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런닝맨’ 소란, 양세찬도 거부하는 일반인 비주얼? “연예인 느낌 1도 없어”

양세찬이 소란팀을 거부했다.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는 소란 팀을 거부하는 양세찬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지석진과 양세찬은 카드를 잘못 뽑아 에이핑크 팀을 나와 다른 팀으로 갈 상황에 놓이게 됐다. 양세찬은 분노하며 “뭐하는 거에요! 에이핑크랑 해야지”라고 지석진에게 역정을 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나는 소란팀으로 가기 싫은 게 제가 저 사이에 끼면 똑같이 일반화될 거 같아요”라고 말했다. 연예인 느낌이 없는 소란팀에 어울리는 게 싫다는 것. 하지만 지석진은 “너 일로 가”라며 양세찬을 소란팀으로 보냈다.

양세찬은 언제그랬냐는 듯 소란팀과 어깨 동무를 하고 위화감없이 녹아들며 시청자드르이 웃음을 자아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당나귀 귀’ 현주엽, 강병현 장모 등장에 긴장 “쥐어박지 말고 예뻐해 달라” icon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논란→자축 게시물 삭제 icon‘당나귀 귀’ 원희룡, 심영순 축가 선물? 전현무 “공부만 잘 했다” 폭소 icon‘WATCHER(왓쳐)’ 한석규X서강준X김현주, 첫 공조 유괴사건에 숨겨진 또다른 진실은? icon메디힐, 전세계 매혹...中 넘어 이탈리아·인도네시아 등에 K뷰티 전파 icon[1인가구 필수템] 냉난방+공기청정+가·제습 한번에 ‘LG 시그니처 에어컨’ icon이열음, ‘정글의 법칙’ 대왕조개 채취 논란...태국측 고발 "선처없다" icon류준열, ‘돈’과 함께 뉴욕아시안영화제 참석...라이징스타상 수상 icon휴가철, ‘저 혼자’ 쾌적한 집안 만들어주는 가전 4 icon마트야? 테마파크야?...롯데마트 잠실점, 체험형 쇼핑몰 변신 icon‘슈돌’ 건나블리, 스위스서 ‘굿바이 광희 삼촌~헬로우 뉴 삼촌’ 외치다 icon‘미우새’ 배정남X보안관팀, 놀이공원 MT 공개...돌발 폭로전에 이성민 ‘당황’ icon‘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x이동건, 마지막 비하인드 공개 icon‘집사부일체’ 베르나르 베르베르, 이상윤 특급비밀 간파에 멤버들 ‘경악’ iconG마켓, 육아맘 위한 ‘핫딜’ 전개...매주日 ‘맘껏쇼핑’서 대규모 할인 icon‘구해령’ 신세경, 신비로운 아우라+싱그러운 매력…완성형 미모 icon무더위 쉼터 LG베스트샵, 모바일 게임 즐겨볼까 icon‘코빅’ 황제성-문세윤-최성민, 다시 뭉쳤다! 새 코너 ‘산적은 산적이다’ icon한국의 서원 9곳,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국내 14번째 세계유산 icon이석훈 아들 주원, 문희준 딸 희율이가 반한 통통한 무발목 icon박주호 딸 나은, 독일어로 건후 소개까지 “내 동생이에요” icon구자철, 건나블리 취리히서 재회 “박주호와 마인츠서 함께 생활” icon‘슈돌’ 벤틀리, 윌리엄 에어건 장난에 설움 폭발 icon‘슈퍼맨’ 구자철, 건후 신발 잃고 진땀…박주호 “너만 믿으라며” icon‘최덕신 아들’ 최인국, 영주거주 목적 월북 “자식으로 마땅한 도리” icon‘세젤예’ 기태영, 김하경 이대로 끝? “얼마나 열렬한 사랑을 했다고…” icon‘정글의법칙’ 이열음 대왕조개 채취, SBS “현지 규정 몰랐다” 거짓해명 논란 icon‘세젤예’ 강성연, 김소연에 경고 “못돼지지 않으면 식구들 다 굶어“ icon홍종현, 김소연에 최명길 동생 언급 “삼촌 사업에 문제 생겨”(세젤예) icon김희철, 홍진영 어머니에 “장모님” 2살 차이 커플 탄생? icon홍진영, 홍선영 돌구이 ‘한 입만’ 부탁에 “찡얼댔던 사람이 누구지?” icon이상민, 김치찜-떡볶이 외국인 친구들에 합격점 “이거 정말 좋다” icon김희철, 홍진영 母 의식? "아직 사랑하는 사람 못 만났다" icon김보성, 라오스 소수민족 아이들에 학용품+장학금 전달 "의리의 선물" icon조우진, 도착하자마자 디스코팡팡 탑승…이성민-김종수 도망 icon조우진, ‘내부자들’ 조상무 오디션 비화 “조감독이 내 친구이자 은인” icon‘왓쳐’ 김현주, 한석규 도덕성 잣대에 “본인이 원하는 정의만 보시잖아요” icon‘SBS스페셜’ 연평도 해안에 중국 어선 불법조업…서특단 특수진압대 출동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