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MC딩동 "A씨 3천만원 보상 요구, 협박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공식)

MC딩동이 MC 지망생 후배 모욕 및 폭행혐의와 관련해 사실 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MC딩동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MC지망생후배 모욕 및 폭행혐의에 대한 관련내용은 사실무근임을 명확히 밝힌다"며 "고소인 A씨는 2017년 6월 MC의 꿈을 안고 진행을 배우게 해달라고 저를 무작정 찾아왔다. 그런 A씨를 처음에는 수 차례 타일러 돌려보냈음에도 꼭 배우고 싶어하는 열정이 가상하여 A씨를 문하생으로 받아줬고, 약 10개월간 MC관련 일과 때때로 일과시간 이후 시간들을 동행하며 일을 도와준 것은 사실이다"며 입장문을 게재했다.

(사진=MC딩동 인스타그램)

이어 딩동은 "제 자신의 일에 관련한 어떠한 일도 강제한 적이 없고 A씨에게 겪어보면서 자신의 길과 맞지 않는다 생각이 되면, 언제든 일반 직장인의 길로 돌아가라고 늘 다독여왔다"며 "A씨가 문하생으로 있는 동안 방송국 현장이나 촬영이 금지된 행사현장 등을 무단으로 촬영하여 A씨 개인 유튜브와 SNS에 게시하는 불법행위를 저질러 저는 관계자들에게 사과문까지 작성하는 일을 몇 차례 하게됐다"고 곤란을 겪은 일도 털어놨다.

A씨에 행사를 진행할 기회도 수차례 줬다는 딩동은 "행사관계자들의 좋지 않은 피드백으로 인해 함께 동고동락한 다른 후배 MC들 만큼 무대에 설 기회가 줄어들었고, 이로 인해 A씨는 본인의 처지를 비관하고 자괴감을 호소하며 저와 함께한 술자리에서 "나를 망하게 하겠다며" 극단적인 언행을 일삼아 선배로서 그리고 형으로서 잘 타이른 것이 전부이며 절대 A씨가 모욕을 느낄만한 언행을 한 적이 없으며 폭행은 더더욱 없었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또한 A씨는 딩동을 떠난 후 본인은 돈이 필요하고 지나간 10개월을 보상받아야 하겠다며 3천만원이라는 거액을 요구하며, A씨 본인과 친척까지 동원하여 업무 중에 전화와 문자, SNS등으로 폭언 및 협박 문자와 사진 등으로 저를 괴롭혀왔고 급기야 저는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가며 그를 공갈죄와 업무방해죄로 맞고소하기에 이르렀다"고 정황을 전했다.

딩동은 "이 일로 저를 비롯한 저의 가족들 그리고 지금도 함께하고 있는 7명의 저희 딩동해피컴퍼니 후배 MC들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 다시 한 번, 기사화 된 이번 일은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밝히는 바"라고 강조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유벤투스전' 대구FC 조현우, 팀 K리그 팬 투표 선두...14일까지 진행 icon‘김복동’ 日경제보복 속 예고편 공개...#아베사죄 #끝까지 싸웁시다 #한지민 icon다큐 '호크니', 8월 개봉 확정...현존 최고 '비싼' 아티스트 일대기 icon고소영, 펜디 쿠튀르쇼 ‘로마의 여인’ 스포트라이트(ft. 제이슨 모모아) icon유니버설발레단, 강원도 산불 피해 아동·청소년에 '찾아가는 발레 엿보기' 클래스 제공 icon韓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日 이어 전세계 2위...1년만에 3배↑ 성장 icon'유학소녀' K팝을 사랑하는 소녀들의 韓 문화 체험기 '新 청정 예능' 찬사 icon배달어플 VVIP 조병규, 시골 채소밭서 규무룩 "고기는?"(자연스럽게) icon삼다정, 제주 식도락여행·이벤트로 여름휴가 즐기자 icon편의점 중식 도시락, Z세대 구입비 45%...'중식♥' UP icon북큐브, 웹소설 페이지 개선...기다리면 무료+책바구니 등 추가 icon케이윌, 4년만 소극장 콘서트 '이대로' 개최...오늘(일) 선예매 티켓오픈 icon'불타는 청춘', 이의정-최면용 "이어질까?"...'두근두근' '천생연분' 재현 icon더보이즈, 美 '굿데이 뉴욕' 출연 "어메이징 무대"...스튜디오 밖 인산인해 icon음식점서 생맥주 배달, 오늘(9일)부터 공식적으로 허용 icon'동상이몽2' 조현재 합류, '아내 껌딱지' 사랑꾼 면모 공개 기대 icon윤대진, 윤석열 위증 논란에 “내가 윤우진에 변호사 소개” iconMC딩동, 지망생 상습 폭행 혐의...무고 맞고소 대응 icon한국사능력검정시험, 9일 원서 접수 시작...1년 단 4번 실시 icon'한끼줍쇼' 박명훈, 절친 최대철과 한끼 도전...'기생충' 지하남 어필 icon23사단 투신 일병, 휴대폰 유서 발견 "남에게 피해만 주고 있다"...北목선 관련無? icon'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크린X, 역대 개봉 첫주 1위...'마블러' 상영회 추가 icon몬스타엑스, 日 싱글 타워레코드 상반기 'K팝 싱글 차트' 1·2위 동시점령 icon윤석열, 병역면제 사유 ‘부동시’ 입증위해 시력검사 icon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 사망" 발언...철폐 요구 사실상 수용 icon'녹두꽃' 정현민 작가, 무삭제 작가판 대본집 출간 '미공개씬 포함' icon‘비긴어게인3’ 수현X박정현 ‘Quando, Quando, Quando’ 완벽한 하모니 icon'캘리포니아 타이프라이터', 7월 25일 개봉...톰 행크스X존 메이어 타자기♥ icon서울환경운동연합, 오늘(9일) '1회용 플라스틱 컵·빨대 안쓰기' 캠페인 icon[내일날씨] 전국 장마전선 영향으로 비…강원 영동 시간당 30㎜ 이상 icon차오름, 양호석 폭로전 “유부녀와 바람 피우면서 돈 뜯어내” icon'프로듀스X 101' 10주째 CPI 1위, '지정생존자' 첫 진입부터 1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