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성령 "'복면가왕'-'정글' 지인 부탁, 거절할 수 없었다"(라디오스타)

김성령이 예능에 자주 출연하는 이유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김성령, 손정은, 김병현, 남창희가 출연해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MC 김구라는 김성령에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 자주 출연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음악 프로그램이라 할 말도 별로 없을텐데"라고 디스했다.

이에 김성령은 "'복면가왕' 작가를 예전 예능 때 알았다"며 지인의 부탁이라고 말했다. SBS '정글의 법칙' 역시 지인 PD의 부탁이었다고.

김성령은 자신은 거절을 잘 못하는 성격이라며 "그 여자 PD가 정글을 가게되면 반드시 나중에 저랑 가고싶다고 얘기했었다. 그런 말을 하니"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성령은 "'라스'도 안나오고 싶었다. 연극 홍보때문에 나오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명훈 "봉준호 감독 배려 덕, 폐암인 父 '기생충' 첫 관객됐다"(한끼줍쇼) icon전혜진, 임수정 편드는 이다희에 충격 받았다(WWW) icon이다희, 이재욱 현빈 소속사 계약에 서운 "이제 진짜 팬이네"(검블유) icon'실화탐험대' 측 "고유정, 범행당일 사진촬영...경찰조사 준비했을 것" icon'검블유' 이재욱, 심쿵한 이다희에 "팬 맞아요? 헷갈리게 하는게 누군데" icon'봄밤' 임성언, 이무생에 "친권 포기 이혼남과 성폭력 범죄자 중 택해라" icon정해인, 빈정대는 김준한에 "형의 父, 불법 촬영 문제삼을 것" icon'봄밤' 정해인, 과거 언급에 혼란스러운 한지민에 "우리 버리지마" icon화사, 공항에 노브라로 등장...누리꾼 "개인의 자유"vs"민망함" icon만취한 정해인, 한지민에 "우리 버릴 거예요? 믿어도 돼요?"(봄밤) icon'수미네반찬' 김수미, 레드벨벳 '짐살라빔'에 "외국에 돈 줘야하냐?" icon김수미, 오리백숙 누린내 제거팁 공개 "오리꼬리 제거+청주에 담그기" icon레드벨벳 슬기-웬디, '수미네반찬' 출연...셰프들에 식재료 배달 icon'태양의계절' 이혼 결심 윤소이, 오창석-하시은 결혼 소식에 충격 icon하시은, 오창석 ♥없는 프러포즈 받아들였다 "우리 결혼해"(태양의 계절)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子와 거리뒀다..."네 아들 안 건들여" icon'삼성노트북 Pen S', 토스 행운퀴즈에 문제 등장...OOOO 정답은? icon‘나는 자연인이다’ 측 “성추행 출연자 뒤늦게 파악…철저한 검증 약속” [공식] icon'라이온킹' 월드 프리미어 레드카펫 대성황 "비욘세의 날라는 완벽하다" 호평 icon손정은 "'더뱅커' 출연당시 악플, 오상진보다 낫다더라"(라디오스타) icon'라스' 남창희 "이동욱 덕 '미션샤' PD 만남, 3개월간 16kg 감량했다" icon김병현 "기아와 SK경기에 배달, 상대팀 일부러 많이 먹였다" icon'라디오스타' 김병현 "별명 법규, 솔직한 의사표현+실제 법대 출신" icon'골목식당' 백종원, 에비돈집 업그레이 실력에 폭풍젓가락질 icon'성폭행 혐의' 강지환, 2차 조사 끝...이르면 11일 오전 영장 여부 결정 icon'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알라딘', 韓박스오피스 1-2위...'기방도령' 3위 안착 icon[오늘날씨] 전국 장맛비, 오전 중 대부분 그쳐…강원 영동 많은 비 icon박순자, 자유한국당 윤리위 회부 “당 지도부 설득에도 고집” icon'고속도로 사망' 故한지성 남편, '음주운전 방조죄' 불구속 입건 icon유승준, 오늘(11일) 대법원 최종 판결…17년 ‘입국금지’ 풀릴까 iconLA다저스 류현진, 15일 '악연' 보스턴 상대 후반기 첫 등판 예고 icon하성훈, 오늘(11일) Mnet ‘엠카’ 무대로 컴백…“앨범 작업에 모두 참여” icon메디톡스, '보톡스 1위' 메디톡신 임상 단계에서 불법 유통 정황 icon‘봄밤’ 정해인♥한지민, 서운함 털고 화해의 키스…시청률 12.1% 돌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