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강식당3' 피오, 규현 피자굽는 뒷 모습에 폭소 "싸우는 것 같아"

피오가 피자굽는 규현의 뒷 모습에 웃음보가 터졌다.

12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3'(이하 '강식당3')에서는 피자를 굽느라 홀로 고군분투하는 규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규현은 '강호동 피자'와 '이수근 피자'를 번갈아가며 만들었다. 특히 화덕을 이용해 특유의 큰 모양이 흐트러지면 안되는 '강핏자'는 화덕 내 위치 선정이 중요했다.

규현은 혼잣말은 물론 구시렁 구시렁대며 화덕에 집중했다. 이때 이 모습을 계속해서 지켜보던 피오는 웃음이 터졌다.

강호동은 "옆집을 염탐하는 모습"이라고 말한 것과 달리 피자를 화덕에 넣으며 큰 나무판자를 사용하는 규현의 모습이 "줄다리기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누구랑 싸우는 사람 같다"고 덧붙였다.

피오는 "진지해서 더 웃기다"고 했고, 규현은 "이상해?"라며 웃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슈퍼밴드’ 조원상, 루시 ‘flare’ 무대 후 “들려드릴 수 있어서 좋다” icon정해인X김고은 '유열의 음악앨범', 커밍순 예고편 공개 '라이브 예고' icon은지원, '이수근 피자' 마르게리따 서빙 중 떨궜다 "다시 드릴게요"(강식당3) icon베트남 아내 폭행사건, 피해자 지인 “2살된 아들 밥 많이 못 먹는다고 때려” icon규현, 강핏자 1개 완성 후 '이수근 피자' 5개 만들며 '멘붕'(ft.IC) icon‘궁금한이야기Y’ 치과 추원장 “나를 이상한 취급해, 내 진료에 문제 없다” icon'강식당3' 강호동표 강불파 첫 선, 규현 "간이 너무 잘 됐다" 극찬 icon최진혁 "'저스티스'서 나나와 로맨스? 밀당 하지만 알 수 없어"(연예가중계) icon‘궁금한이야기Y’ 추혜미 원장, “죽음의 공포 느꼈다”…양수받은 의사 ‘이해불가’ icon‘여름아부탁해’ 김산호, 나혜미 남자와 있는 모습에 질투 “저 자식이” icon소유X노을, 씨스타 '러빙유' 원키에 감성까지 더했다(ft.꿀렁꿀렁댄스) icon‘여름아부탁해’ 문희경, 김예령 뒷조사 “이채영 시어머니 노릇 하지마라” icon'더콜2' 치타X윤민수, '가을타나봐'로 역대급 컬래버 "치타의 재발견" icon홍록기, 친구 김철민 재회에 “내가 이기적이었다” 사과 icon윤소이, 오창석-하시은 결혼식 불참...아들과 집에서 오붓한 한때 icon손승원, ‘무면허 음주 뺑소니’ 항소심도 징역 4년 구형 “입대하게 해 달라” icon'악플의밤' 김지민 "턱 성형 악플, 초반엔 눈물 펑펑 흘렸다"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최성재에 "우리 둘째 낳아요" 다짐 icon"이수근 좀 봐주세요"...'강식당3' 규현-강호동, 영업 1일차만에 소통불가 icon‘슈퍼밴드’ 호피폴라, 루시 따돌리고 최종우승 “멋진 음악하겠다” icon‘녹두꽃’ 녹두장군 전봉준, 사형선고 후 사진으로 족적 남겼다 icon'프로듀스X101' 이동욱 "최병찬 개인사로 하차, 생존인원은 20명" icon박선호·조승연, 폭소만발 메이크업에 씬님 "나한테 배웠다고 하지마" icon기안84, 헨리 화해요청에 뒤끝? “장난 절대 안 칠게요” icon박나래 할머니, 살쪘다는 주변 지적에 “모가지를 잡아 뜯겠다” 경고 icon김우석X이은상, 고요속의 외침서 환장케미 "답답vs진지"(프로듀스X) icon'프듀X' 토니·함원진·함원진·송유빈·이한결·구정모·강민희 19위→14위로 생방 진출 icon박나래, 비파주 담그러 갔다 급사인회 “기다리는 사람 많다” icon13위부터 8등 연습생은? 황윤성·손동표·차준호·금동현·이은상·송형준 icon박나래, 비파 효소+소주 황금비율 제조 “내가 느낌을 알아” icon이동욱 "이한결 팬들, 고맙다고 댓글"...이한결 깜찍애교(프로듀스X101) icon남도현·조승연·김민규, 7위→5위 주인공(프로듀스X101) icon‘나혼산’ 성훈, 싱가포르 화보촬영차 방문…치명적인 ‘명치넥’ icon한혜연, 성훈 화보에 사심 폭발 “목이랑 얼굴 사이즈가 똑같아” icon한승우, 김우석·이진혁·김요한과 1위 후보 "최병찬 고생했다고 말해주고싶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