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힘찬, 오늘(12일) 첫 재판...강제 성추행 혐의 부인 "서로 호감"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아이돌그룹 비에이피(B.A.P) 멤버 김힘찬 측이 혐의를 부인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4단독 추성엽 판사의 심리로 열린 김힘찬에 대한 강제추행 재판에서 김씨 측 변호인은 "명시적 동의는 아니지만 묵시적 동의가 있어 강제추행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두 사람이 호감 있었던 것은 분명하다"며 "가슴을 만지고 키스한 사실은 있지만, 그 외 신체 접촉은 없었다"고 강제가 아님을 강조했다.

현재 김힘찬은 지난해 7월 24일 새벽 경기 남양주시 조안면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 A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당시 펜션에는 김힘찬을 비롯한 지인 남성 3명과 여성 3명이 함께했다. 이들은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김힘찬은 2012년 6인조 보이그룹 비에이피로 데뷔했다. '노 머시', '대박 사건' 등의 곡으로 인기를 얻었으나 멤버들이 잇따라 탈퇴하고 남은 멤버들은 소속사 계약이 만료돼 사실상 해체된 상태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뮤지컬 '엑스칼리버' 도겸, '성장캐'로 도약...'겸아더'의 탄생 icon‘세빌리아의 이발사’ 이민정 효과? 최고시청률 2.73%+포털 강타 icon시간대별 행복지수 UP!...영양 한가득 '스트레스 아웃' 간식 icon‘캠핑클럽’ 리더 이효리+옥장금 옥주현 ‘역할분배 척척’ icon'미운우리새끼' 임원희X정석용, 핫스타 대열 합류? '게임 광고' 찍다 icon김명수, ‘단 하나의 사랑’ 종영 소감 “김단으로 즐겁고 행복했다” icon김남길, 2019년 대세 오브 대세! ‘열혈사제’→‘시베리아 선발대’ icon‘보좌관’ 이정재-신민아外 7인 주역, 시즌 종영 D-1 메시지 전해 icon'마이펫의 이중생활2' 해리슨 포드, 실제 '집사'→첫 더빙 도전 "유쾌한 작업" icon상상마당 음악영화제, 오늘(12일) 개막...상영 라인업 기대↑ icon‘놀면 뭐하니?’ 유재석, 김태호 PD에 러브콜 “나 좀 괴롭혀줘” icon'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에덴 고시원 입성...8월 31일 첫방 icon뮤지컬 '스쿨오브락', 서울 파이널 티켓 오픈(19일)...부산-대구 이어 공연 icon'더콜2' 타이거JK·엔플라잉 이어 '가요계 뷔페남' 정체 전격공개 icon강지환, ‘준강간 혐의’ 영장심사…모자+마스크 착용 ‘묵묵부답’ icon'기생충', 전세계 공감 카피多 눈길...각양각색 해외포스터 공개 icon다큐멘터리 '호크니', '영-올드' 콘셉트 포스터 2종 공개 icon신세계사이먼 '썸머 럭셔리 스페셜' 개최...바캉스 상품 최대 80% 할인 icon폴킴, 신곡 '헤어질 걸 알아' 5개 음원차트 1위…태연 히든 지원사격 icon함께 쓰면 찰떡궁합!...시너지↑ IT 디바이스 커플 icon'전자발찌' 찬 모녀 성폭행 혐의 男, 오늘(12일) 영장실질심사 "미안합니다" icon여름 페스티벌 '필수템', 래시가드-아쿠아슈즈..."패셔너블하게 입자" icon토스 '미니에어컨이벤트' 행운퀴즈 icon[여름극장가 빅뱅] 무더위 날릴 특효약! 동공지진 유발 '공포영화' 라인업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올 상반기 팬매량 18만 돌파...신인 최고기록 icon'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폭행 방조 혐의' 김창환 딸?...동반 실검 눈길 iconLG전자, '프라엘 플러스' 이나영 팬 사인회 개최...新제품 체험 가능 icon벤 '헤어져줘서 고마워', 장마시즌 지니뮤직 1위 '촉촉한 감성' icon원할머니보쌈-족발, 오늘(12일) 新메뉴 출시 '특가 프로모션'...최대 27% 할인 icon브랜뉴뮤직, 태국 '웨이퍼 레코즈'와 콜라보...오늘(12일) 전격발매 icon롯데마트, 美소고기 '엘포인트' 회원 할인 판매...최대 40%↓ icon'日수출규제' 러시아, 韓기업에 '불화수소' 공급 제안 icon강지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 후 법원行 "피의자들 댓글로 피해, 미안하다" icon드라마 기습키스 사라질까...대법 “서로 호감 있어도 추행” 판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