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구해령’ 신세경-차은우-박기웅, “안볼 자신이 없어요” 눈호강 비하인드컷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의 에너지 넘치는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1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연출 강일수, 한현희/제작 초록뱀미디어)' 측이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먼저 신세경이 서책을 꽃받침 삼아 미모를 뽐내고 있다. 정갈하게 정돈된 헤어스타일과 푸른 사관복 자태는 구해령 모습 그 자체여서 시선을 강탈한다. 이어 '도원대군 이림' 역을 맡은 차은우는 박기웅과 함께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금까지 살펴본 5인의 주역을 비롯한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강일수, 한현희 두 감독의 진두지휘 아래 서로 배려하고 의지하며 촬영을 이어 나가고 있다는 후문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첫 방송 5일 앞두고 5명의 주역 배우들과 전 배우, 스태프들이 기분 좋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에너지 넘치는 현장 분위기와 배우들의 찰떡 케미가 만들어내는 '신입사관 구해령'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17일 밤 8시 55분에 MBC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초록뱀미디어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 심쿵주의보 발령! 힐링 비주얼 출격 iconG9, 쇼핑 편의성 높인 ‘라이프스타일관’ 리뉴얼 오픈 icon유승준, 법리적 판단VS국민정서 엇갈렸나?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icon박보검, '초복' 함께 삼계탕 먹고 싶은 스타 1위...공유-방탄소년단 지민-백종원 이어 icon잼미, ‘꼬카인’ 논란+비난 확산에 “부모님 욕은 자제해달라” icon하반기 공공기관 '청년인턴' 모집 줄이어...합격전략은 icon이민정, 첫 예능 맞아요? ‘세빌리아’ 소통+아재개그 일당백 일꾼 icon아티스트 제임스 진, 영화 '사자'와 '콜라보' 인터뷰 영상 공개 icon직장인, 여름철 꼴불견 근무복장...男 ‘땀냄새’ vs 女 ‘노출’ icon김창환, ‘10대 밴드’ 폭행 방조 1심 결과에 불복…항소장 접수 icon뷰티 디바이스 '엘리닉', '애프터 바캉스템' 증정 이벤트 icon프로미스나인, 오늘(12일) ‘뮤직뱅크’서 후속곡 ‘러브 럼펌펌’ 최초공개 icon‘봄밤’ 한지민♥정해인, 자체 최고시청률 10.8%…수목극 1위로 ‘유종의 미’ icon위메프 77특가 777포인트 지급, 12일 종료...유효기간 확인 必 icon스타필드 하남, 세계 1위 스포츠용품 브랜드 ‘데카트론’ 매장 오픈 icon서민정, '해피투게더4' 15년만의 나들이 “올해 유일한 스케줄” icon잔나비 콘서트 D-1, 버스킹 신인시절 마음으로...바이닐 앨범도 한정판매 icon미스코리아, ‘시대착오적’ 수영복 심사 폐지했지만…코르셋 논란 icon'전참시' MT의 밤, '청소기-텐트' 상품 라인업에 승리욕 '활활' icon‘연맛’ 오창석♥이채은+숙행♥이종현, 첫 입맞춤+고백까지…마의 5% 돌파 icon'도시어부' 김래원, '돔 전쟁'서 '희귀템' 낚아 시간 '순삭' icon'녹두꽃' 조정석, 최무성 손 잡고 “계속 싸우겠다” 다짐 전해 icon‘나혼자산다’ 성훈, 이 미모는 무엇? 싱가포르 여심 사로잡은 섹시美 icon'여기어때'-'네이처리퍼블릭', '뷰티템 이거어때' 프로모션...선착순 할인쿠폰 제공 icon‘기묘한이야기’X엑소, 기묘한 한국체험? 브로케미 폭발 서울나들이 icon‘황금정원’ 이상우, ‘♥김소연’도 질투할 금발+레드립 여신미모 icon‘연예가중계’ 송가인, 방탄소년단 콜라보 러브콜 “팀명은 송TS” icon천재소년 송유근, UST 제적 적법 판단 “8년 내 박사학위 못 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