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목동 아닌 신정동 상가서 화재…연기에 놀라 300여명 대피

목동이 아닌 신정동에서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5일 오후 6시께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 위치한 11층짜리 상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해당 건물 1층 외벽에서 불이 나 20여분 만에 꺼졌지만, 한때 외장재를 타고 윗층까지 옮겨 붙으며 거센 불길가 짙은 연기가 발생했다.

이에 연기를 보고 놀란 상가 이용객 300여명이 대피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다행히 불이 건물 내부로는 번지지 않아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가 발생한 건물은 지하 1~2층에 수영장, 지상 1층에 커피 전문점, 2~12층에 학원이 자리하고 있다.

현재 소방당국은 건물 1층 외부의 에어컨 실외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룰라 김지현 “부모님과 떨어져 살아…주워온 자식인 줄 알았다” icon긴팔이어도 시원! 아이더, 여름철 다용도 ‘아이스 자켓’ 선봬 icon편안한 여행 위한 ‘트래블룩’ 남녀 코디법...공항부터 현지까지 icon닥나무·시어서커...빈폴, 시원한 소재로 무더위 퇴치 icon포에버리빙, 공식 온라인몰 오픈 기념 프로모션...알로에제품 증정 icon학교 비정규직 '급식파업', 오늘(5일) 종료→8일 현장 복귀 icon'아는 형님', 첫 수학여행에 '설렘♥'...'이상의집+통인시장' 서촌 코스 관광 icon고유정 변호인단, 사임계 제출 "심리적 압박 커...진실 밝히지 못해 아쉽다" icon조진웅-최우식 측, '경관의 피' 출연? "제안받고 검토중" icon테네시 윌리엄스 희곡 '여름과 연기', 마포아트센터서 무료 공연 icon'나랏말싸미' 저작권 논란, 제작사-출판사 합의 무산...법원 판단 궁금증↑ icon지컷X로스트인, 패션브랜드-매거진 이색 콜라보...10종 티셔츠 출시 icon'첼시' 램파드 vs '맨유' 솔샤르, EPL 레전드→감독 대결 빅뱅 icon폭염-장마 시즌 뷰티 키워드 '#롱래스팅', 유지법+추천템 PICK3 icon휴가 고민 "그만!"...가족나들이 명소 서울 근교 계곡 추천 4PICK icon잠원동 건물 붕괴 사고, 블랙박스 영상 공개...외벽 잔해 도로변 덮쳐 icon'코리아오픈' 전지희, 대만 청이칭 제압 '8강行'...세계3위 딩닝과 대결 icon'암흑 데이트'로 인연 찾는다?...신촌 이색 카페 '눈탱이 감탱이' icon현아, 입술 논란에 "오버립 크게 그린 것도 나, 매번 다른것 좋아" icon'악플의 밤' 김승현 "설리 속옷관련 대응법 멋있더라" icon룰라 김지현, 25년만에 언니와 상봉 “연락 못한 이유? 연예인이라 바쁠까봐” icon전진 "신화 세미 누드집, 흑역사 아냐...저를 일으키는 존재"(악플의밤) icon김승현 "차은우와 비교 망언, 함께 촬영하며 과거 생각났다"(악플의밤)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이혼도 못 했는데? 이채영 가족과 상견례 추진 icon‘여름아부탁해’ 윤선우, 이영은에 “가끔 식사하러 오는 것도 안 될까요?” icon'악플의밤' 전진 "에릭 부인 나혜미, 신화에 삼계탕 조공 부럽다" icon큐브 측 "펜타곤 연안,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중단, 7월 8인조 체제"(공식) icon‘궁금한이야기Y’ 유목사, 종교공동체 성폭행 피해자 “당연한건 줄 알았다” icon도경완, 8년 진행 '2TV 생생정보' 하차 "아빠로 살고싶어 떠난다" icon‘궁금한이야기Y’ 불로초 발견한 윤박사? 노스트라다무스 메시아 주장까지 icon'강식당2' 규현, 가족들까지 속인 치밀함 "안한다고 안해" 발뺌 icon‘슈퍼밴드’ 윤종신, 프런트맨 케빈오 애프터문 팀 극찬 “흠을 못 잡겠다” icon강호동, 냉국수 참기름 또 깜빡했다...너스레 떨며 홀 서비스(강식당2) icon조한 “이 노래 다시 듣고 싶네요” 루시팀 또 최고점…파이널 진출? icon안재현, 강호동 주방서도 막지 못한 진행병에 "안 나가긴 했어" icon이수근, '강식당2' "육수 짜다" 첫 컴플레인 해결 '냉국수 서비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