계자고 흰늑대 할머니가 아사신인가봐. 내가 아사신의 직계인것 같다"고 했다. 사야는 "네가 아사론을 대체할 사람이라고?"라며 놀랐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엄청난 진전" vs "사진촬영 기회"…지구촌 관심 속 엇갈린 평가 icon'미우새' 김범수, 토니와 동갑...홍진영母 "홍선영이 너무 좋아해" icon'아스달연대기' 사야(송중기), 김지원 꿈 이야기에 "이제 너한테 말할래" icon트럼프 DMZ 방문·김정은과 판문점 회담...외신도 실시간 보도 "역사적인 일" icon벤틀리, 자기부상열차타고 바닷가行...새똥 맞았다 "운수 좋은 날?" icon엘라 그로스, 성 상품화 논란에 배스킨라빈스31 광고삭제 후 공식사과 icon'슈퍼맨' 황광희, 건후 돌 거부하자 건무룩...나은 "삼촌 돌이잖아" icon'미미' 소율, 딸 잼잼 위해 엘사변신...특별한 생일파티(슈퍼맨이돌아왔다) icon'슈퍼맨이돌아왔다' 이동국, 봉지귀신 변신...이시안 "다 보였다" icon트럼프, 오산기지서 美 장병들 격려...폼페이오·이방카 단상으로 icon트럼프 대통령 "폼페이오 주도로 비건과 2~3주내 특별팀 구성" icon트럼프 "김정은 백악관 초청 언제든 만나고 싶다면...의향있다" icon문재인 "트럼프 제안으로 김정은과 역사적 만남, 큰 희망 안겼다" icon김정은, 트럼프·문재인과 회담 후 미소 지으며 등장 "전설적인 날" icon송강호, 전미선 빈소 첫 조문...봉준호·정유미·윤세아 등 줄이어 icon文대통령·트럼프, 오울렛 초소 방문...판문점 이동해 김정은과 곧 만나 icon‘아스달 연대기’ 장동건X김지원, 최고권력자 향한 경쟁 속 '비밀접선' icon‘집사부일체’ 육성재, 전생체험…최면술사는 베르나르 베르베르 icon文대통령 “정전선언 66년만에 판문점서 北美 만나”...'DMZ 3자회동' 성사 icon이성민, '미운우리새끼' 두번째 출연에...카메라 향해 '모벤저스'에 인사 icon'아스달연대기' 뇌안탈 닉쿤, 박해준과 만남...고보결-김지원 만났다 icon포그바, 김종국 직업 묻자 "헬스보이?"(미운우리새끼) icon'보안괌' 팀, 배정남 해외 아닌 낚시행에 서운함 폭발 '배정남 사죄' icon폴 포그바, 박지성+태권도+김치전으로 韓애정 (미우새) icon김혜은·김성균·김종수 등 '보안관'팀, 만리포 해수욕장 깡통기차에 헛웃음 icon파주 대나무중정하우스, 3대가 함께살 자연친화적 집..매매가는 5억 5천 icon'알라딘', 800만 돌파+박스오피스 1위...외화 韓극장가 점령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