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태양의 계절’ 하시은, 오창석 아이 임신하고도 “사랑 구걸 안 한다”

하시은이 오창석에게 결혼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극본 이은주)에는 오태양(오창석)에게 아이 때문에 하는 결혼을 원치 않는다고 말하는 채덕실(하시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채덕실은 오태양에게 자신의 임신 사실을 알렸다. 복수를 준비하고 있는 오태양으로서는 이런 상황이 부담될 수 밖에 없는 노릇. 채덕실은 “알기는 해야 할 거 같아서 말하는 거야”라며 냉정하게 말했다.

이런 상황을 모르는 임미란(이상숙)은 오태양이 찾아온 걸 보고는 “결국 태양이가 집까지 찾아오게 하고”라며 흐뭇해했다. 오태양과 채덕실이 부부의 연으로 맺어지기를 간절하게 바라고 있었기 때문.

하지만 채덕실은 답답한 속내를 드러낼 수 없었다. 오태양은 채덕실에게 어쩔 계획인지를 물었다. 채덕실은 “아이 때문에 하는 결혼, 나 원치 않아”라며 “네 성격 알아서 말하는 거야. 난 사랑 따위 구걸 안 해 알았지?”라고 못박았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최성재에 말실수 “어쨌든 당신 어머니잖아” icon강다니엘, 시구 앞서 부산 홍보대사 위촉...실시간 동접 2만 7천여명 icon고유정 사건 피해자 유족 “고유정, 손톱 등 시신 일부 간직하고 있을 것” icon부산 유명 경마기수, 숨진 채 발견...유서로 극단적 선택 추정 icon금메달리스트 이승훈, 후배 폭행으로 출전정지 1년…“사실관계 확인” iconPK셔츠부터 캐리어까지...만다리나덕, 여름휴가 공항패션 제안 icon테라 클래식, MMORPG 정수 보여준다…사전예약 돌입 icon장마철 아웃도어 활동, '필수템 F4'와 함께라면 걱정 NO icon‘뷰티켓’ 배워볼까~바디네이처&빌리, 뷰티클래스 개최 icon푸조·시트로엥·DS 전 차종, 27일까지 무상점검·보충-부품 최대 30%할인 icon‘음악정원’ 정재일, 양파 절친으로 출연…라이브 무대 예고 icon홈카페 열풍! 까사미아, 감성 테이블웨어 선봬...주방소품 50% 할인 icon이센스, 신보 ‘이방인’ 한정반 폭발적 반응…11일 공식커버 공개 icon은지원, 10일 '컬투쇼' 스페셜 DJ 활약예고 '솔직+엉뚱매력 기대' icon'#착한성분' 담은 뷰티템 대세...무기자차·동물실험 반대 '비건템'등 트렌드 PICK3 icon성윤모 장관 “불화수소 북한 유출 방조? 근거 없는 이야기” icon앙상블 '더튠', 8명 젊은 플루티스트의 첫 정기연주회 icon여성 1인가구에 성범죄자 정보 제공 법안...김경협 등 13人 발의 icon강다니엘 시구 “1년만에 부산行…솔로데뷔 기대해 달라”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김혜옥 앞에서 울먹 “내 힘으로 키울 수 있어” icon보쳉 “韓 예쁜여자 다 똑같아, 성형외과 의사 같은 사람인 듯” icon고준희 “추측성 기사 및 댓글, 부모님이 힘겨워해…제발 멈춰달라” icon‘뉴스룸’ 조희연 교육감 “자사고 짜맞추기 평가? 교육부 표준안 따랐다” icon‘뉴스룸’ 조희연 교육감 “자사고 제도적 폐지 논의할 때라고 생각” icon‘비디오스타’ 임은경 “통신사 광고 계약금, 하루아침에 10배 뛰어” icon임은경, 최근까지 모태솔로? “대부분 짝사랑…외출을 잘 안한다” icon부산 지하철 파업, 출퇴근시간 100% 정상운행…노조 “10일 새벽 시작” icon송가인 엄마, 딸바보 아빠 편애에 “토심스럽네”(아내의 맛) icon채리나 남편 박용근 “친한 형 소개로 만나, 결혼은 감히 생각도 못했다” icon김용명, 홍현희♥제이쓴 집 싹쓸이 모드 “돈 되는 것만 본다” icon박용근, 채리나 특급 내조에 “엄청 보고 싶었어” 닭살 부부 icon‘사람이좋다’ 채리나-박용근 “자연 임신 확률 낮아…시험관 시술 준비 중” icon이의정, 최민용 17년 전 카라꽃 선물 잊지 않았다 “감회가 새로워” icon‘불청’ 조하나 “이제 결혼보다 혼자 사는데 집중, 노후대책도 생각”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