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학교 비정규직 '급식파업', 오늘(5일) 종료→8일 현장 복귀

급식파업이 종료되고 모두 학교로 돌아간다.  

사진=연합뉴스

5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사흘간 총파업을 끝내고 월요일인 8일부터 학교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실한 교섭으로 처우와 임금체계 개선에 노력하겠다는 교육당국의 약속을 믿어보려 한다”며 “오늘 이후 파업을 중단하고 다음주 월요일부터 학교현장으로 돌아간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교육당국에 9∼10일 진행될 교섭에 공정임금제 실시 대책을 마련해 올 것을 촉구하면서 교육감들도 11일 전국시도교육감총회에서 학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대책을 논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연대회의는 이번 파업 때 문재인 정부 임기 내 공정임금(9급 공무원 80% 수준) 달성과 초중등교육법상 교직원에 교육공무직을 포함할 것 등을 요구했다.

박금자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위원장은 “교육당국이 불성실하게 교섭에 임하거나 교섭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2차 파업에 나서 모든 학교를 멈춰세우겠다”고 경고했다. 연대회의는 2차 파업 실행 여부 결정시 교육당국과 임금협상 상황뿐 아니라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등 전체적인 노동정세와 정부의 공공부문 대책,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파업은 3일부터 5일까지, 교육부 집계 결과 연인원 5만2000여명이 참여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파업 중 최대규모, 최장기간으로 진행됐다. 연대회의는 교육부 집계는 교육행정정보시스템(나이스)에 ’파업‘으로 표기한 인원 기준인 만큼 실제 파업참여 연인원은 약 10만명이라고 주장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고유정 변호인단, 사임계 제출 "심리적 압박 커...진실 밝히지 못해 아쉽다" icon조진웅 측, '경관의 피' 출연? "제안받고 검토"...최우식 "확인중" icon테네시 윌리엄스 희곡 '여름과 연기', 마포아트센터서 무료 공연 icon'나랏말싸미' 저작권 논란, 제작사-출판사 합의 무산...법원 판단 궁금증↑ icon지컷X로스트인, 패션브랜드-매거진 이색 콜라보...10종 티셔츠 출시 icon'첼시' 램파드 vs '맨유' 솔샤르, EPL 레전드→감독 대결 빅뱅 icon폭염-장마 시즌 뷰티 키워드 '#롱래스팅', 유지법+추천템 PICK3 icon휴가 고민 "그만!"...가족나들이 명소 서울 근교 계곡 추천 4PICK icon잠원동 건물 붕괴 사고, 블랙박스 영상 공개...외벽 잔해 도로변 덮쳐 icon'코리아오픈' 전지희, 대만 청이칭 제압 '8강行'...세계3위 딩닝과 대결 icon몰트 마스터들 도전과 열정! 레드락, 새 브랜드 캠페인 영상공개 icon한글♥ 열풍!...유통가, 실생활 속 순우리말 제품 icon'암흑 데이트'로 인연 찾는다?...신촌 이색 카페 '눈탱이 감탱이' icon첫 연기도전 옹성우부터 이지은·차은우까지, '연기돌' 7월 안방 라인업 icon'아는 형님', 첫 수학여행에 '설렘♥'...이상의집+통인시장 서촌 코스 돌아봐 icon룰라 김지현 “부모님과 떨어져 살아…주워온 자식인 줄 알았다” icon목동 아닌 신정동 상가서 화재…연기에 놀라 300여명 대피 icon현아, 입술 논란에 "오버립 크게 그린 것도 나, 매번 다른것 좋아" icon'악플의 밤' 김승현 "설리 속옷관련 대응법 멋있더라" icon룰라 김지현, 25년만에 언니와 상봉 “연락 못한 이유? 연예인이라 바쁠까봐” icon전진 "신화 세미 누드집, 흑역사 아냐...저를 일으키는 존재"(악플의밤) icon김승현 "차은우와 비교 망언, 함께 촬영하며 과거 생각났다"(악플의밤)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이혼도 못 했는데? 이채영 가족과 상견례 추진 icon‘여름아부탁해’ 윤선우, 이영은에 “가끔 식사하러 오는 것도 안 될까요?” icon'악플의밤' 전진 "에릭 부인 나혜미, 신화에 삼계탕 조공 부럽다" icon큐브 측 "펜타곤 연안,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중단, 7월 8인조 체제"(공식) icon‘궁금한이야기Y’ 유목사, 종교공동체 성폭행 피해자 “당연한건 줄 알았다” icon도경완, 8년 진행 '2TV 생생정보' 하차 "아빠로 살고싶어 떠난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