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아는 형님', 첫 수학여행에 '설렘♥'...'이상의집+통인시장' 서촌 코스 관광

형님들이 개교 이래 첫 번째 수학여행을 떠났다.

오는 6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첫 수학여행을 떠난 형님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서울 일대에서 진행된 ‘형님학교 수학여행’ 편 녹화에서 형님들은 개교 4년만에 펼쳐진 수학여행에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강호동은 아내의 사랑이 듬뿍 담긴 도시락을 공개하며 고마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상민은 가방 속에서 각종 '핫 아이템'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형님들은 각자가 싸온 간식을 나눠 먹으며 설레는 수학여행을 시작했다.

이날 형님들은 ‘날개’, ‘오감도’의 작가인 이상의 문학 세계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수학여행 첫 번째 코스로 ‘이상의 집’을 찾아 해설가와 함께 야외 수업을 시작했다. 이때 김희철은 해설가의 질문에 막힘없이 대답해 의외의 '문학 우등생' 자질을 뽐냈다.

이어 형님들은 서촌 명물인 통인시장에 들러 엽전 도시락을 먹고 황학정에서 국궁을 배우는 등 서울의 다채로운 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유구한 역사가 담긴 진관사로 이동해 독립 운동의 증거인 태극기를 직접 보며 뭉클한 감동을 느끼기도 했다.

형님들은 장소를 옮길 때마다 "서울에 이런 곳이 있었나"라며 감탄사를 연발했고 문학, 역사, 전통문화를 넘나들며 서울의 새로운 매력을 알아가는 색다른 시간을 보냈다. 진짜 고등학생들처럼 유쾌하고 즐겁게 수학여행을 이어가며 의미있는 추억을 만들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학교 비정규직 '급식파업', 오늘(5일) 종료→8일 현장 복귀 icon고유정 변호인단, 사임계 제출 "심리적 압박 커...진실 밝히지 못해 아쉽다" icon조진웅 측, '경관의 피' 출연? "제안받고 검토"...최우식 "확인중" icon테네시 윌리엄스 희곡 '여름과 연기', 마포아트센터서 무료 공연 icon'나랏말싸미' 저작권 논란, 제작사-출판사 합의 무산...법원 판단 궁금증↑ icon지컷X로스트인, 패션브랜드-매거진 이색 콜라보...10종 티셔츠 출시 icon'첼시' 램파드 vs '맨유' 솔샤르, EPL 레전드→감독 대결 빅뱅 icon폭염-장마 시즌 뷰티 키워드 '#롱래스팅', 유지법+추천템 PICK3 icon휴가 고민 "그만!"...가족나들이 명소 서울 근교 계곡 추천 4PICK icon잠원동 건물 붕괴 사고, 블랙박스 영상 공개...외벽 잔해 도로변 덮쳐 icon'코리아오픈' 전지희, 대만 청이칭 제압 '8강行'...세계3위 딩닝과 대결 icon'암흑 데이트'로 인연 찾는다?...신촌 이색 카페 '눈탱이 감탱이' icon룰라 김지현 “부모님과 떨어져 살아…주워온 자식인 줄 알았다” icon목동 아닌 신정동 상가서 화재…연기에 놀라 300여명 대피 icon현아, 입술 논란에 "오버립 크게 그린 것도 나, 매번 다른것 좋아" icon'악플의 밤' 김승현 "설리 속옷관련 대응법 멋있더라" icon룰라 김지현, 25년만에 언니와 상봉 “연락 못한 이유? 연예인이라 바쁠까봐” icon전진 "신화 세미 누드집, 흑역사 아냐...저를 일으키는 존재"(악플의밤) icon김승현 "차은우와 비교 망언, 함께 촬영하며 과거 생각났다"(악플의밤)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이혼도 못 했는데? 이채영 가족과 상견례 추진 icon‘여름아부탁해’ 윤선우, 이영은에 “가끔 식사하러 오는 것도 안 될까요?” icon'악플의밤' 전진 "에릭 부인 나혜미, 신화에 삼계탕 조공 부럽다" icon큐브 측 "펜타곤 연안,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중단, 7월 8인조 체제"(공식) icon‘궁금한이야기Y’ 유목사, 종교공동체 성폭행 피해자 “당연한건 줄 알았다” icon도경완, 8년 진행 '2TV 생생정보' 하차 "아빠로 살고싶어 떠난다" icon‘궁금한이야기Y’ 불로초 발견한 윤박사? 노스트라다무스 메시아 주장까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