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성윤모 장관 “불화수소 북한 유출 방조? 근거 없는 이야기”

일본이 불화수소(에칭가스) 북한 반출 방조를 주장하는데 대해 우리 정부가 반박에 나섰다.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정부가 일본에서 수입한 불화수소(에칭가스)를 북한에 반출하는 걸 방조했다는 주장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반복했다.

성윤모 장관은 “12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양자 협의를 진행하는 것으로 조율하고 있다”라며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양자 간 기회를 통해서도 국제사회에 한국의 정당성을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같은 불화수소 반출 의혹이 일본이 한국 정부에 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이 아닌, 언론의 내용을 가지고 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본의 수출규제가 전기차 배터리, 수소차 등 차세대 기술로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나온 이후 정부 차원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고 대응을 준비 중이다. 상대방이 있고 아직 공식적인 조치가 안 나온 상황이라 가능한 모든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정도로만 말하는 것을 이해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여성 1인가구에 성범죄자 정보 제공 법안...김경협 등 13人 발의 icon폭염탈출...쓸수록 만족하는 ‘무더위 생존템’ 관심↑ icon동원F&B, 수산물 가정식 시장 공략...요즘 대세 '꼬막비빔밥' 집에서 즐긴다 icon차오름, 양호석 폭로전 “유부녀와 바람 피우면서 돈 뜯어내” icon세계 3대축제 ‘옥토버페스트’ 서울상륙...그랜드힐튼서울, 얼리버드 이벤트 icon'프로듀스X 101' 10주째 CPI 1위, '지정생존자' 첫 진입부터 1위 icon‘천 원의 행복‘, 세종문화회관 ‘온쉼표‘...세계적 발레 무용수들 공연한다 icon[내일날씨] 전국 장마전선 영향으로 비…강원 영동 시간당 30㎜ 이상 icon서울환경운동연합, 오늘(9일) '1회용 플라스틱 컵·빨대 안쓰기' 캠페인 icon‘비긴어게인3’ 수현X박정현 ‘Quando, Quando, Quando’ 완벽한 하모니 icon'캘리포니아 타이프라이터', 7월 25일 개봉...톰 행크스X존 메이어 타자기♥ icon남보라, '차이나는 클라스' 신입생 입학...홍진경 "나랑 닮은 부분 많다" icon윤석열, 병역면제 사유 ‘부동시’ 입증위해 시력검사 icon'녹두꽃' 정현민 작가, 무삭제 작가판 대본집 출간 '미공개씬 포함' icon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 사망" 발언...철폐 요구 사실상 수용 icon물·땀·태양...완벽한 바캉스 위한 ‘머스트 해브 뷰티템’ icon'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크린X, 역대 개봉 첫주 1위...'마블러' 상영회 추가 icon몬스타엑스, 日 싱글 타워레코드 상반기 'K팝 싱글 차트' 1·2위 동시점령 icon앙상블 '더튠', 8명 젊은 플루티스트의 첫 정기연주회 icon이센스, 신보 ‘이방인’ 한정반 폭발적 반응…11일 공식커버 공개 icon은지원, 10일 '컬투쇼' 스페셜 DJ 활약예고 '솔직+엉뚱매력 기대' icon‘음악정원’ 정재일, 양파 절친으로 출연…라이브 무대 예고 icon'#착한성분' 담은 뷰티템이 대세...무기자차·동물실험 반대 '비건템'등 트렌드 PICK3 icon푸조·시트로엥·DS 전 차종, 27일까지 무상점검·보충-부품 최대 30%할인 icon테라 클래식, MMORPG 정수 보여준다…사전예약 돌입 icon금메달리스트 이승훈, 후배 폭행으로 출전정지 1년…“사실관계 확인” icon고유정 사건 피해자 유족 “고유정, 손톱 등 시신 일부 간직하고 있을 것” icon부산 유명 경마기수, 숨진 채 발견...유서로 극단적 선택 추정 icon강다니엘, 시구 앞서 부산 홍보대사 위촉...실시간 동접 2만 7천여명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최성재에 말실수 “어쨌든 당신 어머니잖아” icon‘태양의 계절’ 하시은, 오창석 아이 임신하고도 “사랑 구걸 안 한다” icon강다니엘 시구 “1년만에 부산行…솔로데뷔 기대해 달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