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나랏말싸미' 저작권 논란, 제작사-출판사 합의 무산...법원 판단 궁금증↑

‘나랏말싸미’ 저작권 논란이 법원의 결과를 기다리게 됐다.

사진='나랏말싸미' 포스터

5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60부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인 영화 ‘나랏말싸미’의 상영을 금지해 달라는 도서출판 나녹 측의 가처분 신청에 대한 첫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도서출판 나녹은 영화 제작사와 감독이 출판사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저작권을 보유한 책 ‘훈민정음의 길-혜각존자 신미평전’의 내용을 토대로 영화를 만들었다며 제작사인 영화사 두둥, 조철현 감독, 배급사인 메가박스중앙 등을 상대로 영화 상영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었다. 이에 대해 영화사 두둥 측은 훈민정음 창제 과정에서 박해일이 연기한 신미 스님이 관여했다는 건 ‘신미평전’ 출간 이전부터 제기된 역사적 해석이라며 ‘신미평전’이 ‘나랏말싸미 원저작물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날 재판에서 양측은 영화의 엔딩 크레딧에 ’나녹출판사‘라는 명칭이 들어갈지를 두고 논쟁을 벌였다. ’신미평전‘ 저자 박해진 작가는 제작사와 자문 계약을 맺은 만큼 ’자문 박해진‘으로 이름이 엔딩 크레딧에 올라간다. 재판부는 나녹과 영화사 두둥의 조정을 권유했지만 재판에 참석한 오승현 두둥 대표와 조철현 감독은 “법원의 정확한 판단을 받지 않으면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비판, 노이즈마케팅을 의도했다는 비판을 계속 받을 것”이라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또한 박 작가의 책을 참고한 것은 맞지만 원안은 오히려 따로 있고 시나리오 자체는 조 감독의 창작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피고 측은 배우 故전미선의 발인 날 소송 내용을 받았다며 이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나녹 측은 “내용 증명을 보내고 부존재 확인 소송을 낸 것을 확인하고 다시 가처분신청을 내고 송달되는 과정에서 우연히 겹친 것”이라고 해명했다.

재판부는 심문을 종결하고 합의를 거쳐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첼시' 램파드 vs '맨유' 솔샤르, EPL 레전드→감독 대결 빅뱅 icon폭염-장마 시즌 뷰티 키워드 '#롱래스팅', 유지법+추천템 PICK3 icon휴가 고민 "그만!"...가족나들이 명소 서울 근교 계곡 추천 4PICK icon잠원동 건물 붕괴 사고, 블랙박스 영상 공개...외벽 잔해 도로변 덮쳐 icon'코리아오픈' 전지희, 대만 청이칭 제압 '8강行'...세계3위 딩닝과 대결 icon몰트 마스터들 도전과 열정! 레드락, 새 브랜드 캠페인 영상공개 icon한글♥ 열풍!...유통가, 실생활 속 순우리말 제품 icon'암흑 데이트'로 인연 찾는다?...신촌 이색 카페 '눈탱이 감탱이' icon슬링백·힙색...여름휴가지 필수템 ‘액세서리 백’ 3종 제안 icon'기방도령' 김동영X강승현X신은수, 신스틸러 특급 군단 활약 기대↑ icon‘개그콘서트’ 오나미-정명훈, 비밀연애 중 과감한 애정행각? 커플 퍼포먼스까지 icon홍윤화 “을~마나 맛있게요?” 먹방 최적화 예능인 ‘뭐든지프렌즈’ 출격 iconD-DAY,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으른' 위한 '치명美' 관전포인트 공개 icon첫 연기도전 옹성우부터 이지은·차은우까지, '연기돌' 7월 안방 라인업 icon지컷X로스트인, 패션브랜드-매거진 이색 콜라보...10종 티셔츠 출시 icon조진웅 측, '경관의 피' 출연? "제안받고 검토"...최우식 "확인중" icon고유정 변호인단, 사임계 제출 "심리적 압박 커...진실 밝히지 못해 아쉽다" icon학교 비정규직 '급식파업', 오늘(5일) 종료→8일 현장 복귀 icon'아는 형님', 첫 수학여행에 '설렘♥'...이상의집+통인시장 서촌 코스 돌아봐 icon룰라 김지현 “부모님과 떨어져 살아…주워온 자식인 줄 알았다” icon목동 아닌 신정동 상가서 화재…연기에 놀라 300여명 대피 icon현아, 입술 논란에 "오버립 크게 그린 것도 나, 매번 다른것 좋아" icon'악플의 밤' 김승현 "설리 속옷관련 대응법 멋있더라" icon룰라 김지현, 25년만에 언니와 상봉 “연락 못한 이유? 연예인이라 바쁠까봐” icon전진 "신화 세미 누드집, 흑역사 아냐...저를 일으키는 존재"(악플의밤) icon김승현 "차은우와 비교 망언, 함께 촬영하며 과거 생각났다"(악플의밤)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이혼도 못 했는데? 이채영 가족과 상견례 추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zakdnf 2019-07-05 18:02:25

    애초에 소설이 아니라 사료를 모아서 해설한 책이 창작 스토리에 원작이니 뭐니 하는게 말이여 방구여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