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불타는 청춘’ 브루노, 임재욱 몰카 대성공...재욱 진땀 뻘뻘 ‘최고의 1분’

‘불청’ 여름 스페셜에서 브루노가 몰래 온 손님 임재욱에게 ‘몰래카메라’를 성공시키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2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은 1부 4.7% 2부 6.8%(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8.5%, 2049 시청률 3.1%로, 화요 예능 1위를 기록했다.

지난주 방송에서 16년 만에 한국 복귀로 화제를 모은 브루노는 청춘들과 완벽히 적응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청춘들은 브루노에게 열무비빔밥, 비빔국수, 미역국으로 맛있는 한끼를 준비했다. 이에 최성국은 한국 시청자들에게 정식 인사를 하면 좋겠다고 하자 브루노는 한국어, 독일어, 영어 3개 국어 버전으로 인사를 건넸다.

이어 브루노와 함께 설거지를 할 당번을 정하기 위한 게임이 시작됐다. 가위바위보를 통해 진 사람은 우산으로 수비를, 이긴 사람은 바가지로 물뿌리기 공격을 하는 ‘물따귀’ 게임이었다. 브루노와 최성국이 게임을 하게 되자 최성국은 "아까 보쳉이 좋다고 했는데 실은 브루노가 더 좋았다"며 약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에 브루노는 성국에게 시원하게 물따귀 복수를 선사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최성국은 브루노의 주요 부위에 물을 뿌렸고, 당황한 브루노는 "형 일부러 그러시는 것 같다" “"16년 만에 왔는데 이런 걸 시킨다"며 즐거워했다. 여기에 지나가던 새까지 브루노 옷에 똥을 싸고 날아가 “불청 녹화 중 처음 있는 일”이라며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설거지 당번으로 뽑인 김부용은 브루노와 요식업, LA 경험 등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급친해졌다. 이에 구본승이 “파트너만 그땐 보쳉이었는데, 지금은 부쳉”이라며 애칭을 지어주었다. 순천 재래시장에 장을 보러 가서도 브루노가 시장 아주머니와 친화력을 발휘하며 서비스를 얻자 부용은 “얘가 시장에 오니까 사네”라며 흡족해 했다.

브루노가 독일에 있을 때 직접 만두를 빚어 먹었다며 사진까지 보여주자 부용은 “너 형하고 같이 식당하자!” “둘이 만두가게 하나 하면 되겠네”라며 동업을 제안하며 친분을 쌓았다.

한편 포지션의 임재욱이 아이스크림 100개를 든 거대한 아이스박스를 들고 ‘몰래 온 손님’으로 등장했다. 이미 재욱이 오는 걸 제작진에게 들은 청춘들은 브루노가 한국어를 못하는 설정으로 깜짝 몰래카메라를 설계했다. 이걸 전혀 모르던 임재욱은 외국인 새 친구를 보자마자 급당황하며 1보 후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장면은 이날 8.5%까지 최고 시청률이 치솟으며 몰래카메라에 대한 기대감을 안겨줬다.

이에 최성국이 “우리 이름은 아무도 모르는데, 브루노가 네 노래를 안다”고 바람을 넣자 걸려들은 임재욱은 “내 노래를 알아?”라며 깜짝 놀랐다. 브루노 역시 헐리우드 리액션과 깜쪽 같은 연기로 재욱의 팬임을 자처했다. 성국은 몰카 2단계로 두 사람을 한 방에 감금(?)해 놓고 대화를 이어가게 했다. 재욱은 콩글리쉬로 대화하며 안절부절 진땀을 흘렸다. 이어 ‘밥먹으러 나오라’는 말에 브루노가 “알았어”라고 대답하자 재욱은 “한국말 하잖아?!”라며 그제서야 알아채 폭소를 안겨줬다. 여름 MT 다음 이야기는 오는 9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서준X우도환X안성기 ‘사자’, 판타지 관람포인트 4 icon이승우 열애설, 같은 바닷가 배경으로 뜻밖의 '럽스타그램' 들통났나 icon‘지정생존자’ 지진희, 전쟁위기 한반도 ‘데이터’로 구해...2회만에 시청률 5.4% icon여름철 최악의 알바 2위 ‘택배 상하차’...1위는 icon우창범 VS BJ열매 폭로전, BJ케이·갓세븐 마크 강제소환...'그알'까지 등장 icon하반기 공공기관 채용문 열렸다...승부처 ‘9월’ icon'8일 컴백' 하성운, 타이틀곡 'BLUE' 뮤비 첫 티저...파워풀 보컬 눈길 icon아이즈원, 日가요계 뒤흔들었다...오리콘 이어 빌보드 재팬까지 1위 icon[오늘날씨] 낮 기온 최고 33도, 제주는 장맛비...미세먼지는 보통 icon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소셜 50' 133번째-103주 연속 1위! ‘빌보드 200’ 52위 icon'라스' 오세훈 "이강인 도움 후 생색" VS 팀원들 오세훈 이중성 폭로 icon뉴이스트 아론,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제이크 질렌할과 인터뷰어 변신 icon김소현, 1년전 소원 성취...첫앨범 공개&日 팬미팅 성료 icon'아내의맛' 새 가족 맞이 송가인·정준호♥이하정 부부, 의함소원♥진화 부부 금전갈등 icon차은우, 신세경의 '절필 디스'에 말잇못 "복수할거야"(신입사관구해령) iconGS25, 보양식 장어덮밥 도시락·삼계탕으로 2050세대 사로잡다 icon'비의 여신' 윤하, '비가 내리는 날에는'으로 음원차트 1위 '新 장마송' icon토트넘, 리옹서 은돔벨레 영입...계약 6년-6000만유로 icon슈퍼주니어, 亞 최초 사우디 아라비아서 단독 콘서트 개최 '15년차 저력과시' icon‘검블유’ 후반부 관전포인트 셋...임수정♥장기용 로맨스부터 포털전쟁까지 icon4일 티몬 사은품데이, 벽걸이 에어컨 구매시 바디마사기 증정·1+1 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