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日수출규제' 러시아, 韓기업에 '불화수소' 공급 제안

러시아가 불화수소를 한국 기업에 공급할 수 있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30대 기업 간담회)

1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는 최근 러시아가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품목인 불화수소(에칭가스)를 한국 기업에 공급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러시아는 자신들의 불화수소가 경쟁력 면에서 일본산과 동등하거나 혹은 더 우위에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기업 간담회에서 독일·러시아와의 협력 필요성이 언급된 것 역시 이런 상황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간담회에서 ‘러시아가 불화수소를 제공하려 한다’는 명확한 언급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러시아와의 협력 가능성 및 이로 인한 소재 공급선 다변화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러시아산 불화수소가 들어올지는 미지수인 것으로 알지만 만일 러시아산 공급이 현실화하고 일본이 실제로 수출을 끊는다면 국내 업체들도 공급선을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겠나”라고 예상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롯데마트, 美소고기 '엘포인트' 회원 할인 판매...최대 40%↓ icon브랜뉴뮤직, 태국 '웨이퍼 레코즈'와 콜라보...오늘(12일) 전격발매 icon원할머니보쌈-족발, 오늘(12일) 新메뉴 '특가 프로모션'...최대 27% 할인 iconLG전자, '프라엘 플러스' 이나영 팬 사인회 개최...新제품 체험 가능 icon벤 '헤어져줘서 고마워', 장마시즌 지니뮤직 1위 '촉촉한 감성' icon'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폭행 방조 혐의' 김창환 딸?...동반 실검 눈길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올 상반기 음반 판매량 18만 돌파...신인 최고기록 icon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100억대 배임 횡령’ 징역 3년 선고 icon토스 '미니에어컨이벤트' 행운퀴즈 등장...증정품 모델명은? icon[여름극장가 빅뱅] 무더위 날릴 특효약! 동공지진 유발 '공포영화' 라인업 icon여름 페스티벌 '필수템', 래시가드-아쿠아슈즈..."패셔너블하게 입자" icon함께 쓰면 찰떡궁합!...시너지↑ IT 디바이스 커플 icon힘찬, 오늘(12일) 첫 재판...강제 성추행 혐의 부인 "서로 호감" icon모녀 성폭행 혐의 '전자발찌' 男, 오늘(12일) 영장실질심사 "미안합니다" icon강지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 후 법원行 "피의자들 댓글로 피해, 미안하다" icon'전참시' 이영자X전현무X양세형, 극강 몸개그 폭발...퀴즈대회 승자는? icon'아는형님' ITZY(있지), '체육돌' 능력 뽐내...예능감+매력 발산 icon'마리텔V2' 김구라X장영란X김경진, 백발마녀-좀비 변신...특수분장 웃음 예고 icon주말엔 정주행, 다양한 취향의 당신을 위한 '취존' 넷플릭스 신작 5PICK icon'배틀트립' 김원준X홍경민, '비빔짬짜면' 新세계 경험 "호불호? 이건 호호호" icon연극 '그을린 사랑' 개막, 남명렬·이주영外...죽음과 위트가 공존하는 극 icon‘나혼자산다’ 박나래, 페이는 NO! 찾아가는 게릴라 팬사인회 icon‘방구석1열’ 정두홍 “파워풀한 정우성X아름다운 강동원…액션 다 달라” icon‘뽕 따러 가세’ 송가인 “첫 단독 리얼리티 걱정…감동 드리겠다” icon방탄소년단, 2019년 상반기 가온 앨범차트 1위 '가온 최초 트리플 밀리언' icon'프로듀스X' 오늘(12일) 3차 순위 발표식...이동욱 대표 놀란 이유는? iconNCT 태용, SM 'STATION’ 시즌3' 마지막 장식...18일 오후 6시 공개 icon김경진 의원, '타다 금지법' 발의..."현행법 위반, 불법 운행 자행" 주장 icon'김슬기천재' 유영재 맞춤법 교정 어플 함정에 빠지다 iconCJ더마켓, '밥하지 않는 집'...햇반 브랜드 위크 진행(ft.쌀알인형) icon서울 성동구, 이달 중 청년 '1인가구 지원 조례' 제정·공포 icon드라마 기습키스 사라질까...대법 “서로 호감 있어도 추행” 판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